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서구, 캘리그라피로 상점 메뉴판 멋스럽게...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9/16 [16:29]

대전 서구, 캘리그라피로 상점 메뉴판 멋스럽게...

김정환 기자 | 입력 : 2021/09/16 [16:29]
▲ 정림동 상점 메뉴판 제작 재능기부     © 김정환 기자


대전 서구가 정림동 도시재생사업으로 양성한 ‘수밋들 손 멋 글씨’(캘리그라피 마을활동가)에서 추석을 맞아 정림동 상점 21곳에 캘리그라피로 만든 메뉴판 및 안내판을 전달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정림동 시장 내 상점에서 상품 소개를 캘리그라피 등을 활용함으로써 가시성을 높여 지역 상권의 매출이 늘 수 있다는 주민의 바람에서 마련되었다.

 

구는 올해부터 4년 동안 추진되는 정림동 도시재생 뉴딜사업과 연계하여 경관가꾸기(식물 이름표 달기), 마을여행(캘리엽서, 책갈피), 플리마켓 등 수밋들 손 멋 글씨의 활동 범위를 넓힐 계획이다.

 

장종태 서구청장은 “코로나19로 힘든 시기에 주민 스스로 함께 힘을 모아 동네를 멋스럽게 가꾸는 노력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주민이 도시재생사업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Seo-gu, calligraphy for shop menus stylishly...]


Daejeon Seo-gu announced on the 16th that it had delivered menu boards and information boards made with calligraphy to 21 stores in Jeongnim-dong on Chuseok in celebration of Chuseok in ‘Sumitl’s Hands-on Handwriting’ (calligraphy village activists) cultivated through the Jeongnim-dong urban regeneration project.

This project was prepared from the wishes of the residents that sales in the local commercial area could increase by increasing visibility by using calligraphy, etc.

In connection with the Jeongnim-dong Urban Regeneration New Deal project, which will be carried out for four years from this year, the district plans to expand the scope of activities of handwriting, such as landscape gardening (plant name tags), village tours (calligraphy postcards, bookmarks), and flea markets.

Seo-gu mayor Jang Jong-tae said, “I am deeply grateful for the efforts of the residents to come together and make the neighborhood stylish during this difficult time due to the COVID-19.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