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11.30 [22:48]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서산.당진.태안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서산.당진.태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태안군, 해양치유센터 건립 급물살
환경부 승인 완료...남면 달산리 일원 연면적 8570㎡ 규모
 
김천겸 기자
광고
▲ 태안군 남면 달산리 일원 해양치유센터 건립 예정지 (축구장 옆)     © 김천겸 기자

 

태안군이 추진 중인 해양치유센터 건립 사업이 태안해안국립공원계획 변경 승인으로 급물살을 타게 됐다.

 

군은 남면 달산리 일원에 건립 예정인 해양치유센터 조성을 위한 공원계획 변경 신청이 20일 환경부로부터 최종 승인됨에 따라 오는 11월 공사에 착수하는 등 본격적인 건립에 나선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태안 해양치유센터 사업대상지인 남면 달산리는 국립공원지역으로 지정돼 있으나, 국립공원에 설치 가능한 시설을 제한적으로 열거한 자연공원법 시행령 제2조의 ‘공원시설’에는 해양치유시설이 명시되지 않아 어려움이 있어왔다.

 

이에 군은 자연공원법 시행령의 ‘공원시설’에 ‘해양치유시설’을 포함시키기 위해 지난 2019년부터 가세로 군수를 필두로 정부에 지속적으로 건의했으며, 군민의 절반에 육박하는 3만 991명이 서명을 통해 동참하는 등 범군민적인 관심을 끌기도 했다.

 

이후, 군은 자연공원법 시행령 개정이 어려울 경우에 대비해 환경부와의 지속적인 소통으로 기존 ‘체육시설’ 부지를 활용해 해양치유센터를 조성키로 협의하면서 새로운 전환점을 이끌어냈다.

 

‘체육시설’은 자연공원법 시행령 제2조의 ‘공원시설’에 명시돼 있어 국립공원에 설치가 가능한 시설이며, 해양치유시설이 수영장 중심 시설임을 적극 활용해 변경에 나선 것이다.

 

군은 현재 남면 달산리에 자리한 4만 2115㎡ 부지의 기존 체육시설과 해양치유센터를 연계, 면적을 4770㎡ 늘린 4만 6885㎡로 변경하고 해당 부지에 해양치유센터를 건립하는 내용의 공원계획 변경 신청서를 제출했으며, 지난 20일 마침내 환경부장관의 변경승인 고시가 이뤄지는 쾌거를 거뒀다.

 

태안 해양치유센터는 남면 달산리 일원에 지하1층·지상2층, 연면적 8570㎡ 규모로 조성되며, 군은 공원사업 시행 허가를 10월 중 완료하고 11월부터 공사에 착수해 오는 2023년 준공 목표로 사업 추진에 총력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가세로 군수는 “이번 공원계획 변경 승인은 해양치유센터 건립에 적극 나서주신 군민 여러분 모두가 힘모아 이뤄낸 쾌거”라며 “조속한 승인에 힘써준 환경부 및 국립공원공단 관계자들께 감사드리고, 태안군이 해양치유산업의 1번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군 역량을 총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Cheon-Gyeom KIM

 

[Taean-gun to build a marine healing center]

Approved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Total floor area of ​​8570㎡ in Dalsan-ri, Nam-myeon

 

The project to build a marine healing center promoted by Taean-gun has been rapidly gaining momentum with the approval of changes to the Taeanhaean National Park plan.

Taean-gun announced on the 20th that the Ministry of Environment finally approved the application for a change in the park plan for the creation of a marine healing center scheduled to be built in the area of ​​Dalsan-ri, Nam-myeon, and construction began in earnest in November.

According to Taean-gun, Dalsan-ri, Nam-myeon, the project site of the Taean Marine Healing Center, is designated as a national park area, but marine healing facilities are not specified in Article 2 of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Natural Parks Act, which restricts the facilities that can be installed in the national park. There have been difficulties

In response, Taean-gun has continuously proposed to the government, led by Governor Gasero, since 2019 to include 'marine healing facilities' in 'park facilities' of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Natural Parks Act. It also attracted the attention of the general population, such as participating.

After that, Taean-gun brought a new turning point by discussing the establishment of a marine healing center using the existing 'sports facility' site through continuous communication with the Ministry of Environment in case it is difficult to amend the enforcement ordinance of the Natural Parks Act.

“Sports facilities” are specified in “Park facilities” in Article 2 of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Natural Parks Act, so they can be installed in national parks.

Taean-gun is currently in the 42,115 m² site located in Dalsan-ri, Nam-myeon, connecting the existing sports facilities with the marine healing center, increasing the area to 4,770 m² and changing the area to 46,885 m² and building a marine healing center on the site. On the 20th, the Minister of Environment finally announced the change approval.

The Taean Marine Healing Center will be built in the area of ​​Dalsan-ri, Nam-myeon, with one basement level and two above-ground floors, with a total floor area of ​​8570 m². We will do our best to promote the business.

Governor Gasero said, “This approval of the change to the park plan is a splendid achievement by all the citizens who actively participated in the establishment of the Marine Healing Center. We will concentrate our military capabilities so that it can become the No. 1 stre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8/20 [15:5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30일 개통을 앞 둔 논산 탑정호 출렁다리 노을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