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2.01.28 [21:47]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경찰청, 일상회복 앞두고 음주운전 집중단속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경찰청사 전경     ©김정환 기자

대전경찰청이 연말연시와 11월 ‘단계적 일상회복’ 시행을 앞두고 각종 모임이나 술자리가 늘어나면서 음주운전 증가가 예상되어 음주운전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음주단속은 11월부터 내년 1월까지 3개월간 진행하며 △ 연말연시 모임 술자리가 예상되는 식당가ㆍ유흥가(둔산동 갤러리아 백화점 앞 유흥가 등 6개소)와 △ 지난 3년간(‘18년~‘20년) 음주운전 사고 3건 이상이 발생한 장소(중구 용두동 오룡네거리 등 19개소) 위주로 주ㆍ야간을 불문하고 상시단속을 실시하게 된다.


단속은 올해 1월에서 9월까지의 음주사고 302건 분석자료를 기반으로 음주사고가 집중발생하는 요일(토ㆍ목ㆍ금요일)과 시간대(20~02시)위주로 싸이카ㆍ암행순찰차ㆍ교통 외근 등 가용인력을 총 동원하여 단속인력을 적재적소에 배치하여 효율적으로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는 현재 20시에서 02시 사이에 집중되는 음주운전 사고가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행되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른 조치라는 경찰의 설명이다.


또한, 대전경찰청 주관 주 1회 취약시간대 음주운전 일제단속을 실시할 예정으로 일제 단속과 별개로 경찰서별 매일 30분 ~ 1시간마다 수시로 장소를 이동하며 ‘스팟식 단속’ 실시하여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 시키겠다고 경찰이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Police Agency, intensive crackdown on drunk driving ahead of gradual recovery of daily life]

 

The Daejeon Police Agency announced that it will carry out an intensive crackdown on drunk driving as an increase in various gatherings and drinking parties is expected ahead of the year-end and New Year holidays and the implementation of the 'step-by-step recovery of daily life' in November.
This drinking control will be conducted for three months from November to January next year, △ restaurants and entertainment districts where drinking parties are expected to be held during the year-end and New Year holidays (6 places including entertainment districts in front of Galleria Department Store in Dunsan-dong) △ for the past three years (‘18-20) Enforcement will be conducted at all times regardless of day or night, focusing on places where three or more drunk driving accidents have occurred (19 places including Oryong Intersection, Yongdu-dong, Jung-gu).
Based on the analysis data of 302 drunk accidents from January to September of this year, the crackdown is mainly focused on the days of the week (Sat, Thursday, and Friday) and the time period (20:00 - 02:00) where drunk accidents occur intensively, such as Psycha, hidden patrol cars, and out-of-commuting, etc. We plan to mobilize all available manpower to place enforcement personnel in the right place to conduct enforcement efficiently.
According to the police, this is a measure because it is expected that drunk driving accidents, which are currently concentrated between 20:00 and 02:00, are expected to increase further when a step-by-step recovery is implemented.
In addition, the Daejeon Police Agency plans to conduct a single weekly crackdown on drunk driving during vulnerable hours. Separate from the Japanese crackdown, each police station will frequently move every 30 minutes to an hour every day and conduct a 'spot-type crackdown' to raise awareness about drunk driving. Police said they would inspire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10/31 [19:3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임 이택구 행정부시장 현장 찾아 새해 시작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