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관내 외식업자 대상 ‘신활력창작소’ 첫 시범운영

자영업자 새 희망 충전... 9월말 정식 오픈

김천겸 기자 | 기사입력 2021/08/19 [16:06]

예산군, 관내 외식업자 대상 ‘신활력창작소’ 첫 시범운영

자영업자 새 희망 충전... 9월말 정식 오픈

김천겸 기자 | 입력 : 2021/08/19 [16:06]
▲ 신활력창작소 첫 시범운영(사진=예산군 제공)     © 김천겸 기자

 

예산군 신활력창작소는 지난 18일 관내 외식업자를 대상으로 첫 시범운영을 실시했다.

 

이번 시범운영은 관내 주요 외식업자 10여명이 한국외식업중앙회 예산군지부(이하 군지부)를 통한 참여 희망자들로 구성해 진행됐다.

 

시범교육 레시피는 닭갈비와 불닭로제파스타로, 자영업자 본인의 외식업종이 아니어도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는 메뉴가 선정돼 눈길을 끌었다.

 

이번 시범교육에 참여한 신원철 군지부장은 “우리군에 신활력창작소가 생겨 외식사업 자영업자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운 시기에 새로운 희망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에서 참여하게 됐다”며 “참여해 보니 시설도 좋고 레시피 강연도 누구나 쉽게 따라할 수 있도록 꼼꼼히 해 줘 매우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에 시범운영을 추진한 신활력창작소 더본외식산업개발원(대표 백종원)은 군으로부터 5년간의 사용허가를 받아 지역특산품을 활용한 메뉴개발 및 요식업 창업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며, 4개 과정에 55개 커리큘럼을 통해 연 2600여명의 교육생을 배출할 계획이다.

 

시범운영을 참관한 황선봉 군수는 “백종원 대표의 더본코리아와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어렵게 신활력창작소를 조성했다”며 “앞으로 신활력창작소가 전국 외식창업교육의 메카로 자리매김하고 우리지역 외식사업 뿐만 아니라 젊은 창업외식 사업자 모두에게 희망을 드리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신활력창작소는 예산군과 ㈜더본코리아가 지역활성화 협약을 통해 2018 지역수요 맞춤지원 공모사업에 선정돼 33억원의 사업비(국비 20억원)를 투입해 완공됐으며 올 8월말까지 시범운영 후 9월말 개소식을 통해 정식 개소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Cheon-Gyeom KIM

 

[Yesan-gun, first pilot operation of ‘New Vitality Creation Center’ for local caterers]

Self-employment filled with new hope... Officially opened at the end of September

 

On the 18th, Yesan-gun New Vitality Creation Center conducted its first pilot operation for local caterers.

This pilot operation was carried out by about 10 major food service providers in the jurisdiction who wished to participate through the Yesan-gun branch of the Korea Food Service Industry Federation (hereinafter the Gun branch).

The pilot training recipes were Dakgalbi and Buldak Rose Pasta, which attracted attention as a menu that anyone can easily follow, even if the self-employed are not in the restaurant business.

Shin Won-cheol, head of the military branch, who participated in this pilot training, said, “I joined in the expectation that a new energy creation center will be created in our military and self-employed food service businesses will be able to breathe new hope in difficult times due to COVID-19.” It was good and the recipe lectures were very thorough so that anyone could easily follow them.”

The Bon Food Industry Development Institute (CEO Baek Jong-won), a new vitality creative place that has been conducting a pilot operation this time, is planning to conduct menu development using local specialties and start-up education for catering businesses after receiving a license from the military for 5 years. It plans to produce 2,600 trainees annually through the curriculum.

Governor Hwang Seon-bong, who observed the pilot operation, said, “With The Born Korea of ​​CEO Baek Jong-won, it was difficult to create a new vitality workshop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We expect it to contribute greatly to giving hope not only to the local restaurant business, but also to all young start-up food service businesses.”

Meanwhile, the New Vitality Creation Center was completed with an investment of 3.3 billion won (2 billion won from the government) after Yesan-gun and Theborn Korea were selected for the 2018 local demand customized support contest through a regional revitalization agreement. It will be officially opened through an opening ceremony.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1/2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