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2.01.28 [21:47]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 ‘내포문화숲길’ 명품 숲길 만든다...
 
김정환 기자
광고
▲ 기념식 사진     © 김정환 기자


충남도가 자치단체 조성·운영 숲길 중 처음으로 국가숲길 반열에 오른 ‘내포문화숲길’을 제주 올레길, 스페인 산티아고길과 어깨를 견줄 수 있는, 세계적인 명품 숲길로 조성한다.

 

충남도는 27일 내포문화숲길 예산방문자센터 야외무대에서 ‘내포문화숲길 국가숲길 지정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내포문화숲길의 국가숲길 승격을 220만 도민과 함께 축하하고, 내포문화숲길을 세계인들이 찾는 숲길로 조성해 나아가겠다는 의지를 안팎에 천명하기 위해 마련했다.

 

기념식에는 양승조 지사와 최병암 산림청장, 홍문표 의원, 김석환 홍성군수, 황선봉 예산군수, 내포문화숲길 이사장 도신스님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는 “내포문화숲길의 국가숲길 지정은 역사와 문화, 숲길의 생태와 환경을 개발압력으로부터 지켜내고 확장해 온 충남도정의 성과”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양 지사는 “충남은 국가숲길 지정 기념식을 시작으로 내포문화숲길을 제주 올레길, 스페인 산티아고순례길과 같은 세계적인 명품 숲길로 조성해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 양 지사는 해미순교성지와 연계해 가치를 더 높이고, 충남 서산공항·서해선 복선전철·서부내륙고속도로를 통해 이용자 접근성을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또 지역경제에 기여하는 숲길로 운영하기 위해 연구용역을 추진, 구체적인 운영 방안을 만드는 한편,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산림청, 4개 시군, 시민단체 등과 협업체계를 가동하겠다는 뜻도 전했다.

 

서산·당진·홍성·예산 등 4개 시군, 26개 읍면동, 121개 마을 320㎞에 달하는 내포문화숲길은 가야산, 덕숭산, 수암산, 봉수산, 용봉산, 백월산, 오서산 등 도내 명산을 다수 포함하며 풍광이 빼어나고 산림 생태적 가치도 높다.

 

내포문화숲길에는 이와 함께 서산마애삼존불과 보원사지, 수덕사, 개심사, 임존성, 대흥관아, 면천읍성, 추사 김정희 고택, 김좌진 장군 생가, 한용운 선생 생가, 합덕제, 솔뫼성지, 신리성지, 여사울성지 등 역사·문화 유적도 풍부하다.

 

내포문화숲길 국가숲길 지정은 지난달 산림청 산림복지위원회 심의를 통과하며 이뤄졌다.

 

국가숲길은 숲길의 생태와 역사·문화적 가치, 규모 및 품질 등을 평가해 산림청장이 지정·고시해 관리하는 제도로, 지난해 6월 도입됐다.

 

현재 국가숲길은 지리산 둘레길, 백두대간 트레일, 비무장지대(DMZ) 펀치볼 둘레길, 대관령 숲길 등 4곳에 내포문화숲길과 울진금강소나무숲길이 추가되며 총 6곳으로 늘었다.

 

국가숲길 6곳 중 5곳은 국가기관이 신청해 지정됐지만, 전국 자치단체가 조성·운영 중인 숲길이 국가숲길로 지정된 곳은 내포문화숲길이 유일하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Naepo Culture Forest Trail' to create a luxury forest road...]

 

The ‘Naepo Culture Forest Trail’, which was the first among the forest trails created and operated by local governments, will be developed into a world-class luxury forest trail that can be compared with Jeju Olle Trail and Santiago Trail in Spain.

Chungnam Province announced on the 27th that it held a ceremony to celebrate the designation of the Naepo Cultural Forest Trail National Forest Trail at the outdoor stage of the Yesan Visitor Center on the Naepo Cultural Forest Trail.

This event was prepared to celebrate the promotion of the Naepo Cultural Forest Trail to the National Forest Trail with 2.2 million residents, and to declare the will to make the Naepo Cultural Forest Trail a forest trail that people around the world seek out, both inside and outside.

About 100 people attended the ceremony, including Governor Yang Seung-jo, Commissioner of the Korea Forest Service Choi Byeong-am, Assemblyman Hong Moon-pyo, Hong Seong-hwan Governor Kim Seok-hwan, Yesan County Governor Hwang Seon-bong, and Naepo Cultural Forest Road Chairman Doshin.

At this meeting, Governor Yang evaluated, “The designation of the National Forest Path of Naepo Cultural Forest Path is an achievement of the Chungnam Provincial Government, which has been expanding and protecting the history, culture, and ecology and environment of the forest path from development pressure.”

“Starting with the ceremony to commemorate the designation of the national forest path, Chungnam will develop the Naepo Cultural Forest Trail into a world-class luxury forest trail such as the Jeju Olle Trail and the Santiago Pilgrimage Trail in Spain,” Yang said.

To this end, the two governors emphasized that they would further enhance the value by linking with the Haemi Martyrdom Sanctuary, and increase user accessibility through the Seosan Airport in Chungnam, the Seohae Line double-track train, and the Seobu Inland Expressway.

He also expressed his intention to promote research services and create specific operation plans to operate the forest road that contributes to the local economy, while operating a cooperative system with the Korea Forest Service, four cities and counties, and civic groups for systematic and efficient management.

The Naepo Cultural Forest Trail, spanning 320 km in 4 cities and counties, 26 eup, myeon and 121 villages, including Seosan, Dangjin, Hongseong, and Yesan, includes many famous mountains in the province, such as Gayasan, Deoksungsan, Suamsan, Bongsusan, Yongbongsan, Baekwolsan, and Oseosan. Nago forest has high ecological value.

Along the Naepo Cultural Forest Trail, there are also historical sites such as Seosan Maae Trinity Buddha, Bowonsa Temple Site, Sudeoksa Temple, Gaesimsa Temple, Imjoongseong Fortress, Daeheunggwana, Myeoncheoneupseong Fortress, Chusa Kim Jeong-hee’s House, General Kim Jwa-jin’s Birthplace, Han Yong-un’s Birthplace, Hapdeokje, Solmoe Seongji, Sinri Seongji, Yeosaul Seongji, etc.・There are also abundant cultural relics.

The National Forest Path designation of the Naepo Cultural Forest Path was made after passing the deliberation by the Forest Welfare Committee of the Korea Forest Service last month.

The National Forest Trail is a system designated, announced and managed by the Minister of the Korea Forest Service after evaluating the ecology, historical and cultural value, scale, and quality of forest trails, and was introduced in June last year.

Currently, the National Forest Trail has increased to six with the addition of the Naepo Culture Forest Trail and the Uljin Geumgang Pine Forest Trail to four locations: the Jirisan Mountain Trail, the Baekdudaegan Trail, the Demilitarized Zone (DMZ) Punch Ball Trail, and the Daegwallyeong Forest Trail.

Five of the six national forest trails have been designated by national agencies, but the only one that has been designated as a national forest route is the forest trail created and operated by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country.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11/27 [20:0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임 이택구 행정부시장 현장 찾아 새해 시작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