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2.01.28 [21:47]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허태정 대전시장, “뼈를 깎는 노력으로 조직문화 개선해야...”
 
김정환 기자
광고
▲ 허태정 대전시장     © 김정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12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최근 신규직원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과 관련해 간부공무원들과 조직문화 개선 대책회의를 열고 뼈를 깎는 노력으로 근본적인 변화를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먼저 허 시장은 “우리시 조직문제에 대해 위기의식을 갖고 변화의 필요성을 공감하는 것이 우선”이라며 “전 직급에서 변화된 세상에 대해 정확한 자기진단을 바탕으로 함께 훈련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주문했다.   

 

특히 허 시장은 변화된 환경에 대해 조직이 적응하고 대폭 늘어난 신규직원이 업무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간부직원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며, 시대상식에 맞지 않는 것들이 공직사회에서 통용돼서는 안 된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      
     
허 시장은 “우리조직에 있을지 모를 불합리한 조직문화나 구태 등을 찾기 위해 전반적인 실태조사가 필요하다”며 “이는 잘못된 사람을 찾는데 그치지 않고 문화적 체질을 바꾸기 위해서도 꼭 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간부직원 역할에 대해 허 시장은 “팀장, 과장 국장은 과거 관리자적 입장에서 더 나아가 신입직원이 현장을 익히도록 교육하고 지원하는 역할도 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허 시장은 이번 사건에 대해 시장으로써 깊은 유감을 밝히고 조직문화를 반드시 개선해 재발되지 않도록 할 것임을 다짐했다.
     
허 시장은 “숨진 직원의 부모 입장을 생각하면 가슴이 미어지고 최종 책임은 시장인 제게 있는 것”이라며 “무거운 마음으로 이번 사안을 통해 공직문화를 정확하게 들여다보고, 객관적 시각을 지닌 외부 전문가가 참여하는 ‘조직혁신 TF’를 운영하는 등 뼈를 깎는 노력으로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Mayor Heo Tae-jung, “We need to improve organizational culture through bone-sharpening efforts…”]

 

Daejeon Mayor Heo Tae-jung held a meeting with executives and officials to improve organizational culture in relation to the recent suicide of a new employee in the city hall meeting room on the 12th and emphasized that fundamental changes should be sought through efforts to cut bones.

First, Mayor Huh said, “It is a priority to have a sense of crisis and sympathize with the need for change in our city’s organizational problems.

In particular, Mayor Huh made it clear that the role of executives is more important than anything else so that the organization can adapt to the changed environment and the newly increased number of new employees can adapt to the work environment. .   
Mayor Huh said, “It is necessary to conduct a general survey to find out any irrational organizational culture or outdated behavior that may exist in our organization.

In addition, regarding the role of executive staff, Mayor Huh added, “Team leaders and managers should go beyond the managerial position of the past and take on the role of educating and supporting new employees to familiarize themselves with the field.”

Mayor Huh expressed his deep regrets as the mayor of this incident and vowed to improve the organizational culture to prevent recurrence.  
Mayor Huh said, “Considering the position of the parents of the deceased employee, my heart is broken and the final responsibility rests with me as the mayor. We will make improvements through bone-cutting efforts, such as operating the 'Organizational Innovation TF'," he said.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11/12 [19:3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임 이택구 행정부시장 현장 찾아 새해 시작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