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5.13 [14:07]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세종시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세종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국회법 개정 한 발 더...
 
김정환 기자
광고
▲ 국회 세종의사당 예정지     ©김정환 기자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마지막 사전절차로 25일 국회에서 공청회가 열려 국회와 정부부처 간 이격에 따른 비효율을 완화하고 국가 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방안이 중점 논의됐다.

 

이번 공청회는 지난해 12월 국회운영위원회 국회운영개선소위에서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공론화 과정이 부족하다는 판단에 따라 이를 보완하기 위해 열렸다.

 

이번 공청회에는 조판기 국토연구원 선임연구위원, 노동일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최종호 조이앤파트너스 법률사무소 변호사, 임종훈 홍익대학교 법과대학 초빙교수가 진술인으로 참가했다.

 

조판기 선임연구원은 국가균형발전 선도, 국가경쟁력 강화, 행정비효율 해소를 위해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조 선임연구원은 세종의사당 건설로 인한 직접적인 파급효과로 전국적으로 7,550억 원 생산유발 및 4,850명의 고용유발 등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노동일 교수는 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법률 개정에 적극 환영한다고 밝히고, 논의과정에서 헌법적 요청, 국토균형발전, 국정 낭비 등을 고려한 최적의 방안을 신속히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노 교수는 세종에 위치한 행정부처와 국회의 이격으로 발생하는 국정낭비 요소 최소화에 중점을 두고 세종 소재 부처 소관 상임위 및 예결위 회의를 개최할 수 있는 시설을 건설하되, 대통령 세종집무실 건설과 함께 추진하는 것도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최종호 변호사는 합의제 기관인 국회의 권한은 모두 본회의에서 의결·표결 등을 통해 행사되며, 상임위원회는 본회의의 보조적·보좌적 역할을 수행한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보조기관인 상임위 등의 일부가 세종시에서 업무를 수행한다는 이유로 국회의 직무소재지가 이전됐다 평가할 수 없으므로, 2004년 헌법재판소 결정에 위배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임종훈 교수는 국회와 정부의 지리적 이격에 따른 비효율을 제거하고 국가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서는 근본적으로 헌법을 개정해 국회와 정부를 전부 세종시로 이전하는 것이 정도(正道)라는 의견을 냈다.

 

이날 공청회를 통해 제시된 전문가 의견은 국회법 개정을 위한 위원회 심사에 활용된다.

 

홍성국 의원은 “수도권 인구가 전체 국민의 50%를 넘었는데 세종시가 존재하지 않았더라면 그 비율은 지금 더 높아졌을지도 모른다”며 “세종의사당 건립을 단지 세종시만을 위한 것으로 볼 것이 아니라, 우리 후손들을 위한 국토균형발전 측면에서 바라봐야 하므로 이 문제를 더 이상 늦출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이춘희 시장은 공청회가 열리는 국회운영위원회 회의실을 방문해 국회운영개선소위 위원들에게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을 위한 국회법 개정에 힘을 모아줄 것을 요청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The construction of the National Assembly's King Sejong House, one more step to amend the National Assembly Act]


A public hearing was held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25th as the last preliminary procedure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Assembly's King Sejong House, focusing on measures to alleviate inefficiencies caused by the separation between the National Assembly and government ministries and promot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This public hearing was held in December last year to compensate for the lack of public debate process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National Assembly's King Sejong House by the National Assembly Steering Committee's National Assembly Operation Improvement Subcommittee.


In this public hearing, a senior research fellow at the Institute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No. Il No., a professor at Kyunghee University Law School, Choi Jong-ho, a lawyer at Joy & Partners Law Office, and Jong-Hoon Lim, a visiting professor at Hongik University Law School, participated as witnesses.


Senior Researcher Typesetting Ki emphasized that it is necessary to establish the King Sejong House of the National Assembly to lead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strengthen national competitiveness, and resolve administrative inefficiency.


In particular, Senior Researcher Cho predicted that the direct ripple effect from the construction of the King Sejong House would induce production of 755 billion won and employment of 4,850 people nationwide.


Prof. Noon Il said that he actively welcomed the revision of the law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King Sejong Medical Center, and presented the opinion that it is necessary to quickly prepare an optimal plan that takes into account constitutional requests,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waste of state administration in the discussion process.


Prof. Roh built a facility to hold meetings of the standing committee and preliminary committee under the jurisdiction of ministries in Sejong, with an emphasis on minimizing the elements of government waste caused by the separation of the government ministries located in Sejong and the National Assembly. Said that.


Attorney Choi Jong-ho emphasized that all the powers of the National Assembly, a consensus-based organization, are exercised through voting and voting at the plenary session, and that the standing committee plays a subsidiary and assistive role in the plenary session.


Therefore, it was judged that it did not violate the 2004 Constitutional Court decision because it could not be assessed that the loc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s office was relocated because some of the subsidiary agencies, such as the Standing Committee, were working in Sejong City.


Prof. Lim Jong-hoon expressed the opinion that in order to remove the inefficiency caused by the geographical separat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government and promot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it is the right path to relocate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 government to Sejong City by fundamentally revising the Constitution.


Expert opinions presented through the public hearing on this day are used for the committee's review for the revi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Rep. Hong Seong-guk said, “The popul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exceeded 50% of the total population, and if Sejong City had not existed, the ratio might have been higher now.” “The construction of the Sejong Medical Center is not considered just for Sejong City, but our descendants "We cannot delay this problem any more because we have to look at th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for the people."


On this day, Mayor Lee Chun-hee visited the conference room of the National Assembly Steering Committee, where the public hearing was held, and asked the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Operation Improvement Subcommittee to join forces in the revi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Act for the establishment of the Sejong Assembly Hall.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2/25 [18:2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설동호 대전교육감 우수단체장상 수상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