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2.01.28 [21:47]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 서구, 일상회복 지원 추진단 출범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서구청 전경     ©김정환 기자

대전 서구가 28일 ‘코로나19 일상회복 지원 추진단(TF)을 출범하고, 11월 예정인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을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추진단은 장종태 서구청장을 단장으로 ▲경제민생 ▲사회문화 ▲자치안전 ▲방역의료 등 4개 분과, 13명으로 편성하고, 정부 로드맵 및 정책 시행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한편, 지역사회 일상회복 지원을 위한 지역의제를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하는 임무를 수행한다.

 

이날 킥오프 회의에서는 TF 운영방안 및 역할, 분과별 아젠다와 함께 지난 25일 구정전략회의에서 발굴‧논의한 일상회복 정책과제에 대해 보다 심도 있게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앞서 열린 구정전략회의에서는 자영업자‧소상공인을 비롯한 각계각층의 일상회복 지원방안, 기존 정책에 대한 보완 및 발전방안, 일상회복 전환 발표 직후 시행할 신규 지원과제 등을 집중 논의했다.

 

앞으로 구는 추진단을 중심으로 분과별 지원과제를 구체화해 예비비 등을 적극 활용, 일상회복 전환 시기인 11월부터 소상공인‧자영업자는 물론 코로나19  취약계층 등 사각지대를 지속 발굴해 지원하는 등 지역사회 일상회복 방안에 연착륙한다는 방침이다.

 

회의에 참석한 장 청장은 “일상을 양보한 주민,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희생, 의료진과 방역 관계자의 헌신이 있었기에 오늘 일상회복 논의가 가능한 것”이라며, “공동체의 안전을 최우선에 두며 각계각층 지역민 한 분 한 분의 치유와 회복을 앞당기기 위한 행‧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Seo-gu launches daily recovery support promotion group]

 

Daejeon Seo-gu launched the 'Covid-19 Daily Recovery Support Promotion Team (TF)' on the 28th and started full-scale steps for the gradual transition to daily life recovery scheduled for November.

The promotion team, headed by Seo-gu Mayor Jang Jong-tae, was organized into 13 people in four divisions, including ▲economic livelihood, social culture, autonomous safety, and quarantine and medical care, and was designed to respond quickly to the government’s roadmap and policy implementation while supporting the daily recovery of the local community. It carries out the mission of continuously discovering and promoting local agendas.

At the kick-off meeting that day, there was time to in-depth discussion about the daily recovery policy tasks discovered and discussed at the Lunar New Year strategy meeting on the 25th, along with the task force operation plan, roles, and agendas for each division.

At the Lunar New Year strategy meeting held earlier, plans to support the daily recovery of all walks of life including the self-employed and small business owners, supplementation and development plans for existing policies, and new support tasks to be implemented immediately after the announcement of the transition to daily life recovery were intensively discussed.

In the future, the district will materialize support tasks for each division centered on the promotion group and actively utilize the reserve funds, and from November, the transition period for daily recovery, continue to discover and support blind spots such as small business owners and self-employed people as well as those vulnerable to COVID-19 to restore daily life in the local community. The plan is to make a soft landing in the room.

Commissioner Jang, who attended the meeting, said, “The daily recovery discussion is possible today because of the sacrifice of the residents, small business owners and self-employed people who gave up their daily lives, and the dedication of medical staff and quarantine officials. We will spare no effort in providing administrative and financial support to accelerate the healing and recovery of each individual.”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10/28 [21:2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임 이택구 행정부시장 현장 찾아 새해 시작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