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2.01.28 [21:47]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 서해안 신관광벨트 구축 시동
 
김정환 기자
광고
▲ 보령해저터널 입구     © 충남도 제공


충남도가 내달 1일부터 정식 통행이 가능한 보령해저너털 개통을 계기로 서해안 신관광벨트구축 시동을 걸었다.

 

충남도의 이 같은 구상은 보령해저터널의 개통이 단순히 보령 대천항에서 태안 영목항까지 이동시간을 기존 1시간 30분에서 10분대로 80분 단축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새로운 서해안 시대를 예고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획기적인 교통환경 변화는 국내 관광지도를 충남을 중심으로 새롭게 그리는 신호탄으로, 양 지사는 지난 15일 사전점검 자리에서 서해안 신관광벨트 조성 종합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종합대책 사업은 총 61건, 8조 4579억원 규모로 △문화관광 2건 1조 9248억 원 △해양레저 9건 1조 1254억 원 △교통망 확충 9건 5조 1820억 원 △정주여건 40건 2217억 원 △소방안전 1건 40억 원 등이다.

 

이 뿐만 아니라 대명리조트(7604억 원), 원산도 해양관광케이블카(1000억 원), 안면도 관광지 조성(1조 8852억 원) 등 해양레저‧관광산업 등 민간자본 투자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충남도는 내년 충남관광재단 출범과 동시에 풍부한 해양 관광자원을 연계한 서해안 관광상품 개발에 착수한다.

 

이와 함께 보령해양머드박람회, 섬국제 비엔날레 등 지속적인 국내외 행사 추진으로 관광 수요를 확장해 2025년 관광객 4000만 시대를 열어, 글로벌 해양관광거점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양 지사는 “서해안 국가해안관광 도로망 구축을 완성하고, 서해안 신관광벨트를 연결해 해양레저와 생태 관광, 그리고 새로운 산업 성장의 동력을 서해안에서 만들어 나가겠다”며 “새로운 바닷길이 무궁무진하듯 충남과 서해안의 가능성도 무궁무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본계획 수립으로부터 23년 만의 개통=보령해저터널은 1998년 도가 수립한 ‘서해안 산업관광도로 기본계획’에서부터 출발했다. 도는 지역계획에 반영된 보령해저터널 노선을 국도로 승격 요청했고, 국토부는 2001년 8월 국도 77호로 승격했다.

 

이 후 2002년 예비타당성조사와 2007년 타당성 재조사를 통해 사업 추진이 확정됐다. 그러나 당초 2차로 교량과 터널, 인공섬으로 조성하는 계획을 턴키방식으로 발주하면서 대천항부터 원산도는 4차로 터널로, 원산도부터 영목항은 교량(차도 3차로, 자전거 도로 1차로)으로 변경됐다.

 

이처럼 우여곡절도 있었지만 2010년 12월 공사에 착공해 사업계획으로부터는 23년, 공사 착수로부터는 11년 만에 정식 개통을 앞두고 있다.

 

양 지사는 “11년 동안 거센 파도와 깊은 수심을 뚫고, 차디찬 바닷물과 싸워야 했던 어려운 공사는 말 그대로 기적이었다”며 “이 빛나는 땀과 노고가 충남의 새로운 화합과 발전의 씨앗이 될 것으로 확신한다. 도는 보령해저터널의 운영과 발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령해저터널 개통 이후=도는 지속적인 교통망 확충을 중점 추진한다. 먼저, 보령해저터널과 연계되는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3조 1530억 원), 태안-서산 고속도로(1조 1100억 원), 가로림만 해상교량(3113억 원) 등은 국가계획에 반영해 사업 추진을 가시화할 계획이다.

 

또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에 선정된 충남서산공항과 대산항 국제 여객선을 통해 입체교통망 구축 및 국외 관광객 유치에도 대비한다.

 

이외에도 원산도 정주여건 개선을 위해 농어촌도로와 마을하수도를 정비하고, 공용주차장, 화장실, 생활체육시설 등을 확충한다. 터널 내 안전을 위해서는 양방향으로 인명구조차를 확보하고, 유관기관과 상시 소방훈련을 실시할 예정이다.


한편, 보령해저터널은 해저면으로부터 55m, 해수면으로부터 80m 아래 상하행 4차로로 건설됐으며, 총 4853억 원이 투입됐다.

 

총 연장은 6927m로 기존 국내 최장인 인천북항해저터널(5.46㎞)보다 1.5㎞가량 길다. 국내 지상 터널과 비교해도 서울-양양고속도로 인제양양터널(10.96㎞), 동해고속도로 양북1터널(7.54㎞)에 이어 세 번째다.

 

세계 해저터널 중에서는 일본 동경아쿠아라인(9.5㎞), 노르웨이 봄나피요르드(7.9㎞)·에이커선더(7.8㎞)·오슬로피요르드(7.2㎞)에 이어 다섯 번째다.

 

보령해저터널은 화약을 사용해 암반을 발파, 굴착하면서 콘크리트를 쏘아 붙이는 나틈(NATM)공법이 적용됐다. 또 터널 굴착 중 해수유입을 방지하는 차수그라우팅 등 국내 신기술 공법이 대거 적용됐다.

 

보령해저터널에는 현재 대인갱 21개(220m 간격), 차량갱 10개(660m 간격), 옥내소화전 301개(50m 간격), CCTV 92개(150m 간격) 등이 설치돼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Chungcheongnam-do starts building a new tourism belt for the west coast]

 

With the opening of Boryeong undersea hair, which can be officially accessed from the 1st of next month, Chungnam Province started the construction of a new tourism belt for the west coast.

This concept of Chungnam Province is interpreted because the opening of the Boryeong Undersea Tunnel not only cuts the travel time from Boryeong Daecheon Port to Taean Yeongmok Port by 80 minutes from 1 hour 30 minutes to 10 minutes, but heralds a new era of the west coast.

The epochal change in the transportation environment is a signal to redraw the domestic tourist map centered on Chungcheongnam-do, and the two governors announced a comprehensive plan for the creation of a new West Coast tourism belt at a preliminary inspection on the 15th.

The total countermeasure projects total 61 cases, worth KRW 8,457.9 billion △Culture tourism 2 cases KRW 1.924.8 trillion △Marine leisure 9 cases KRW 1.125.4 trillion △Transportation network expansion 9 cases 5,182 billion KRW △ Settlement conditions 40 cases 2217 100 million won △ 1 fire safety case 4 billion won, etc.

In addition, private capital investment projects such as Daemyung Resort (760.4 billion won), Wonsando marine tourism cable car (100 billion won), and Anmyeondo tourist destination (1.885 trillion won) are expected to gain momentum. .

At the same time as the launch of the Chungnam Tourism Foundation next year, Chungnam Province will start developing tourism products for the west coast that link abundant marine tourism resources.

In addition, it is planning to expand tourism demand by continuously promoting domestic and foreign events such as the Boryeong Marine Mud Expo and the Island International Biennale, opening the era of 40 million tourists by 2025 and fostering it as a global marine tourism base.

Governor Yang said, “We will complete the construction of the national coastal tourism road network on the west coast and connect the new tourism belt on the west coast to create marine leisure, eco-tourism, and a driving force for new industrial growth in the west coast. It will be limitless.”

Opening after 23 years since the establishment of the basic plan = The Boryeong Undersea Tunnel started with the ‘Basic Plan for the West Coast Industrial Tourism Road’ established by the provincial government in 1998. The province requested for the elevation of the Boryeong Undersea Tunnel route reflected in the regional plan to a national road, an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upgraded it to National Road 77 in August 2001.

After that, the project implementation was confirmed through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in 2002 and a re-feasibility study in 2007. However, as the original plan to build a two-lane bridge, tunnel and artificial island was ordered in a turnkey system, the bridge from Daecheon Port to Wonsan Island was changed to a four-lane tunnel, and from Wonsan Island to Yeongmok Port was changed to a bridge (3 lanes of road, 1 lane of bicycle road).

Although there were many twists and turns, the construction started in December 2010, and the official opening is expected after 23 years from the business plan and 11 years from the start of the construction.

Governor Yang said, “For 11 years, the difficult construction that had to break through strong waves and deep water and fight the cold sea was literally a miracle. . The province will do its best for the operation and development of the Boryeong Undersea Tunnel.”

After the opening of the Boryeong Undersea Tunnel, the provincial government will focus on continuously expanding the transportation network. First, the Boryeong-Daejeon-Boeun Expressway (3.153 trillion won), Taean-Seosan Expressway (1.110 trillion won), and Garorim Bay Maritime Bridge (311.3 billion won) linked to the Boryeong Undersea Tunnel are reflected in the national plan. We plan to make progress visible.

In addition, it is preparing for the establishment of a three-dimensional transportation network and attracting foreign tourists through the international passenger ships of Chungnam Seosan Airport and Daesan Port, which were selected for the projects subject to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In addition, to improve the settlement conditions of Wonsan-do, rural roads and village sewers will be improved, and public parking lots, toilets, and living sports facilities will be expanded. For safety in the tunnel, lifesaving vehicles will be secured in both directions, and fire drills will be conducted at all times with related organizations.
Meanwhile, the Boryeong Undersea Tunnel was constructed with 4 lanes up and down 55m from the sea floor and 80m below the sea level, and a total of 485.3 billion won was invested.

The total length of the tunnel is 6927m, which is 1.5km longer than the Incheon North Sea Underground Tunnel (5.46km), the longest in Korea. Compared to domestic ground tunnels, it is the third after the Seoul-Yangyang Expressway Inje-Yangyang Tunnel (10.96 km) and Donghae Expressway Yangbuk 1 Tunnel (7.54 km).

It is the fifth undersea tunnel in the world after Tokyo Aqua Line (9.5 km) in Japan, Bomnapjord in Norway (7.9 km), Acres Thunder (7.8 km), and Oslo Fjord (7.2 km).

The Boryeong Undersea Tunnel uses the NATM method of blasting and excavating bedrock using gunpowder and shooting concrete. In addition, a large number of domestic new technologies such as water-repellent grouting to prevent seawater inflow during tunnel excavation were applied.

Currently, 21 anti-personnel pits (220m apart), 10 vehicle gangs (660m apart), 301 indoor fire hydrants (50m apart), and 92 CCTVs (150m apart) are installed in the Boryeong Undersea Tunnel.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11/30 [16:4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임 이택구 행정부시장 현장 찾아 새해 시작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