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10.16 [20:26]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에서 아이 낳으면 3년간 매월 30만 원 받는다...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 내년부터 출생 후 3년간 매월 30만원 지급 등 정책을 발표하는 허태정 대전시장     © 김정환 기자


대전시에서 아이를 낳으면 3년간 매월 30만 원의 지원을 받는다.

 

대전시는 인구 감소에 대응하고 ‘사람이 모이는 살고 싶은 도시 대전’을 만들기 위한 다양한 정책 추진을 발표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14일 오전 기자회견장에서 ‘대전시 인구정책방향’을 주제로 시정브리핑 열어 내년부터 출생 후 3년간 매월 30만 원 지급을 골자로‘대전형 양육기본수당’ 정책을 발표했다.

 

새롭게 도입되는 대전형 양육기본수당은 부모의 양육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아이가 만 3세가 되기 전까지 매월 30만 원을 지급한다는 게 핵심이다.

 

출생연도, 부모의 소득수준, 아이가 첫째·둘째·셋째인지 여부 등과 관계없이 만 3세 미만이고 부모가 거주요건(대전시 6개월 이상 거주)을 충족한다면 누구나 받을 수 있다. 대전형 양육기본수당 도입으로 기존 출산 장려지원금 및 셋째 아이 이상 양육지원금은 내년부터 폐지된다.

 

대전에서 태어난 뒤 3년 이상 계속해서 거주할 경우 총 1080만 원을 받을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정부가 지급하는 첫만남이용권, 영아수당, 아동수당 등까지 더해지면 출생 시 200만 원과 함께 월별 70만 원을 받을 수 있어, 초기 양육 부담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또 아이를 낳고 안심하고 키울 수 있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촘촘한 돌봄체계를 확충한다.

 

보육과 돌봄의 공공성을 강화하고 안심할 수 있는 돌봄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국공립어린이집, 0세전용 어린이집, 거점온돌방, 장난감도서관 등을 지속 확충하고, 아이돌봄 전문성 강화 및 돌봄체계 통합관리를 위한 아이돌봄 광역지원센터를 내년 새롭게 설치한다.

 

그리고 아이들이 내실 있는 돌봄을 받을 수 있도록 돌봄 종사자 처우를 개선한다. 내년 어린이집 보육교사 마음건강지원수당, 어린이집 장애아 돌봄인력 지원, 어린이집 대체조리원 파견, 소규모 복지시설 종사자 호봉제 도입 등을 새롭게 실시한다.

 

마지막으로 인구·출산·보육에 대한 행정체제를 정비하여 인구정책위원회 및 인구정책 총괄 부서를 신설하고, 보육팀을 보육지원팀과 보육관리팀으로 확대 개편할 계획이다.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19 위기가 아직 심각하지만 머지않아 극복할 위기라면, 인구위기는 더 심각하고 장기적인 위기”라면서 “인구위기 극복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대전, 사람이 모여드는 살기 좋은 대전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If you have a child in Daejeon, you will receive 300,000 won per month for 3 years...]


If you give birth to a child in Daejeon, you will receive a subsidy of 300,000 won per month for three years.

The city of Daejeon announced various policies to respond to the population decline and to create a “City where people want to live, Daejeon.”

Daejeon Mayor Heo Tae-jeong held a city administration briefing under the theme of ‘Daejeon City’s Population Policy Direction’ at a press conference on the morning of the 14th and announced the ‘Daejeon-type Basic Childcare Allowance’ policy with a monthly payment of 300,000 won for three years from next year.

The key to the newly introduced Daejeon Basic Childcare Allowance is to pay 300,000 won per month until the child turns 3 in order to relieve the burden of childcare costs.

Regardless of the year of birth, parental income level, whether the child is the first, second, or third child, anyone under the age of 3 and the parents meet the residency requirements (resident in Daejeon for more than 6 months) can receive it. With the introduction of the Daejeon-type basic childcare allowance, the existing childbirth incentive subsidy and childrearing subsidy for third and older children will be abolished from next year.

If you are born in Daejeon and live there for 3 years or more, you will be able to receive a total of 10.8 million won. If the government-paid first meeting pass, infant allowance, and child allowance are added, the child can receive 2 million won and 700,000 won per month at birth, which is expected to reduce the initial childcare burden.

The city is also expanding a dense care system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children can be born and raised with confidence.

In order to strengthen the public nature of childcare and care and create a safe care environment, we will continue to expand national and public daycare centers, childcare centers exclusively for 0-year-olds, base ondol rooms, and toy libraries. A new support center will be established next year.

And improve the treatment of caregivers so that children can receive substantial care. Next year, childcare teachers' mental health support allowance, support for childcare workers at daycare centers, dispatch of alternative caregivers to daycare centers, and introduction of a salary system for workers in small welfare facilities will be newly implemented.

Lastly, by reorganizing the administrative system for population, childbirth and childcare, the population policy committee and population policy general department will be established, and the childcare team will be expanded and reorganized into a childcare support team and a childcare management team.

Mayor Heo Tae-jung said, “If the COVID-19 crisis is still serious but will be overcome soon, then the population crisis is a more serious and long-term crisis. We will make a good match.”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9/14 [13:2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자치경찰위원회, 출범 100일 거리홍보 실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