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2.01.28 [21:47]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일상회복 1단계 유지...확진자 증가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청 남문광장에 설치된 임시 선별검사소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를 유지하고 앞으로 4주간 특별방역 조치를 시행한다고 30일 밝혔다.


대전시가 밝힌 특별 방역 조치는 내달 20일부터 방역패스 유효 기간을 6개월로 설정하고 방역패스를 유지하려면 접종 간격 내 추가접종을 해야 한다.


또 확진자 치료는 재택 치료가 원칙이지만 재택치료가 불가능한 예외 경우만 의료기관에 입원이 가능토록 했다. 내달 4일부터 18세 이상은 2차 접종 후 5개월이 경과되면 추가 접종을 시행한다.


이와 함께 고령층 보호를 위해 요양(정신)병원·시설 등 감염취약시설의‘접촉면회 잠정중단’조치를 상황 안정 시까지 연장한다. 해당 기관에 근무하는 미접종 종사자는 환자 접촉 업무에서 배제키로 했다.


노인여가복지시설(경로당, 노인 복지관 등) 출입의 경우 추가접종 완료자만 시설 이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종사자 중 미접종자는 주1회 PCR 검사를 실시해야 한다.


영화관 내 집단감염 발생으로 접종 완료자 등으로만 구성된 영화 상영관 내 취식행위는 잠정적으로 운영을 중단한다.


이는 일상회복 단계 전환 이후 중환자실 등 의료대응 역량이 급격히 소진돼 한계치에 임박하고 모든 지표가 매우 빠르게 악화되어 신속한 대응 역량의 확충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앞서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일상회복 시작 이후 위험도를 전국‘매우 높음’, 수도권 ‘매우 높음’, 비수도권 ‘중간’으로 평가했다.


특히 시는 병상 확충과 신속한 검사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선 종합병원 이상 병원에 행정명령을 통해 위증증 병상 3병상, 준중증 병상 23병상 및 중등증 병상 33개 총 59개를 추가해 감염병 전담병상을 올해 안으로 총 333병상 운영하게 된다. 
 
아울러 시청남문광장 검사소는 내일부터 전국 최초로 4시간이면 접수에서 진단검사 판정(음성, 양성)까지 가능한 ‘원스톱 진단검사 시스템’을 도입한다.


시는 의료진과 혹한기 대비를 위해 한밭운동장과 시청남문광장 검사소의 운영 시간을 내달부터 평일 오전 10시 ~ 오후 7시, 주말·공휴일은 오후 12시 ~ 오후 7시까지 조정한다.


방역 당국은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는 청소년 층에 대해 대전시교육청과 협력해 접종을 독려해 나가는 한편 백신 이상반응에 대한 대응도 강화하고 고령층에 대한 추가 접종도 독려한다.


허태정 시장은 “일상 회복을 지키기 위해 가장 좋은 방역은 백신접종이라며 아직까지 백신접종을 안하신 분은 공동체를 위해 백신접종에 참여해 주시고, 2차 접종까지 완료하신분 중 5개월이 경과한 분은 반드시 백신 추가 접종에 동참해 달라 ”고 호소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maintains 1st stage of daily recovery...increased number of confirmed cases]


Daejeon City announced on the 30th that it will maintain the first stage of gradual daily recovery and implement special quarantine measures for the next four weeks.
As for the special quarantine measures announced by the city of Daejeon, the validity period of the quarantine pass is set to 6 months from the 20th of next month, and additional vaccinations must be given within the inoculation interval to maintain the quarantine pass.
In addition, home treatment is the principle for the treatment of confirmed patients, but hospitalization is allowed only in exceptional cases where home treatment is not possible. From the 4th of next month, those over 18 years of age will receive a booster dose 5 months after the second dose.
In addition, for the protection of the elderly, the 'temporary cessation of contact visits' in facilities vulnerable to infection, such as nursing (psychiatric) hospitals and facilities, will be extended until the situation is stable. Unvaccinated workers working at the institution will be excluded from contact with patients.
In case of access to leisure welfare facilities for the elderly (Senior Center, Senior Welfare Center, etc.), only those who have completed the booster vaccination can use the facility. Among workers who are not vaccinated, PCR test should be performed once a week.
Due to the outbreak of group infection in movie theaters, eating and drinking in movie theaters composed only of those who have completed inoculation, etc. will be temporarily suspended.
This is due to the judgment that rapid response capacity expansion is necessary as medical response capabilities such as the intensive care unit are rapidly exhausted after the transition to the normal recovery phase, approaching the limit, and all indicators deteriorate very quickly.
Previously, the Central Quarantine Countermeasure Headquarters rated the risk as “very high” nationwide, “very high”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medium” in the non-metropolitan area after the start of daily recovery.
In particular, the city is making every effort to expand hospital beds and promptly conduct tests. First, through an administrative order to hospitals above general hospitals, 3 beds for perjury, 23 beds for semi-severe cases, and 33 beds for moderate-severe cases, a total of 59, will be added to operate a total of 333 beds for infectious diseases within this year.
In addition, the City Hall Nammun Square Inspection Center will introduce a 'one-stop diagnostic test system' that allows from reception to diagnosis (negative and positive) in 4 hours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The city will adjust the operating hours of the Hanbat Stadium and City Hall Nammun Square inspection station from next month to 10 am to 7 pm on weekdays and from 12 pm to 7 pm on weekends and holidays to prepare for the cold season with medical staff.
The quarantine authorities are working with the Daejeon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to encourage vaccination of adolescents, who have a large number of confirmed cases, while strengthening responses to vaccine adverse reactions and encouraging additional vaccinations for the elderly.
Mayor Heo Tae-jeong said, “The best prevention is vaccination. Those who have not yet been vaccinated, participate in the vaccination for the community, and those who have completed the second vaccination after 5 months must be vaccinated,” said Mayor Heo Tae-jeong. Please join in the booster vaccinations,” he appealed.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11/30 [11:3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임 이택구 행정부시장 현장 찾아 새해 시작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