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2.01.28 [21:47]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행안부, 드론산업 활성화로 디지털 뉴딜 완성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청 전경     ©김정환 기자

대전시와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본부장 조소연)가 드론 하늘길 조성과 국가 중요시설(세종․대전․과천청사) 방어체계 실증을 위해 손잡고 드론특별자유화 구역(이하 ‘드론특구’) 사업의 성공적 추진과 드론산업 활성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대전시는 30일 대전시청에서 행정부시장과 행정안전부 정부청사관리본부장이 ‘디지털 뉴딜사업 드론하늘길 조성사업과 공중 감시ㆍ방어체계실증을 위한 대전광역시-정부청사관리본부 간 업무협력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두 기관은 정부대전청사의 상공에 허가되지 않은 무인항공기(이하 드론)의 불법비행 유무와 방어체계를 테스트하고, 즉시 현장에 적용할 수 있는 상용화에 긴밀하게 협력한다.
 
앞으로 국가 중요시설 방호를 위해 공중 감시ㆍ방어체계 시스템을 도입·실증하고 지역기업이 보유한 드론, 로봇, 모빌리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다양한 첨단 ICT 기술을 시설 방호에 적용할 수 있도록 기술 협력을 추진하고, 한국판 디지털뉴딜의 완성을 위해 상호 긴밀한 협력관계를 구축할 예정이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이번 협약을 통해 실증에 필요한 지정장소 제공과 행정적 지원 등 대전지역을 포함한 등 국내 드론산업 활성화에도 중요한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대전시는 많은 연구기관과 대학, 첨단기업이 위치한 4차산업 선도 도시로서의 역량과 전문인력 활용을 통해 4차산업혁명 기술기반의 미래 도시 조성과 한국판 디지털 뉴딜 완성을 위한 고도화된 기술협력 네트워크 체계를 한층 더 강화·구축하게 되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ompletes digital new deal by revitalizing drone industry]

 

Daejeon City and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s Government Complex Management Headquarters (Chief Director So-yeon Jo) joined hands to create a drone sky road and demonstrate the defense system of important national facilities (Sejong, Daejeon, and Gwacheon) They decided to cooperate to promote and revitalize the drone industry.

Daejeon City announced on the 30th that the mayor of the administration and the head of the government building management headquarters of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signed a business cooperation agreement between the Daejeon Metropolitan City and the government building management headquarters for the digital new deal project drone sky road construction project and aerial surveillance and defense system demonstration at Daejeon City Hall on the 30th. said.

Under this agreement, the two organizations will test the presence of illegal flying of unmanned aerial vehicles (hereinafter referred to as drones) and their defense systems in the sky above the Daejeon Government Complex, and closely cooperate in commercialization that can be immediately applied to the field.
In the future, we will introduce and demonstrate an aerial monitoring and defense system system to protect important national facilities, and apply various cutting-edge ICT technologies such as drones, robots, mobility, artificial intelligence (AI), and Internet of Things (IoT) owned by local companies to facility protection. We plan to promote technological cooperation so that we can make it happen, and establish a close cooperative relationship with each other to complete the Korean version of the Digital New Deal.

Through this agreement, the Government Complex Management Headquarters will play an important role in revitalizing the domestic drone industry, including the Daejeon area, such as providing a designated place for demonstration and administrative support.

Daejeon is a city with many research institutes, universities, and high-tech companies. By utilizing its capabilities and professional manpower as a leading city in the 4th industry, the city of Daejeon will further develop an advanced technical cooperation network system to create a future city based on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technology and complete the Korean version of the digital new deal. It was further strengthened and buil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11/30 [17:3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임 이택구 행정부시장 현장 찾아 새해 시작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