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2.01.28 [21:47]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 ‘세계 최대 블루수소 플랜트’ 만든다...
 
김정환 기자
광고
▲ 수소_협약식 사진     © 김정환 기자


충남에 세계 최대 블루수소 플랜트가 건립돼 2025년 가동을 시작한다.

 

양승조 지사는 26일 서울 롯데호텔 대회의실에서 김동일 보령시장, 김호빈 한국중부발전 사장, 추형욱 SK E&S 사장과 ‘보령 친환경 청정수소 생산 기반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부겸 국무총리, 홍남기 기획재정부 장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한정애 환경부 장관 등도 참석, 세계 최대 블루수소 플랜트에 대한 기대감과 지원 의지를 드러냈다.

 

협약에 따르면, 도는 탄소중립 및 친환경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해 수소산업 육성, 기업 유치, 인력 양성 등을 추진한다.

 

보령시는 탈석탄, 탄소중립 도시로의 성공 전환을 위해 각종 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한다.

 

도와 보령시는 이와 함께 행·재정적인 지원을 통해 보령 친환경 청정수소 생산 기반 구축 사업 성공 추진을 뒷받침하기로 했다.

 

중부발전은 부지를 제공하고, SK E&S와 함께 수소 생산·유통·활용 인프라 구축 전반에 대한 투자와 운영으로 보령 친환경 청정수소 생산 기반 구축 사업 활성화를 추진한다.

 

구체적으로 SK E&S는 중부발전 보령발전본부 북부회처리장 62만여㎡의 부지에 블루수소 생산기지를 건설한다.

 

이를 통해 연간 25만 톤의 수소를 생산, 20만 톤은 수소연료전지 발전에 투입하고, 5만 톤은 액화 후 자동차 충전용으로 공급한다.

 

블루수소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연간 200만 톤 규모의 이산화탄소는 포집 및 액화한 뒤 액화이산화탄소 수송 선박을 통해 해외 폐가스전에 저장, 탄소 발생 저감 효과도 올린다.

 

블루수소 플랜트가 건설되면 300개의 일자리가 신규 창출되고, 관련 산업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서산 대산석유화학단지 기존 부생수소생산거점, 산업부의 당진·태안 수소 도입 계획과 연계해 국내 최대 수소생산 클러스터를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양승조 지사는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이행을 위한 석탄화력발전소 폐쇄로 지역경제 침체가 시작되고 있다”라며 “이번 블루수소 플랜트 건설을 통해 지역경제를 되살리고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을 완성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앞서 김부겸 총리 등과 가진 환담을 통해 △발전소 폐쇄 지역에 기후대응기금 우선 배정 △정의로운 전환 특별지구 우선 지정 △정의로운 전환 지원센터 설립·유치 지원 등을 요청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South Chungcheong Province to build the world's largest blue hydrogen plant...]

 

The world's largest blue hydrogen plant will be built in Chungcheongnam-do and will start operation in 2025.

On the 26th, Governor Yang Seung-jo signed an MOU with Boryeong Mayor Kim Dong-il, Korea Midland Power President Kim Ho-bin and SK E&S President Chu Hyeong-wook at the Lotte Hotel conference room in Seoul on the 26th.

The signing ceremony was also attended by Prime Minister Kim Bu-gyeom,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Hong Nam-ki,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Moon Seung-wook, and Minister of Environment Han Jeong-ae, expressing their expectations and will to support the world's largest blue hydrogen plant.

According to the agreement, the provincial government will promote the hydrogen industry, attract companies, and nurture human resources to create a carbon-neutral and eco-friendly hydrogen ecosystem.

Boryeong City takes the initiative in various projects for the successful transition to a coal-free and carbon-neutral city.

Together with these, the cities of Boryeong and Boryeong decided to support the successful implementation of the Boryeong eco-friendly clean hydrogen production base through administrative and financial support.

Korea Midland Power will provide the site and promote the Boryeong eco-friendly clean hydrogen production base construction project by investing and operating the overall hydrogen production, distribution, and utilization infrastructure together with SK E&S.

Specifically, SK E&S will build a blue hydrogen production base on a site of about 620,000 square meters at the northern ash treatment plant of the Boryeong Power Plant of Korea Midland Power.

Through this, 250,000 tons of hydrogen are produced annually, 200,000 tons are put into hydrogen fuel cell power generation, and 50,000 tons are liquefied and then supplied for vehicle charging.

The annual 2 million tons of carbon dioxide generated during the blue hydrogen production process is captured and liquefied, and then stored in an overseas waste gas field through a liquefied carbon dioxide transport vessel, thereby reducing carbon emissions.

It is expected that 300 new jobs will be created when the blue hydrogen plant is built, and the effect of creating jobs in related industries and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will be great.

In addition, it is expected that the largest hydrogen production cluster in Korea will be created in connection with the existing by-product hydrogen production base in Seosan Daesan Petrochemical Complex and the Dangjin and Taean hydrogen introduction plans of the Ministry of Industry.

Governor Yang Seung-jo said, “The closure of coal-fired power plants for the implementation of the 2050 carbon-neutral scenario is starting a recession in the local economy.

In a conversation with Prime Minister Kim Bu-gyeom and others, the two governors requested preferential allocation of climate response funds to areas with power plant closures, priority designation of special districts for just transition, and support for establishing and attracting the Just Transition Support Center.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11/26 [17:4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임 이택구 행정부시장 현장 찾아 새해 시작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