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문화재단, 3번째 찾아가는 예술인 복지서비스 운영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0/27 [16:22]

대전문화재단, 3번째 찾아가는 예술인 복지서비스 운영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0/27 [16:22]

▲ 2023 찾아가는 예술인 복지서비스 2차 운영 사진  © 대전문화재단


대전문화재단이 10월 28일 테미오래에서 3차‘2023 찾아가는 예술인 복지서비스’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예술인 복지서비스’는 지역의 10인 이상 문화예술단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는 복지서비스로 대전문화재단은 지난 1·2차 찾아가는 예술인 복지서비스를 꿈지락 페스티벌, 대전예술제와 같은 지역 문화예술 현장에 방문하여 지역 예술인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복지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번 3차는 10월 28일 테미오래가 주최하는‘테미올래축제’에서 진행되며, 예술활동증명 대행, 예술인 법률·심리상담, 기타 예술인 복지사업 안내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한편 대전문화재단은 이번 ‘찾아가는 예술인 복지서비스’ 외에도 예술활동증명 대행서비스 ,예술인 법률상담 ,예술인 심리상담 ,예술인 의료비지원 등의 복지사업을 상시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백춘희 대전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얼마 남지 않은 2023년, 생업으로 바쁜 지역 예술인들을 위해 마지막까지 지역 예술 현장을 지속적으로 방문하여 예술인 복지 증진을 위해 힘쓰겠다”라고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aejeon Cultural Foundation operates welfare service for visiting artists for the 3rd time

 

Daejeon Cultural Foundation (CEO Baek Chun-hee) announced on October 28 that it will operate the third ‘2023 Visiting Artist Welfare Service’ at Temiorae.

 

The ‘Visiting Artist Welfare Service’ is a welfare service that any local culture and arts group with 10 or more people can apply for. The Daejeon Cultural Foundation provided the first and second visiting artist welfare service by visiting local culture and arts sites such as the Kumjirak Festival and Daejeon Arts Festival. We provided customized welfare services to local artists.

 

This third round will be held on October 28th at the ‘Temiolae Festival’ hosted by Temiolae, and will provide artistic activity certification services, legal and psychological counseling for artists, and other artist welfare project guidance services.

 

Meanwhile, in addition to this ‘Visiting Artist Welfare Service’, the Daejeon Cultural Foundation regularly operates welfare projects such as artistic activity certification agency service, legal counseling for artists, psychological counseling for artists, and support for medical expenses for artists.

 

Baek Chun-hee, CEO of Daejeon Cultural Foundation, said, “With 2023 just around the corner, we will continue to visit local art sites until the end for local artists who are busy making a living and strive to improve the welfare of artists.”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