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5 [22:12]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세종시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세종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민대책위, 세종국가산업단지 지정 철회 집회 열어
 
김정환 기자
광고
▲ 세종국가산단 지정을 반대하는 주민대책위가 30일 세종시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산단 지정 철회를 촉구했다.     © 김정환 기자


세종국가산업단지 지정 반대를 주장하는 주민대책위원회가 30일 세종시청 앞에서 국가산업단지 지정을 철회 하라며 집회를 열었다.

 

이들 주민대책위원회는 집회에서 "원주민 생존권을 박탈하는 국가산단 지정을 즉각 철회하라"며 세종시에 산단지정 철회를 촉구했다.


집회에 참석한 100여 명의 주민들은 이날 "세종시가 원주민을 무시하고 마을 많은 곳에 국가산단 입지를 선정한 것은 절대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국가산단 추진을 적극적으로 저지할 것"이라는 주민대책위 입장을 밝혔다.

 

디들 주민들은 또 국토부를 향해서도 "원주 민의 동의를 구하지 않고 기업에만 온갖 특혜를 주는 세종국가산단 사업승인을 국토교통부가 불허하라"고 요구했다.

 

이어 세종시의 국가산단 지정절차를 지적하며 "세종시가 예비타당성 조사를 하면서 입주 의향 기업에 보낸 홍보 팸플릿에 분양 예정가를 평당 190~200만 원에 책정해 최대 40%까지 할인된 120만 원에 분양 혜택을 준다"며 "이는 농민들의 재산을 헐값에 강제로 수용해 놓고 기업에만 온갖 특혜를 주는 잘못된 정책"이라며 산단 철회를 촉구했다.

 

한편 세종시 연서면에 들어서는 세종국가산업단지 지정과 관련 부동산 투기의혹을 받고있는 세종시 공무원과 정치인 등이 내부정보를 이용한 부동산 투기의혹이 일면서 사법당국이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Residents' Countermeasure Committee holds a rally to withdraw the designation of Sejong National Industrial Complex]


The Residents' Countermeasure Committee, arguing against the designation of the Sejong National Industrial Complex, held a rally in front of Sejong City Hall on the 30th to withdraw the designation of the National Industrial Complex.

At the rally, these residents' countermeasures committees urged Sejong City to withdraw the designation of the industrial complex, saying, "Immediately withdraw the designation of the national industrial complex that deprives the indigenous people of the right to live."
About 100 residents who attended the rally said, "It is absolutely unacceptable that Sejong City ignores the natives and selects the location of the national industrial complex in many villages." The countermeasure committee's position was announced.

Deedul residents also aske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hould not approve the project approval of the Sejong National Industrial Complex, which gives all kinds of preferential treatment to companies without seeking the consent of the indigenous people."

Next, he pointed out the procedure for designating a national industrial complex in Sejong City, saying, "As Sejong City conducts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we set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and set a pre-sale price of 1.9 to 2 million won per pyeong in a promotional pamphlet sent to companies intending to move in, discounted by up to 40% to 1.2 million "This is a wrong policy that forces farmers' property to be accommodated at a bargain price and gives all kinds of preferential treatment only to companies," he said and urged the withdrawal of the industrial complex.

Meanwhile, when Sejong City officials and politicians who are suspected of speculating on real estate related to the designation of the Sejong National Industrial Complex in Yeonseo-myeon of Sejong City were suspicious of real estate speculation using internal information, the judicial authorities began a compulsory investigation.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3/30 [14:1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전해철 행안부 장관 대전방문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