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10.20 [18:13]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영순 국회의원, 포스트 코로나시대 양극화 해소대책 마련해야
 
김정환 기자
광고
▲ 박영순 국회의원 대정부질의 사진     © 김정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전 대덕구 박영순 국회의원이 포스트 코로나시대 양극화 해소를 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13일 열린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국가는 국민의 삶을 지켜줘야 합니다’라는 주제로 김부겸 국무총리를 상대로 한 대정부 질문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시대 이후 양극화 행소를 주문했다

 

먼저 박 의원은 ‘위드코로나 전환을 위한 준비사항 및 성장과 고용 촉진 대책’과 관련된 질문에서  “정부가 약속한 전 국민 70% 예방접종 완료 목표 달성이 약속대로 가능한지와 백신 도입은 문제가 없는지, 그리고 우리는 어떤 조건이 충족돼야 ‘위드 코로나’로 전환이 가능하며, 그 시기를 언제로 보고 있느냐“고 질의했다.
 
박 의원은 이어 “먹는 치료제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선제 대응’이 필요한데, 어떻게 대처하고 있는지? 먹는 치료제를 얼마나 확보해야 충분한 건지? 지금까지 확보한 물량과 나머지 확보계획은 어떻게 되느냐”고 정부를 향해 우려 반 기대 반 질문을 이어가면서, ‘위드 코로나’의 한계 속에서 성장과 고용을 촉진하기 위한 정책은 마련되어 있는지, 고용과 경기회복, 물가와 서민생활 안정,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야 하는데, 정부는 어떤 대책을 가지고 있는가“라며 정부의 대책을 밝힐 것을 요구했다.

 

박 의원은 또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에 따른 후속 조치와 관련해서도 정부를 향해 명확한 답변을 요구했다.

 

박 의원은 “작년 10월, 대전·충남이 혁신도시로 지정됐지만 후속조치가 이뤄지지 않아 지역 주민들의 실망이 크다”고 지역 정서를 전하면서 “그동안 국토부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청와대 간에 책임을 미루고 있지 않나 하는 의구심이 들었다”면서 차일피일 미루어지고 있는 후속조치에 의문을 던졌다.

 

이어 박 의원은 “2단계 공공기관 지방 이전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가”고 상기시키면서 “문재인 정부에서 이전 절차를 완료하는 것이 책임있는 자세라고 보는데, 총리님의 견해와 추진계획을 밝혀 주시기 바란다”며 정부의 입장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대전·충남은 혁신도시로 지정받지 못해 16년 동안 역차별을 받아왔다고 거듭 강조한 박 의원은 “공공기관 추가 이전 시 대전·충남에 대한 ‘특별한 배려’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면서 국무총리의 견해가 무엇인지 물었다.

 

한편 박영순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혁신도시 지정을 공약으로 내세웠고 정부로부터 대전이 혁신도시로 지정되는데 앞장선 정치인으로, 공공기관 대전 이전도 주도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정치력을 발휘했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National Assemblyman Park Young-soon needs to come up with measures to resolve polarization in the post-corona era]


Rep. Park Young-soon,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in Daedeok-gu, Daejeon, emphasized that measures should be taken to resolve the polarization in the post-corona era.

Rep. Park said, "In the post-coronavirus era,
Under the theme of 'the country must protect the lives of its people', the government asked Prime Minister Kim Bu-gyeom to conduct polarization after the post-coronavirus era.

First, in a question related to 'preparations for the With Corona transition and measures to promote growth and employment,' Assemblyman Park said, "Is it possible to achieve the 70% vaccination completion goal promised by the government as promised and whether there is any problem with the introduction of vaccines? We have to meet certain conditions to be able to convert to 'With Corona', and when do you see that time?" he asked.
 
Rep. Park continued, “We need a ‘preemptive response’ to stably secure an edible treatment, how are we dealing with it? How many medications do you need to secure enough to take? Continuing the half-worried, half-expected question to the government, “How are the quantities secured so far and the rest of the plans?”, whether policies to promote growth and employment are in place within the limits of 'With Corona', and whether employment and economic recovery are in place. We have to catch both rabbits, the price and stability of the living of the common people, but what kind of countermeasures does the government have?”

Rep. Park also demanded a clear answer from the government regarding follow-up measures following the designation of Daejeon and Chungnam innovative cities.

Rep. Park said, “Last October, Daejeon and Chungnam were designated as innovative cities, but no follow-up measures were taken, so local residents were very disappointed,” said Park. I was skeptical that it wasn't," he said, raising questions about the follow-up measures that have been delayed from day to day.

Rep. Park then recalled, “Was the second-phas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to President Moon Jae-in a presidential campaign promise? He asked the government to clarify its position.

Rep. Park, who repeatedly emphasized that Daejeon and Chungnam had been subjected to reverse discrimination for 16 years because they were not designated as innovative cities, said, "I think that 'special consideration' is necessary for Daejeon and Chungnam when adding public institutions." asked what

Meanwhile, Rep. Park Young-soon made a promise to designate an innovative city in the last general election and was a politician who took the lead in designating Daejeon as an innovative city by the governmen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9/13 [20:2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박영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자치경찰위원회, 출범 100일 거리홍보 실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