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경귀 시장 “美스카우트 대표단에 아산 역사·문화 알릴 기회로”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3/08/09 [09:34]

박경귀 시장 “美스카우트 대표단에 아산 역사·문화 알릴 기회로”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3/08/09 [09:34]

▲ 아산시를 찾은 미국 스카우트 잼버리 참가자들  © 아산시


운영 미숙에 준비 부족 등으로 국제적인 망신을 자초한 제25회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새만큼 야영장에서 조기 철수한 미국 스카우트 대원들이 아산시를 찾은 가운데 박경귀 아산시장이 이들 방문을 아산시를 알리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산시는 새만금 야영지에서 철수해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 머물고 있던 미국 청소년 스카우트 대원 800여 명이 지난 8일 외암민속마을과 현충사, 관내 소재 온천 워터파크인 아산스파비스를 찾았다고 밝혔다. 

 

이번 방문은 박경귀 아산시장이 폭염에 따른 온열질환자 속출 등으로 조기 퇴소를 결정한 미국 대표단이 인접 도시인 평택시 소재 캠프 험프리스에 머물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캠프 험프리스와 스카우트연맹 측에 신속하게 초청 의사를 전달하면서 추진됐다. 

 

청소년 스카우트 대원들은 아산시에 소재한 현충사를 방문해 충무공이순신기념관과 장군을 모신 사당을 둘러보고, 현충사 경내에서 전통 활쏘기 체험 등을 즐겼다. 

 

조선 후기 충청지방 양반집과 초가 등이 잘 보존된 외암민속마을에서는 국가민속문화재이기도 한 건재고택을 방문해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등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아산시는 온양온천·아산온천·도고온천을 보유한 유서 깊은 온천 도시다. 시는 더위에 지친 대원들이 한국 온천문화를 체험하며 시원한 물놀이도 즐길 수 있도록 관내 온천 테마파크인 아산스파비스 방문을 프로그램에 포함했다. 

 

대원들은 한국에서 보낸 뜨거운 여름을 스파비스에서 워터슬라이드와 파도 풀 등 시원한 물놀이와 함께 즐거운 기억으로 덧씌웠다. 

 

미국 대표단의 아산시 방문 결정 소식에 지역 기업, 기관의 지원도 잇따랐다. 

 

우선 농협중앙회 아산시지부는 생수와 초코바를 준비했고, 이마트 아산지점은 바나나와 이온 음료, 초코파이 등 간식 꾸러미를 준비해 대원들에게 배부했다. 

 

아산스파비스는 입장료와 식사비를 50% 이상 할인된 가격에 제공했고, 유료 대여 물품인 구명조끼와 썬베드를 방문객 전원에게 무료 제공하기도 했다. 

 

아산경찰서와 아산소방서는 현충사와 외암마을에 구급차와 구급대원을 배치하고 안전관리에 협조하는 등 청소년들의 아산 방문이 안전하게 마무리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박경귀 시장은 “잼버리 참가를 위해 한국을 찾은 세계 청소년들이 불편함을 겪고 있다는 소식에 안타까운 마음이 크지만, 아산시로서는 이순신 장군을 모신 현충사 등 우리 지역의 역사와 문화 콘텐츠를 알릴 기회를 얻은 셈”이라면서 “이번 아산 방문이 미국 스카우트 대원들에게 즐거운 유익했던 시간으로 기억되길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ayor Park Kyung-gwi “This is an opportunity to inform the history and culture of Asan to the US scout delegation”

 

As the 25th World Scout Jamboree, which caused international disgrace due to poor management and lack of preparation, US scouts who withdrew early from the campsite visited Asan City, Asan Mayor Park Kyung-gwi emphasized that their visit should be used as an opportunity to publicize Asan City. .

 

Asan City announced that about 800 American youth scouts who had withdrawn from the Saemangeum campsite and were staying at Camp Humphreys in Pyeongtaek visited Oeam Folk Village, Hyeonchungsa Temple, and Asan Spavis, a hot spring water park located in the jurisdiction, on the 8th.

 

This visit was promoted when Asan Mayor Park Kyung-gwi heard the news that the US delegation, which had decided to leave early due to heat-related illnesses following the heatwave, was staying at Camp Humphreys in Pyeongtaek, a nearby city, and promptly conveyed his intention to invite Camp Humphreys and the Scout Federation. done.

 

The youth scouts visited Hyeonchungsa Temple located in Asan City, looked around the Chungmugong Yi Sun-sin Memorial Hall and the general's shrine, and enjoyed traditional archery experience in Hyeonchungsa Temple grounds.

 

In the Oeam Folk Village, where noble houses and thatched houses in the Chungcheong region of the late Joseon Dynasty are well preserved, we had a great time visiting Geonjae Old House, which is also a national folk cultural asset, and taking commemorative photos.

 

Asan City is a historical hot spring city with Onyang Hot Springs, Asan Hot Springs, and Dogo Hot Springs. The city included a visit to Asan Spavis, a hot spring theme park in the city, in the program so that members who are tired from the heat can experience Korean hot spring culture and enjoy cool water play.

 

The crew covered the hot summer they spent in Korea with pleasant memories by playing in cool waters such as water slides and wave pools at Spavis.

 

The news of the US delegation's decision to visit Asan City was followed by support from local businesses and organizations.

 

First of all, the Asan branch of the National Agricultural Cooperative Federation prepared bottled water and chocolate bars, and the E-Mart Asan branch prepared bananas, ionized drinks, and chocolate pie and other snack packages and distributed them to the crew.

 

Asan Spavis offered a 50% or more discount on entrance fees and meals, and provided free rental items such as life jackets and sunbeds to all visitors.

 

The Asan Police Station and the Asan Fire Station supported the safe completion of the visit to Asan by teenagers by deploying ambulances and paramedics to Hyeonchungsa Temple and Oeam Village and cooperating with safety management.

 

Mayor Park Kyung-gwi said, “It is very sad to hear that young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who came to Korea to participate in the Jamboree are experiencing inconvenience, but Asan City has been given an opportunity to publicize the history and cultural contents of our region, such as Hyeonchungsa Temple, which enshrines Admiral Yi Sun-sin.” He said, "I hope this visit to Asan will be remembered as a pleasant and beneficial time for the American scouts."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