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5 [22:12]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테미오래’전체 시설 23일 시민에 개방
 
김정환 기자
광고
▲ 함께 하는 시민쉼터, 감동이 더해진 테미오래-도지사공관-주거 또 다른 하나의 삶     ©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테미오래 개관 3년 차를 맞아 오는 23일 다양한 전시와 문화행사를 마련 전체 시설을 개방한다고 밝혔다.

 

시민들의 문화쉼터로 운영되고 있는 테미오래는 대전시 중구 대흥동 원도심에 있는 전국 유일의 행정관사촌으로, 1930년대 만들어진 근대건축물인 옛 충남도지사 공관을 비롯해 9개의 유휴공간의 관사가 대전 근대역사와 문화·예술전시 등을 느낄 수 있는 복합 문화예술 공간으로 활용되고 있다.

 

올해 테미오래는‘함께 더하는 문화, 감동이 있는 문화예술촌’을 주제로, ‘공존’의 가치 아래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옛 충남도지사 공관에서는 근대 주거도입의 배경과 시대별 주거문화 변천사를 살펴보는 ‘주거, 또 다른 하나의 삶’ 전시와 함께 다양한 시민 근대인문강좌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또한, 1호 관사에서는 ‘대전의 철도, 도시를 이루다’기획전시를 통해 대전의 역사와 철도도시로서의 역할 등을 돌아볼 수 있는 전시가 진행되며, 2호 관사에서는 ‘칙칙폭폭 만화테마 여행’을 주제로 뒹궁뒹궁 만화방과 ‘각시탈 전’과 ‘홍길동 전’을 운영, 대전 웹툰작가 전시회, 릴레이 게임대회 등 시민들의 오감을 만족시킬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5호 관사는 ‘이색포토존’과 ‘트래블라운지’로 운영되며,‘트래블라운지는 2022년 대전세계지방정부연합총회 개최를 기념하여 우리시 자매도시인‘헝가리부다페스트 전’을 운영한다.

 

지난해에는 코로나19 등으로 해외여행이 어려운 가운데  터키 이스탄불, 아이랜드 더블린, 네팔 포카다 등 해외 이색도시의 다양한 문화를 감상할 수 있어, 가족단위 방문객들에게 작으나마 위로와 힐링이 되는 시간을 제공했었다.
 
6호 관사에서는 시민갤러리와 기획특별전, 레지던시 결과보고전 등으로 다양한 전시를 선보일 예정으로 개관과 함께 지역작가 바우솔 김진호의 ‘먹으로 길을 내다’ 전시가 마련됐다.
 
7호,10호 관사는 국내외 창작레지던시 공간으로 운영되며, 지난 3월 8일 기획, 공연, 문학 분야 등 8명의 지역청년예술가를 심사선정, 16일부터 입주하여 창작활동을 시작했다.

 

8호 관사는 시민창작 공방과 주민문화 쉼터로 운영되고, 9호 관사는 ‘유튜브코워크스튜디오’로 운영하여 영상제작에 필요한 장비를 제공하여 창작활동을 돕고 있다.

 

이와 함께, 관사촌 플라타너스 거리에서 열리는 작은 시장 ‘플플마켓과 다양한 공연, 볼거리가 가득한 제3회 올레아트 페스티벌(Ole Art Festival)도 진행된다. 테미오래 관람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며 관람료는 무료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the entire “Temiorae” facility is open to citizens on the 23rd]


Daejeon City announced that it will open the entire facility through various exhibitions and cultural events on the 23rd, commemorating the third year of Temi-Orae.

Temiorae, which is operated as a cultural shelter for citizens, is the only administrative cousin in the country located in the original city of Daeheung-dong, Jung-gu, Daejeon, and is a modern building built in the 1930s, including the former Chungnam-do governor's residence, and nine idle spaces. It is being used as a complex cultural and art space where you can feel exhibitions and the like.

This year's Temiorae organized a program under the value of'coexistence' with the theme of "Culture to add together, a culture and art village with inspiration."

The former Chungnam-do Governor's consulate prepared various civil modern humanities lecture programs along with the'Residence, Another Life' exhibition, which examines the background of the introduction of modern housing and the history of residential culture by period.

 In addition, in Article 1, an exhibition to review the history of Daejeon and its role as a railroad city is held through the'Railroads of Daejeon, Forming a City'. Programs that satisfy the five senses of citizens are operated, such as the Dungung Dungung Manga Room, the'Gaksital Exhibition' and'Hong Gil-dong Exhibition', the Daejeon webtoon artist exhibition, and the relay game contest.
Official No. 5 operates as a'exotic photo zone' and'travel lounge', and the'travel lounge' operates the sister city of our city, the'Hungary Budapest Exhibition', in commemoration of the holding of the World Federation of Local Governments in 2022.

Last year, while overseas travel was difficult due to Corona 19, etc., it was possible to enjoy a variety of cultures in exotic cities such as Istanbul, Turkey, Dublin, Nepal, and Pocada, Nepal, providing family-level visitors with a little bit of comfort and healing time.
In Article 6, a variety of exhibitions will be presented, such as a citizen's gallery, a special exhibition, and a report on the results of the residency.
Buildings 7 and 10 are operated as domestic and international creative residency spaces, and on March 8th, eight local youth artists, including planning, performance, and literature, were judged and moved in from the 16th to begin their creative activities.

Building 8 is operated as a citizen creation workshop and a resident culture shelter, and building 9 is operated as a “Youtube Cowork Studio,” providing equipment necessary for video production to help creative activities.

Along with this, the 3rd Ole Art Festival, a small market held at the official cousin's Plane Tree Street, is also held, filled with various performances and attractions, as well as a small market. Temi-Orae viewing hours are from 10 am to 5 pm, and admission is free.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3/22 [10:2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전해철 행안부 장관 대전방문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