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영미 무소속 출마에 '법카로 세금 유용은 후안무치' 일침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2/05/13 [14:12]

민주당, 김영미 무소속 출마에 '법카로 세금 유용은 후안무치' 일침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2/05/13 [14:12]

▲ 김영미 서구의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이 13일 논평을 통해, 민주당을 탈당하고 무소속으로 대전 시의원에 출마한 김영미 전 서구의원에 대해 시민 세금을 횡령한 전과자가 웬 시민 후보 타령이냐며 직격탄을 날렸다.

 

더불어민주당에서 공천 갈등을 빚다 탈당한 윤종명, 홍종원 대전시의원 후보와 함께 “시민추천 시의원 후보로 당당하게 등록한다”는 김영미 전 서구의원에 대해 일침을 가한 것이다.

 

민주당 대전시당에 따르면 김영미 의원은 2018년 서구의회 상임위원장 시절, 업무추진비 사적 사용으로 고발되어 횡령죄로 기소된 다음 2019년 2월, 50만원 벌금형 처분을 받았다.

 

이 때문에 당의 이미지를 실추해 당원권 정지 1년 반이라는 중징계 처분과 함께 서구의회로부터 출석정지 20일 징계 등 사법기관과 민주당, 서구의회 3군데에서 모두 중징계 처분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민주당 대전시당 공관위에서도 이 같은 김영미 의원의 비위 사실을 들어 후보 부적합 판정을 내렸으나, 김영미 의원은 이에 불복해 재심을 요구한 끝에 기각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제7대 서구의회 후반기 상임위원장을 맡았던 김영미 의원은 지난 2018년 6월 12일 가족과 식사를 한 뒤 식대 26만 원을 업무추진비(법인카드)로 결제한 사실이 선관위 조사 결과 드러나 물의를 빚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mocrats, Kim Young-mi, an independent candidate for western member of parliament]

 

In a commentary on the 13th, the Daejeon City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fired a direct blow, arguing that the former convict of civic tax embezzlement was a citizen candidate, Kim Young-mi, a former member of the West who left the Democratic Party and ran for the Daejeon City Council as an independent.

It was a taunt to former Seo-gu member Kim Young-mi, who said, "I am proudly registering as a citizen-recommended candidate for city council member" along with candidate Yoon Jong-myung and Hong Jong-won, who had resigned from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due to a nomination conflict.

According to the Daejeon City Party of the Democratic Party, Rep. Kim Young-mi was charged with embezzlement after being accused of private use of business promotion expenses while serving as the standing chair of the Western Assembly in 2018, and was then fined 500,000 won in February 2019.

For this reason, it was revealed that she received severe disciplinary measures from the Western Parliament, including a 20-day suspension of attendance, as well as a severe disciplinary action of one and a half years of suspension of party membership for damaging her party image.

The Democratic Party's government office in Daejeon City also heard of Kim Young-mi's misconduct and made a decision as unsuitable for the candidate.

Meanwhile, Rep. Kim Young-mi, who served as the standing chairperson of the 7th Western-gu Council in the second half of the year, caused a scandal when it was revealed as a result of an investigation by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that after having a meal with her family on June 12, 2018, she paid 260,000 won for the meal as a business promotion fee (corporate card). it was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