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11.30 [22:48]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허태정 시장, 대전중심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 한 발 더 다가서...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중심 광역도로_철도망 재편,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선도 관련 허태정 대전시장 브리핑 사진     © 김정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6일 국가도로망과 철도망계획에 대전시에서 건의한 11개 사업이 대거 반영되는 등 대전중심으로 광역교통망이 재편되면서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에 한 발짝 더 다가서게 됐다고 시정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충청권 메가시티 광역교통망 사업은 도로와 철도분야 등 총31개 사업에 779㎞, 14조 9453억 원이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으로 경제적 파급효과는 연간 2조 1399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렇게 대전중심의 초광역 교통인프라가 형성되면서 지리적 공간압축으로 메가시티 조성 선결요건인 1시간대 이동이 가능해져 ‘충청권 광역경제‧문화‧생활권’도 가시화 될 전망이다.

 

그동안 대전시는 광역교통망 재편을 통한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을 주도하고 사업추진의 동력 확보를 위한 국가계획 반영 및 예타통과를 위해 국회, 국토교통부, 대광위를 수십차례 방문 건의하는 등 전방위 노력을 펼쳐왔다.

 

그 결과, 도로분야에서 국가계획 반영을 위해 추진해온 광역‧순환도로망 총 19개 사업중 14개 사업이 국가계획에 대거 반영됐으며, 사업연장은 64.4㎞에 1조 8136억 원 규모다. 또한 국토교통부가 검토중인 ‘호남고속도로 지선확장 사업’등 고속도로건설 국가계획 반영도 기대되고 있다.

 

현재 국가계획에 반영되어 공사 또는 설계중인 사업은 서대전IC~두계3가 도로확장 사업(590억 원)과 국비 100%(3998억 원)를 지원받아 진행중인 북대전IC~부강역 도로개설 사업 등 총7개 사업으로 준공을 목전에 두는 등 순조롭게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또한 광폭행보를 펼친 결과, 지난달 24일 기재부 예비타당성조사를 최종 통과한 현도교~신구교 도로개설 사업(850억 원) 등 올해 신규로 국가계획에 반영되는 결실을 맺은 사업은 와동~신탄진동(1531억 원), 대덕특구~금남면(1766억 원), 사정교~한밭대교(1914억 원) 등 7개 사업으로 도심교통혼잡 해소는 물론 광역도시간 소요시간도 획기적으로 단축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세종~반석 BRT 도로는 2024년 유성복합터미널까지 구간을 연장함으로써 유성시가지 내 교통량 분산 등 교통소통 여건이 개선되고 광역교통서비스 또한 증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4차선 이상 주요간선도로(206㎞)에는 포트홀, 블랙아이스, 교통사고 등 돌발 상황을 실시간 공유해 사고를 예방하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을 2024년부터 구축할 계획이다.

 

총사업비 3조 3796억 원(광역철도 3단계 강경~계룡 포함)이 투입될 국가철도망 사업은 대전도시철도 1호선 세종연결 사업(반석~세종청사, 1조 548억 원)이 완료되면 청주공항까지 연결되고, 2024년 개통 목표로 실시설계중인 충청권광역철도 1단계(계룡~신탄진) 사업은 남북축을 잇는 도시철도 3호선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옥천연장(대전~옥천) 사업은 올 하반기에 기본 및 실시설계를 추진할 계획이고, 충청권광역철도 2단계(신탄진~조치원)와 호남선(가수원~논산) 고속화 사업 등 광역교통망이 완료되면 물류‧산업단지 클러스터 중심성도 확보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처럼 2030년 대전은 도로와 철도가 융합된 광역교통망을 통한 도시간 연결 허브역할은 물론, 도시철도와 트램, 광역철도, 순환도로망이 촘촘히 연결되고 대중교통과 공유자전거, PM 등이 연계된 교통망으로 시민편익이 획기적으로 증대될 전망이다.

 

도시철도 1호선 이용시 반석역~세종청사까지는 19분이 빨라지고(35분→16분), 광역철도를 이용해 대전~청주공항까지 이동하는데는 노래 12곡을 들으면 도착(90분→43분) 할 수 있을 정도로 시간이 50%이상 단축된다.

 

또한 공공교통수단 분담율이 높아져 교통혼잡비용과 교통사고비용이 줄어 4인가족 기준으로 연간 216만원(국립대 한학기 등록금)이 매년 절약될 것으로 분석된다.

 

C-ITS 도입이 완료되면 교통사고율이 연간 19% 감소(자료출처 : 한국교통연구원)되어 대전지역 한해 출생아수의 1/4인 2천 190명의 소중한 생명을 지킬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2호선 트램은 친환경 교통수단은 물론, 세계 최장거리인 노선축을 따라 움직이는 관광상품으로 육성해 도시재생 거점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국비지원 사업으로 추진될 도로와 철도분야 31개 사업의 총연장은 779㎞이며 이는 서울~부산을 왕복할 수 있는 대규모 사업으로써 충청권을 하나로 연결하는 대동맥 역할을 담당하는 만큼, 시정역량을 총집결해 추진해 나가겠다”며 “이를 바탕으로 메가시티 조성 선결요건인 1시간내 이동이 가능한 광역경제‧문화‧생활권을 형성해 충청권이 동반성장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Mayor Heo Tae-jung, one step closer to building a mega city in the center of Daejeon...]


Daejeon Mayor Heo Tae-jeong announced through a city administration briefing on the 6th that 11 projects suggested by Daejeon City were reflected in the national road network and rail network plan.

The mega-city transportation network project in the Chungcheong region is a large-scale project with a total length of 779 km and 14,945.3 billion won invested in 31 projects including roads and railroads.

As the ultra-wide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centered on Daejeon is formed, the geographic space compression makes it possible to move within an hour, which is a prerequisite for creating a mega city, and the ‘Chungcheong region’s economic, cultural, and living area’ is also expected to become visible.

In the meantime, the city of Daejeon led the construction of a megacity in the Chungcheong area through the reorganization of the metropolitan transportation network, and has made omni-directional efforts, such as suggesting dozens of visits to the National Assembl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Daegwang Commission to reflect and pass the national plan to secure the driving force for the project.

As a result, 14 out of a total of 19 projects for the wide-area and ring road network that have been promoted to reflect the national plan in the road sector were largely reflected in the national plan, and the extension of the project is 64.4 km and is worth KRW 1.81 trillion. It is also expected to reflect national highway construction plans such as the ‘Honam Expressway Branch Line Expansion Project’ under consideration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projects currently under construction or design that are reflected in the national plan include the Seodaejeon IC-Dugye 3-ga road expansion project (KRW 59 billion) and the Bukdaejeon IC-Bugang Station road opening project, which is in progress with 100% government funding (KRW 399.8 billion). Construction is progressing smoothly, with seven projects nearing completion.

In addition, as a result of the rampage, the projects that are newly reflected in the national plan this year, such as the Hyeondo Bridge-Shingu Bridge road opening project (85 billion won) that finally passed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by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on the 24th of last month, were Wado-Sintanjin-dong (1531). 100 million won), Daedeok Innopolis-Geumnam-myeon (176.6 billion won), and Sajeonggyo-Hanbat Bridge (191.4 billion won), it is expected to reduce traffic congestion in the city center as well as significantly shorten the time required between metropolitan areas.

By extending the section of the Sejong-Banseok BRT road to Yuseong Complex Terminal in 2024, it is expected that traffic conditions will be improved, such as traffic distribution in Yuseong City, and metropolitan traffic services will also increase.

In addition, on major arterial roads with more than four lanes (206 km), the next-generation intelligent transportation system (C-ITS), which prevents accidents by sharing in real-time situations such as potholes, black ice, and traffic accidents, is planned to be built from 2024.

The national rail network project,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KRW 3,379.6 billion (including Ganggyeong-Gyeryong, phase 3 of the metropolitan railway), will be connected to Cheongju Airport when the Daejeon Urban Railway Line 1 Sejong connection project (Banseok-Sejong Government Complex, KRW 1.54.8 billion) is completed. The first phase of the Chungcheong region railway (Gyeryong - Shintanjin), which is under detailed design with the goal of opening in 2024, will play the role of urban railway line 3 connecting the north-south axis.

 The Okcheon extension project (Daejeon-Okcheon) plans to promote the basic and detailed design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nd the logistics and industrial Only cluster centrality is expected to be secured.

As such, Daejeon in 2030 will not only serve as a hub for connecting cities through a wide area transportation network that combines roads and railroads, but also serve as a transportation network in which urban railroads, trams, metropolitan railroads, and ring road networks are tightly connected, and public transportation, shared bicycles, PMs, etc. are connected. The benefits are expected to increase dramatically.

If you use Urban Railroad Line 1, it takes 19 minutes to get from Banseok Station to Sejong Government Complex (35 minutes → 16 minutes). This reduces the time by more than 50%.

In addition, it is analyzed that the cost of traffic congestion and traffic accidents will be reduced due to the increase in the share of public transportation means, which will save 2.16 million won a year (national university tuition for one semester) annually based on a family of four.

When the introduction of C-ITS is completed, the traffic accident rate will decrease by 19% annually (source: Korea Transportation Research Institute), which is expected to save the precious lives of 2,190 people, a quarter of the number of children born in Daejeon each year.

Meanwhile, the subway line 2 tram is not only an eco-friendly means of transportation, but also a tourism product that moves along the world's longest route axis, and plans to promote it as a base for urban regeneration.

Daejeon Mayor Heo Tae-jeong said, “The total length of 31 road and rail projects to be promoted as a state-funded project is 779 km. “Based on this, we will lay the foundation for the shared growth of the Chungcheong region by forming a metropolitan economic, cultural, and living area that can be moved within one hour, which is a prerequisite for creating a mega city.”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9/06 [16:4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30일 개통을 앞 둔 논산 탑정호 출렁다리 노을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