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4개 시도, 초광역 도심항공교통망 구축 추진

김환일 기자 | 기사입력 2023/10/25 [11:04]

충청권 4개 시도, 초광역 도심항공교통망 구축 추진

김환일 기자 | 입력 : 2023/10/25 [11:04]

▲ 전국 최초 초광역 도심항공교통 상용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충청권 4개 시도 단체장과 민간 기업 대표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세종시]     ©김환일

개인형 항공운송 장비의 발달로 일찍이 개인형 항공기의 도심 운항이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세종시를 비롯한 충청권 4개 시도가 민간 기업 연합체와 손을 잡고 전국 최초의 초광역 도심항공교통망 구축에 나섰다.

 

세종시에 따르면 25일 지방자치회관에서 SK텔레콤·한국공항공사·한화시스템·티맵모빌리티로 구성된 ‘K-UAM 드림팀’ 컨소시엄과 초광역 도심항공교통 상용화 및 산업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도심항공교통(Urban Air Mobility)은 전기동력·저소음 항공기, 수직이착륙장 기반 차세대 첨단교통체계로, 도심 내 교통체증과 환경 오염 등을 해소할 수 있는 미래 운송 체계로 주목받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 참석한 최민호 시장을 비롯한 충청권 자치단체장과 기업대표는 충청권이 가진 강점을 적극 활용해 전국 최초 초광역권 UAM 성공 사례를 만드는데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충청권이 가진 강점으로는 국토의 중심이자 물류 및 교통의 요충지로써의 지리적 이점,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와 대덕 연구단지 등 첨단 과학기술 기반이 우수하다는 점 등이 꼽힌다.

 

충청권 4개 시도와 K-UAM 드림팀 컨소시엄은 이를 적극 활용해 전국 최초로 초광역 도심항공교통망을 충청권에 구축하고 관련 산업을 육성하는 계기로 삼는다는 복안이다.

 

기존에도 UAM 관련 자치단체와 기업 간 업무협약은 있었지만, 여러 광역단체를 연결하는 협력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세종시는 연구용역 결과를 검토하여 시기별로 초기에는 교통수요형(여의도-세종정부청사-국회세종의사당 연결) ,응급환자를 수송하는 의료형 도심항공교통망을 구축하는 데 주력할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는 안면도-공주 공산성-국립세종수목원-대전 한밭수목원-속리산국립공원-단양 등 충청권 주요 관광명소를 연결하는 더블유(W)자 형태의 관광형 도심항공교통망 구축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기관별로 충청권 4개 시도는 UAM 운용부지 등 확보 ,인허가 등 사업추진을 위한 행정적 지원 ,지역사회 수용성 확보 .지상모빌리티 연계 등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민간 기업 중심의 K-UAM 드림팀 컨소시엄은 UAM 사업추진과 상용화에 필요한 제반 서비스·인프라 구축 ,충청권 내 인력양성·운영 등 충청권 UAM 생태계 조성을 주도한다.

 

충청권 4개 시도는 이번 협약 체결로 세종시에 현 정부의 UAM 상용화 추진 전략을 실현하고 관련 산업을 육성하는 전초기지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협약식에 참석한 이장우 대전시장은 “대전시의 첨단교통 인프라를 기반으로 UAM 상용화 단계까지 적극적 역할을 할 것이며 충청권 메가시티를 통해 충청권이 하나의 생활경제권인 만큼 UAM 사업에서도 공동 협력하여 도심항공교통시대 서막을 충청권에서 먼저 열겠다”라고 말했다. 

 

최민호 시장은 “이번 협약은 전국 최초로 충청권에 초광역 도심항공교통망을 구축하고 관련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충청권 광역철도 구축 등 육상교통에 이어 하늘길을 연결함으로써 충청권 메가시티로 나아가는 동력”이라고 말했다.

 

김태흠 지사는 “대한민국 최초로 ‘초광역 도심항공교통’을 구축한다는 것에 큰 자부심을 느낀다”라며 “도심항공교통 대표기업들의 기술력에 충청권의 지원이 더해진다면 응급의료, 물류배송, 관광자원으로의 발전이 먼 미래의 이야기가 아닐 것”이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jong City promotes construction of ultra-wide urban air transportation network

 

With the development of personal air transportation equipment, urban operation of personal aircraft is being promoted early on, and four cities and provinces in the Chungcheong region, including Sejong City, joined hands with a private enterprise alliance to build the nation's first ultra-wide urban air transportation network.

 

According to Sejong City, it was announced on the 25th at the local government hall that a business agreement was signed with the 'K-UAM Dream Team' consortium consisting of SK Telecom, Korea Airports Corporation, Hanwha Systems, and T Map Mobility to commercialize ultra-wide urban air transportation and foster the industry. .

 

Urban air mobility is a next-generation high-tech transportation system based on electric power, low-noise aircraft, and vertical take-off and landing pads, and is attracting attention as a future transportation system that can solve urban traffic congestion and environmental pollution.

 

Mayor Choi Min-ho, mayor of Chungcheong region, and corporate representatives who attended the agreement ceremony agreed to cooperate in creating the nation's first ultra-metropolitan UAM success story by actively utilizing the strengths of the Chungcheong region.

 

The strengths of the Chungcheong region include its geographical advantage as the center of the country and a strategic point for logistics and transportation, and its excellent cutting-edge science and technology base, including the Sejong Smart City National Pilot City and Daedeok Research Complex.

 

The four cities and provinces in the Chungcheong region and the K-UAM Dream Team consortium plan to actively utilize this to establish the nation's first ultra-wide urban air transportation network in the Chungcheong region and use it as an opportunity to foster related industries.

 

Although there have been existing business agreements between local governments and companies related to UAM, this is the first case of cooperation linking several metropolitan organizations.

 

Sejong City plans to review the research results and initially focus on building a transportation demand-type (connecting Yeouido-Sejong Government Complex-Sejong National Assembly Building) and medical-type urban air transportation network to transport emergency patients.

 

In the mid- to long-term, the plan is to build a W-shaped tourist-type urban air transportation network connecting major tourist attractions in the Chungcheong region, such as Anmyeondo Island - Gongju Gongsanseong Fortress - Sejong National Arboretum - Daejeon Hanbat Arboretum - Songnisan National Park - Danyang.

 

To this end, the four cities and provinces in the Chungcheong region are responsible for securing UAM operation sites, providing administrative support for project promotion such as licensing, securing community acceptance, and supporting ground mobility connections.

 

The K-UAM Dream Team Consortium, centered on private companies, leads the creation of the UAM ecosystem in the Chungcheong area, including the establishment of various services and infrastructure necessary for UAM business promotion and commercialization, and the training and operation of human resources in the Chungcheong area.

 

The four cities and provinces in the Chungcheong region expect that the signing of this agreement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for Sejong City to realize the current government's UAM commercialization strategy and establish itself as an outpost to foster related industries.

 

Daejeon Mayor Lee Jang-woo said, “Based on Daejeon City’s cutting-edge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we will play an active role until the UAM commercialization stage, and as the Chungcheong region is a living economic zone through the Chungcheong region mega city, we will cooperate in the UAM project to usher in the dawn of the urban air transportation era in the Chungcheong region first.” “I will open it,” he said.

 

Mayor Choi Min-ho said, “This agreement will be the first step in establishing an ultra-wide urban air transportation network in the Chungcheong region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and fostering related industries.” He added, “By connecting skyways following land transportation such as the construction of a metropolitan railway in the Chungcheong region, we will create a mega city in the Chungcheong region. “It is the driving force that moves us forward,” he said.

 

Governor Kim Tae-heum said, “I am very proud of being the first in Korea to establish ‘ultra-wide urban air transportation.’” He added, “If support from the Chungcheong region is added to the technological capabilities of leading urban air transportation companies, the development of emergency medical services, logistics delivery, and tourism resources will be possible.” “It won’t be a story of the distant future,” he sai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