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2.01.28 [21:47]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 ‘금강하구 생태복원’ 민‧관‧정 한목소리...
 
김정환 기자
광고
▲ 금강하구 조류생태전시관 사진     ©서천군 제공

충남도와 국회가 하굿둑 건설 이후 생태환경이 악화된 금강하구의 자연성 회복과 지속가능한 생태계 조성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의지를 다졌다.

 

지역 국회의원이 공동 주최하고, 도와 5개 시군(공주‧논산‧부여‧서천‧청양)이 공동 주관해 22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열린 ‘금강하구 생태복원을 위한 국회 정책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한 목소리로 생태복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양승조 지사는 “금강은 산업화 시대 공업용수와 농업용수를 공급한다는 명목으로 건설된 하굿둑에 막혀 더 이상 흐르지 않는 강이 됐다”며 “1992년 3등급이던 수질은 2019년 6등급으로 떨어졌고, 수질 악화와 함께 생물다양성이 감소하는 등 문제가 지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충남의 소중한 보물이자 도민이 함께 먹고 마시는 우리의 젖줄인 금강을 다시 흐르게 하는데 국회와 지역사회, 도와 시군, 그리고 시민단체와 지역주민이 함께 해야 한다”며 “중앙정부와 전북 등 금강을 둘러싼 다양한 주체가 거버넌스를 형성하는 가운데, 소통하고 교류하면서 해법을 찾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창희 명지대 교수는 주제발표에서 금강하굿둑 갑문개방을 통한 복원 시나리오 분석 결과를 설명했다. 이 교수는 “하굿둑 상류 10km까지 해수를 유통하는 것이 양수시설 이전 비용 대비 환경개선 효과가 최적”이라며 “생태복원을 위해서는 이해당사자 간 거버넌스를 구축하고 정책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발표했다.

 

양금봉 위원장은 하굿둑으로 물 흐름이 단절된 금강하구호의 수질악화를 지적하면서 “최근 청산가리의 100배 독성을 지닌 마이크로시스틴이 금강하구호에서 검출됐다”며 “2009년부터 금강하구호 물 이용과 관련된 다양한 이해관계를 극복하지 못하고 있는데, 이러한 갈등보다 수질개선이 우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억수 운영위원장은 “금강하굿둑의 문제를 지금 해결하지 않으면 환경문제뿐만 아니라 사회‧경제적인 문제 역시 해결할 수 없다”며 “우리뿐만 아니라 미래 세대의 지속가능한 삶을 위해서라도 지금의 상황을 극복하고 변화시킬 수 있도록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충남도는 이번 정책토론회를 계기로 금강하구 생태복원이 대선 국정과제에 반영되도록 행정력을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날 정책토론회는 양승조 지사를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 환경부, 해양수산부, 지자체, 시민단체, 전문가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주제발표와 토론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Chungcheongnam-do, ‘Geumgang Estuary Ecological Restoration’, the public, public, and government voices in unison]

 

Chungcheongnam-do and the National Assembly have strengthened their will to come up with a plan to restore the natural nature of the Geum River Estuary, where the ecological environment has deteriorated since the construction of the estuary, and to create a sustainable ecosystem.

At the 'National Assembly Policy Debate for Ecological Restoration of the Geumgang Estuary' held at the Kensington Hotel in Yeouido, Seoul on the 22nd, co-hosted by local lawmakers and co-hosted by the five provinces and counties (Gongju, Nonsan, Buyeo, Seocheon, and Cheongyang), the participants had one voice. emphasized the need for ecological restoration.

At this meeting, Governor Yang Seung-jo said, “The Geum River has become a river that no longer flows because it was blocked by a estuary built in the name of supplying industrial and agricultural water in the industrialization era. “The problem persists, such as a decrease in biodiversity along with deterioration of water quality,” he said.

He continued, “The National Assembly, local communities, cities and provinces, and civic groups and local residents must work together to make the Geum River flow again, which is the precious treasure of Chungcheongnam-do and our lifeline for the residents to eat and drink together.” While various actors form governance, we need to find a solution through communication and exchange.”

In the presentation, Professor Chang-hee Lee of Myongji University explained the results of analysis of the restoration scenario through the opening of the locks of the Geum River Estuary. Professor Lee announced, “Distribution of seawater up to 10km upstream of the river bank is the most effective for environmental improvement compared to the cost of relocating the pumping facility.

Chairman Yang Geum-bong pointed out the deterioration of the water quality in the Geum River estuary, where the water flow to the estuary was cut off and said, “Recently, microcystine, which is 100 times more toxic than cyanide, has been detected in the Geum River estuary. We are not able to overcome our interests, but improvement of water quality takes precedence over these conflicts.”

Kim Eok-su, chairman of the Steering Committee, said, “If we do not solve the problem of the Geum River Estuary, we cannot solve not only environmental problems but also social and economic problems. We have to work together to make it happen.”

With this policy discussion as an opportunity, Chungcheongnam-do plans to concentrate its administrative power so that the ecological restoration of the Geumgang Estuary is reflected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Meanwhile, the policy discussion meeting was held in the order of presentation and discussion with the attendance of about 70 people including Governor Yang Seung-jo, local lawmakers, the Ministry of Environment,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local governments, civic groups, and expert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11/22 [16:3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임 이택구 행정부시장 현장 찾아 새해 시작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