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2.01.28 [21:47]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대전의료원 설립을 위한 심포지엄’ 개최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대전의료원 설립을 위한 심포지엄’개최     ©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25일 대전시청 대강당에서 공공보건의료 전문가 및 관계자가 참여한 가운데‘지방의료원 미래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라는 주제로 대전의료원 설립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대전시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최하고 대전공공보건의료지원단이 주관한 이번 심포지엄은 신종 감염병 확산 등 급변하는 보건의료 환경에 능동적 대응을 위한 지방의료원의 발전 방안, 지방의료원 스마트병원 도입방안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지난 11일 기재부(KDI)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가 통과된 후 개최된 이날 행사는 대전의료원 설립 포럼에서 모색된 다양한 의견을 가지고 공공보건의료 전문가 및 관계자, 의료원 신규 설립을 추진하는 지자체가 모여 의미 있는 결과물을 만들었다.

 

첫 번째 세션은 지역거점공공병원 현황과 지방의료원의 정책방향(이흥훈 국립중앙의료원 실장), 대전시 공공보건의료 실태 분석(안순기 대전시 공공보건의료지원단장), 대전의료원 설립 추진현황 및 향후 계획(대전시 이동한 보건복지국장)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1부 토론에서는 이무식 건양대학교 보건복지대학원 교수가 좌장을 맡아 김주연 대덕구 보건소장, 남해성 대전시 감염병관리지원단장과 함께 공공보건의료 정책 방향 및 지방의료원 발전방안에 대한 다양한 토론이 이어졌다.

▲ 인사말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김정환 기자

 

이동한 보건복지국장은 “대전의료원 설립은 광역시에 50여 년 만에 신규 설립되는 지방의료원인 만큼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투입해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해 스마트병원의 개념과 도입효과(홍지수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미래의료팀 연구원), 스마트병원 구축 사례(김종엽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미래의료팀 책임연구원), 공공병원의 스마트화를 위한 과제(이지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미래의료팀장) 에 대한 발표와 토론을 이어갔다.

 

2부 토론에서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이지선 미래의료팀장이 김종엽 건양대학교 의과대학 정보의학교실 교수, 박민혁 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스마트병원혁신부장, 안순기 대전시 공공보건의료지원단장과 함께 공공병원, 스마트병원으로의 혁신방안에 대한 다양한 토론을 진행했고, 미래 병원의 새로운 전략인 스마트병원과 관련하여 공공보건의료관계자의 궁금증을 풀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심포지엄 종료 후 참석한 8개 광역지자체는 지방의료원 설립을 위한 협의체 구성에 대한 논의를 갖고 앞으로 지방의료원 설립에 대해 협력해 나기로 했다.

 

심포지엄에 참석한 허태정 시장은“급변하는 보건의료 환경에서 지방의료원이 공공의료의 역량을 강화하고 더 나은 의료 환경을 만드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Symposium for Establishment of Daejeon Medical Center’]

 

Daejeon City held a symposium to establish Daejeon Medical Center on the 25th at the Daejeon City Hall auditorium with the participation of public health and medical experts and officials under the theme of ‘How to prepare for the future of local medical centers?’.

This symposium, co-hosted by Daejeon City and the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and organized by the Daejeon Public Health and Medical Support Group, is an expert on the development of local medical centers to actively respond to the rapidly changing health and medical environment such as the spread of new infectious diseases, and the introduction of smart hospitals in regional medical centers. It is designed to share opinions.

In particular, the event was held on the 11th after the project plan adequacy review was passed by the Financial Project Evaluation Committee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KDI) on the 11th. The local governments gathered to create meaningful results.

The first session included the current status of regional base public hospitals and the policy direction of local medical centers (Heung-Hoon Lee, head of the National Medical Center), analysis of the public health and medical conditions in Daejeon (Soon-Ki Ahn, head of the Daejeon Public Health and Medical Support Team), the status of establishment of Daejeon Medical Center and future plans (Daejeon City). The announcement was made about the director of the Health and Welfare Department).
In the first part of the discussion, Professor Lee Moo-sik of the Graduate School of Health and Welfare at Konyang University chaired the discussion, and various discussions continued on the direction of public health and medical policies and the development of local medical centers with Kim Joo-yeon, head of the Daedeok-gu Public Health Center, and Namhae-seong Daejeon Infectious Disease Control Support Group.

Director Lee Dong-han of the Health and Welfare Bureau emphasized, “The establishment of Daejeon Medical Center is a new regional medical center established in 50 years in a metropolitan city, so we will put all our efforts into promoting it so that it can become an exemplary case.”
In the second session, hosted by the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the concept and introduction effect of a smart hospital (Hong Ji-soo, Researcher, Future Medical Team,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smart hospital implementation cases (Kim Jong-yeop, Senior Researcher, Future Medical Team,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and Presentations and discussions continued on the task for smartization (Lee Ji-sun, head of the Future Medical Team,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In the second part of the discussion, Lee Ji-sun, head of the future medical team at the Korea Health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Kim Jong-yeop, professor of Information Medicine, Konyang University College of Medicine, Park Min-hyeok, director of Smart Hospital Innovation at Ilsan Hospital, Health Insurance Corporation, and Ahn Soon-ki, head of Daejeon Public Health and Medical Support Team, went to public hospitals and smart hospitals. Various discussions were held on the innovation plan of the hospital, and it was an opportunity to solve the questions of public health officials in relation to the smart hospital, which is a new strategy for future hospitals.

After the symposium was over, the 8 metropolitan governments that attended had a discussion about the formation of a council for establishing a local medical center and decided to cooperate on the establishment of a local medical center in the future.

Mayor Heo Tae-jung, who attended the symposium, said, "In the rapidly changing health care environment, local medical centers are expected to strengthen the capacity of public health care and contribute to creating a better medical environmen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11/25 [17:28]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임 이택구 행정부시장 현장 찾아 새해 시작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