세종시, 중국 관광객 유치 팸투어 실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0/31 [15:17]

세종시, 중국 관광객 유치 팸투어 실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0/31 [15:17]

▲ 팸투어_베어트리파크  © 세종시


세종시가 중국인 관광객을 적극 유치하기 위해 팔을 걷고 나섰다.

 

이를 위해 세종시는 지난 30일부터 중국 언론 및 관광 관계자 12명을 초청, 세종의 볼거리와 정원 문화 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팸투어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팸투어는 중국 방한 관광객 유치를 위한 관광코스 개발 및 홍보 과정에서 핵심적 역할을 수행하는 언론인 및 여행사 관계자를 대상으로 세종의 진면목을 알리고자 마련됐다.

 

오는 11월 2일까지 3박 4일의 일정으로 진행되는 이번 팸투어는 이응다리, 세종호수공원, 국립세종수목원, 베어트리파크, 대통령기록관, 영평사 등을 관람 및 숙박하는 일정이다.

 

세종시는 정부기관과 스마트시티 등 최첨단 도시 시스템을 견학할 수 있는 관광코스를 개발하고 2023 세종 빛 축제 등을 적극 활용하는 등 중국 방한 관광객을 집중 공략한다는 전략이다.

 

한편, 세종시는 이와 별개로 내년 대만 관광객 300명 유치를 계획 중이며, 현재 여행사와 관광코스 및 일정 등을 조율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jong City conducts fam tour to attract Chinese tourists

 

Sejong City has rolled up its sleeves to actively attract Chinese tourists.

 

To this end, Sejong City announced that it would invite 12 Chinese media and tourism officials starting on the 30th and conduct a family tour to provide opportunities to experience Sejong's attractions and garden culture.

 

This fam tour was designed to introduce the true side of Sejong to journalists and travel agency officials who play a key role in the process of developing and promoting tourist courses to attract Chinese tourists to Korea.

 

This family tour, which will be held for 3 nights and 4 days until November 2nd, includes viewing and lodging at Ieung Bridge, Sejong Lake Park, Sejong National Arboretum, Bear Tree Park, Presidential Archives, and Yeongpyeongsa Temple.

 

Sejong City's strategy is to focus on targeting Chinese tourists visiting Korea by developing a tourist course that allows visitors to tour cutting-edge urban systems such as government agencies and smart cities, and actively utilizing the 2023 Sejong Light Festival.

 

Meanwhile, Sejong City is planning to attract 300 Taiwanese tourists next year and is currently coordinating tour courses and schedules with travel agencies.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