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철민 국회의원 "한국토지주택공사, PF 사업으로 970 억 손해봐..."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10/01 [17:19]

장철민 국회의원 "한국토지주택공사, PF 사업으로 970 억 손해봐..."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10/01 [17:19]

▲ 장철민 국회의원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 가 프로젝트 파이낸싱 (PF) 사업을 통해 약 970 억 원의 손실 을 낸 것으로 드러났다고 장철민 국회의원이 공개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장철민 의원 ( 대전 동구 ) 이 LH 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 LH 가 투자한 4 곳의 PF 사업 에서 , 투자금 ( 실출자금 ) 대비 회수액과 지분평가액을 제외한 손실액은 969.4 억 원 인 것으로 나타났다 .

 

PF 사업 은 공모를 통해 선정된 민간사업자에게 토지를 공급하고 공공과 민간이 공동출자 하여 설립한 프로젝트 회사의 책임으로 자금을 조달하여 사업을 시행하는 공공 - 민간 합동 부동산 개발사업 이다 . 

 

프로젝트 금융투자회사 ( PFV ) 라는 특수목적법인 (SPC) 을 세워 사업을 진행한다 . PFV 는 사업 주체가 돼 투자금을 모아 개발을 진행한다 .

 

LH 는 현재 4 개의 PF 사업 을 진행 중이다 . 

 

성남 판교의 알파돔시티 는 934 억 원을 투자 해 현재까지 89.2 억 원만 회수 했다 . 현재 지분평가액은 3 억 원 으로 손실액만 841.8 억 원 이다 . 

 

사실상 투자수익률은 △ 90% 다 . 이 외에도 용인 동백의 쥬네브 는 63 억 원 을 투자했지만 한 푼도 회수하지 못했다 . 

 

서울남부교정 비채누리 역시 48 억 원 을 투자 했지만 회수금은 0 원 이다 . 

 

대전엑스포 스마트시티 는 94 억 원을 투자 했고 16.6 억 원의 손실액 ( △ 17.7%) 을 냈다 . 용인 동백의 쥬네브 와 서울남부교정 비채누리 의 경우 각각 파산과 사업협약 해지 로 인해 해당 투자금은 회수하기도 힘든 상황이다 .

 

특히 , 민간자본의 손익 을 포함하면 손실 규모는 더 크다 . 성남 판교 알파돔시티의 민간자본 손실은 -5,033 억 원 으로 LH 손실액까지 더하면 해당 PF 사업의 누적적자는 – 5,874.8 억 원 이다 . 

 

이 외에도 용인 동백 쥬네브 의 민간자본 손실은 – 1,592 억 원 으로 나타났다 . LH 손실액과 민간자본 손익 을 포함한 전체 PF 사업의 누적 적자는 7,664 억 원 으로 집계됐다 .

 

LH 는 2008 년 리먼브라더스 같은 금융위기 이후 부동산 불황 및 사업 기간 장기화 , 미분양 등의 이유로 금융 비용이 증가해 사업수지가 악화됐다는 입장이다 . 최근 LH 의 PF 관련 사업은 더 이상 신규 출자는 없는 상태 다 .

 

장철민 의원은 “ 최근 부동산 시장 불황 으로 인한 미분양 증가로 건설업과 PF 사업 전반에 적신호 가 켜지고 있는 심각한 상황 ” 이라고 지적하며 “ 특히 지금 상황에서 LH 의 손실액은 사실상 매몰비용 이다 . 민간 개발 사업에 대한 과도한 참여보다 , LH 의 공익성을 위한 사업 발굴 과 함께 공적자금의 역할 에 맞는 사업비가 투자 되어야 할 것 ” 이라고 말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National Assembly member Jang Cheol-min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lost 97 billion won through PF project..."

 

National Assembly member Jang Cheol-min disclosed that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LH) was found to have incurred a loss of approximately 97 billion won through its project financing (PF) business.

 

As a result of analyzing the data submitted by LH by Rep. Jang Cheol-min (Dong-gu, Daejeo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and the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the loss excluding recovery and equity valuation in the four PF projects invested by LH was KRW 96.94 billion. It turned out to be the cause .

 

The PF project is a public-private joint real estate development project that supplies land to private operators selected through public offering and implements the project by raising funds under the responsibility of a project company established through joint investment by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s.

 

A special purpose company (SPC) called a project financial investment company (PFV) is established to carry out the project. PFV becomes the business entity and collects investment funds to proceed with development.

 

LH is currently carrying out four PF projects.

 

Alphadom City in Pangyo, Seongnam invested 93.4 billion won and has recovered only 8.92 billion won to date. The current equity valuation is 300 million won, and the loss alone is 84.18 billion won.

 

In fact, the return on investment is 90%. In addition, Yongin Dongbaek's Geneve invested 6.3 billion won but failed to recover a single penny.

 

Seoul Southern Orthodontics Bichae Nuri also invested 4.8 billion won, but the return was 0 won.

 

Daejeon Expo Smart City invested 9.4 billion won and incurred a loss of 1.66 billion won (△ 17.7%). In the case of Yongin Dongbaek's Geneve and Seoul Southern Orthodontic Bichae Nuri, it is difficult to recover the investment money due to bankruptcy and termination of business agreement, respectively.

 

In particular, the scale of loss is larger if gains and losses from private capital are included. Seongnam Pangyo Alpha Dome City's private capital loss is -503.3 billion won, and if LH losses are added, the cumulative deficit of the PF project is -587.48 billion won.

 

In addition, Yongin Dongbaek Geneve's private capital loss was KRW 159.2 billion. The cumulative deficit of the entire PF business, including LH losses and private capital gains and losses, was calculated to be KRW 766.4 billion.

 

LH's position is that its business balance has worsened due to increased financial costs due to the real estate recession, prolonged business period, and unsold properties following the financial crisis of Lehman Brothers in 2008. Recently, there are no new investments in LH's PF-related business.

 

Rep. Jang Cheol-min pointed out, “This is a serious situation where a red flag is being turned on in the construction industry and PF business as a whole due to the increase in unsold properties due to the recent real estate market recession,” adding, “Especially in the current situation, LH’s loss is in fact a sunk cost. “Rather than excessive participation in private development projects, LH should discover projects for the public interest and invest project costs appropriate to the role of public funds,” he said.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