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10.20 [18:13]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황명선 논산시장, “지금이라도 전 국민 지급해야...”
 
김정환 기자
광고
▲ 생생토론에 참석한 황명선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     © 논산시 제공


황명선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논산시장)이 “코로나상생국민지원금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을 위한 위로금의 성격인만큼 전국민에 동등하게 지급하는 것이 마땅하다”며 “지금이라도 전 국민을 대상으로 코로나상생국민지원금을 지급을 추진하여사회적 불평등과 갈등을 해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KBS1 생생토론에 출연한 황명선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을 비롯해 강신철 바른경제연구소장, 최현수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사회보장재정·정책연구실장, 김정동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 등은 전국적으로 논의가 되고 있는 코로나상생국민지원금 지급과 관련해 의견을 나눴다.

 

황명선 대표회장은 “현재 코로나상생국민지원금과 관련하여 국민권익위에 접수된 민원이 30만 건이 넘었고, 현장에서 대응하는 데도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당초 국가의 정책이 모든 국민 100%에 지급하는 것으로 설계가 되었다면 건강보험료 기준이나 형평성, 사회적 불평등과 같은 논란이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 2차~4차 긴급재난지원금은 주로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코로나19로 더 큰 피해를 입은 대상을 두텁게 지원하는 정책이었으나 1차와 5차 재난지원금은 보편적 성격이 강하다”며 “피해를 입은 특정 계층에 대한 두터운 손실보상과 함께 ‘위로금’성격이 재난지원금은 전국민을 대상으로 지급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말했다.

 

또한, “지난 해 1차 재난지원금 지급 당시 카드사용액만 9조 5천억 원, 생산유발효과는 17조 3천억을 기록하며 엄청난 소비촉진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며 “소비를 촉진하고, 침체된 지역의 경제를 되살리는 경제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서라도 재난지원금은 폭넓게 지급하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황명선 대표회장은 “국가에서 설계한 정책이 부족하면 현장에 있는 지방정부가 보완해서 불공정과 불평등을 해소하는 책임감 있는 모습이 필요하다”며 “계속해서 중앙에 요구하여 전국민에 대한 코로나상생국민지원금 지급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논산시는 지난 7일 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통해 재난지원금 지급 취지와 형평성에 맞도록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 모든 시민을 포함해 100%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것을 결정하고, 논산시의회와 함께 원포인트 추경을 통과시켜 신속한 재난지원금 지급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Nonsan Mayor Hwang Myeong-seon, “Even now, the entire nation should pay…”]

 

Hwang Myeong-seon, president of the National Council of Sis, Guns and Su-gu Heads (Nonsan Mayor) said, “As the COVID-19 coexistence national subsidy is a consolation money for the struggling citizens, it should be equally paid to all citizens. We need to resolve social inequality and conflicts by promoting the payment of the COVID-19 co-prosperity national support fund,” he said.

In the live discussion on KBS1, Hwang Myeong-seon, president of the National Council of Sis, Guns and Su-gu Heads, Kang Shin-cheol, director of the Bareun Economic Research Institute, Choi Hyun-soo, director of social security finance and policy research at the Korea Institute for Health and Social Affairs, Kim Jeong-dong, secretary general of the Daejeon Participating Autonomous Citizens' Solidarity participated in the live discussion. We exchanged opinions on the payment of the mutual benefit national subsidy.

Chairman Hwang Myung-sun said, “Currently, more than 300,000 complaints have been received by the Anti-Corruption and Civil Rights Commission regarding the COVID-19 coexistence support fund, and we are having a lot of difficulty in responding to the field. If it had been designed for this purpose, controversies such as health insurance premium standards, equity, and social inequality would not have arisen,” he said.

He continued, “The last 2nd~4th emergency disaster aid was mainly a policy to support those who have suffered more from COVID-19, such as small business owners and the self-employed, but the 1st and 5th disaster subsidies have a strong universal character.” It is appropriate to provide the disaster support to the entire nation, which is a 'comfort money' along with heavy loss compensation for a specific class," he said.

In addition, “at the time of the first disaster subsidy payment last year, the amount of card use alone recorded KRW 9.5 trillion and the production inducement effect recorded KRW 17.3 trillion, which was found to have the effect of stimulating consumption and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In order to create a virtuous economic cycle structure that revives the economy of stagnant regions, it is correct to provide a wide range of disaster relief funds,” he said.
Lastly, Chairman Hwang Myung-sun said, “If the nationally designed policies are insufficient, local governments in the field need to take responsibility for resolving injustice and inequality by supplementing them.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the payment of national subsidies is carried out,” he said.
On the other hand, Nonsan City decided to pay 100% of the disaster support funds, including all citizens excluded from the payment target, in line with the purpose and equity of the disaster support payment through a briefing on COVID-19 on the 7th. We are accelerating the expeditious disbursement of disaster relief fund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9/17 [19:1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자치경찰위원회, 출범 100일 거리홍보 실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