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둔산도립공원, 자연 친화적 생태탐방로 확충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9/26 [18:24]

대둔산도립공원, 자연 친화적 생태탐방로 확충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1/09/26 [18:24]
▲ 행정저수지_데크     © 김정환 기자


충남도 산림자원연구소는 금산군 진산면 행정저수지 일원에 장애인, 노약자, 어린이 등 보행 약자층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자연 친화적 생태탐방로’를 조성했다고 26일 밝혔다.

 

도 산림자원연구소에 따르면, 그동안 대둔산도립공원의 행정저수지 주변은 탐방객들이 종종 보행로가 없는 구간을 거니는 등 사고 위험 요소가 있었다.

 

이에 도 산림자원연구소는 전문가 자문 및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공원 경관 보전과 이용객 안전을 위해 탐방환경을 정비하고 생태탐방로를 조성했다.

 

이번 생태탐방로 조성 사업은 행정저수지 수변 자원을 활용한 산책 환경 제공을 위해 지난해부터 총사업비 13억 원을 투입해 추진했다.

 

조성한 데크 로드는 총길이 810m이며, 내년 사업까지 완료하면 수변과 벚나무 길을 아우르는 1㎞ 길이의 트레킹 로드에서 누구나 차별 없이 산책을 즐길 수 있을 전망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dunsan Provincial Park expands nature-friendly ecological trails]


The Forest Resources Research Institute of Chungcheongnam-do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has created a “nature-friendly ecological trail” in the area of ​​the administrative reservoir in Jinsan-myeon, Geumsan-gun, where people with disabilities, the elderly, and children can safely and comfortably use.

According to the Provincial Forest Resources Research Institute, around the administrative reservoir of Daedunsan Provincial Park, there was a risk factor for accidents, such as visitors often walking through sections without pedestrian paths.

Against this backdrop, the Forest Resources Research Institute reorganized the visiting environment and created an ecological trail to preserve the park landscape and ensure the safety of users after consulting with experts and related organizations.

This ecological trail development project has been carried out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1.3 billion won since last year to provide a walking environment using the waterfront resources of the administrative reservoir.

The total length of the deck road created is 810m, and when the project is completed by next year, it is expected that anyone will be able to enjoy a walk without discrimination on the 1km-long trekking road that encompasses the waterside and the cherry tree road.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