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림농원, 조생종 왕대추 ‘추황’ 개발...농가 소득 기대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09/16 [17:29]

송림농원, 조생종 왕대추 ‘추황’ 개발...농가 소득 기대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09/16 [17:29]

▲ 송림농원 송원섭 대표와 대추나무  © 송림농원


충북 옥천군 이원묘목특구 송림농원(대표 송원섭)과 충남 부여군 해살이 영농조합법인(대표 이호인)이 서로간의 노하우를 제공하며 끊임없는 연구개발과 노력 끝에 맛좋은 조생종 왕대추 ‘추황’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기존 왕대추는 9월 말이나 10월 초순에 맛볼 수 있지만 조생종 왕대추 ‘추황’은 수확 시기가 빨라 기존 왕대추에 비해 두 배 이상 가격이 형성되고 있어 많은 대추 농가들의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기존 왕대추 농가들은 ‘추황’ 품종의 새로운 정보를 얻기 위해 전국 각지에서 지난 12일 부여군 세도면 우주농장에서 진행된 ‘추황’ 왕대추 시식회에 참석해 ‘추황’ 왕대추의 맛은 물론 재배 노하우를 전수받기 위해 북새통을 이뤘다.

▲ 시식회와 설명회장에 모인 참여자들  © 송림농원


이날 진행된 시식회에서는 대추의 맛은 물론 손쉬운 재배법 전수와 추황 대추나무에 큼직하고 아삭한 골프공만한 크기의 탐스러운 열매가 주렁주렁 매달려 있어 방문자들의 탄성을 자아내기도 했다.

 

진주에서 참석한 한 대추재배 농부는 “어떻게 하면 이렇게 큰 열매와 당도 높은 맛있는 대추를 일찍이 생산할 수가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송림농원 송원섭 대표는 “햇볕, 온도, 바람조절을 잘하는 것이 가장 큰 노하우”라고 간단하게 설명했다.

 

“조생종 대추지만 당도가 높아 소비자들에게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고 가격 또한 높다”고 밝힌 송원섭 대표는 “대추나무 식재 전부터 꼼꼼하게 컨설팅은 물론 열매 수확까지 왕대추 ‘추황’의 재배 노하우를 전국에 전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송림농원은 충북 옥천군 이원묘목단지 내에 소재하고 있으며 묘목 생산에 평생을 노력하며 재배 농가의 수익 향상을 위해서 유튜브 등을 통해서도 재배 기술 노하우를 꼼꼼히 알차게 전하고 있어 초보 재배농가의 길잡이 역할을 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onglim Farm develops early-growing king jujube ‘Chuhwang’... Expectation of income for farmers

Attending tasting sessions at farms across the country... crowded with cultivation technology know-how transfer

 

It was announced on the 15th that Songrim Farm in Iwon Seedling Special District, Okcheon-gun, Chungcheongbuk-do (CEO Song Won-seop) and Buyeo-gun, Chungcheongnam-do Haesali Agricultural Association (CEO Lee Ho-in) provided each other's know-how and developed the delicious early-maturing king jujube 'Chuhwang' after continuous research and development and effort. .

 

Existing giant jujubes can be tasted in late September or early October, but the early-maturing giant jujube 'Chuhwang' is harvested early and is more than twice the price of conventional giant jujubes, so it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increasing the income of many jujube farmers. there is.

 

In order to obtain new information about the 'Chuhwang' variety, existing large jujube farmers from all over the country attended the 'Chuhwang' large jujube tasting event held at Space Farm in Sedo-myeon, Buyeo-gun on the 12th to learn the taste of 'Chuhwang' large jujube as well as cultivation know-how. It was crowded.

 

At the tasting event held on this day, visitors were amazed by not only the taste of jujubes, but also the easy cultivation method and the large, crunchy, golf-ball-sized, delicious fruits hanging from the jujube trees.

 

A jujube farmer who attended in Jinju asked, “How can we produce such large fruits and delicious jujubes with high sugar content so early on?”

 

In response, Songlim Farm CEO Song Won-seop simply explained, “The biggest know-how is controlling sunlight, temperature, and wind well.”

 

CEO Song Won-seop said, “It is an early maturing type of jujube, but it is sold popular with consumers because of its high sugar content, and the price is also high.” He added, “I would like to convey to the nation the cultivation know-how of ‘Chuhwang’, the king jujube, from meticulous consulting before planting the jujube tree to harvesting the fruit.” He expressed his ambition.

 

Songlim Farm is located within the Iwon Seedling Complex in Okcheon-gun, North Chungcheong Province. It works hard to produce seedlings throughout its life, and in order to improve the profits of growers, it carefully conveys cultivation technology know-how through YouTube, etc., serving as a guide for novice growers.

 
광고
광고
미디어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