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2.01.23 [20:07]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태안군, 최고의 ‘황금어장’ 조성위해 3년간 1억 1327만마리 방류
올해만 넙치·대하 등 4598만마리 방류...수산종자 매입·방류에 13억여 원 투입
 
김천겸 기자
광고
▲ 태안군이 넙치·대하 등 4598만마리를 방류했다.     © 김천겸 기자

 

태안군이 풍부한 어장 조성을 통해 서해안 수산자원의 메카로 거듭난다.

 

태안군은 올해 수산자원의 회복과 어민 소득증대를 위해 총 13억 5천만 원을 투입해 ‘수산종자 매입·방류 사업’을 추진, 관내 연안해역 일원에 넙치와 대하 등 수산종자 7개 품종 4597만 9천마리를 방류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사업은 FTA 등 국제 수산업 여건 변화에 대응하고 기후 온난화 등으로 감소된 어업자원을 늘려 어업인 소득을 증대시키기 위한 것이다.

 

군은 지난달부터 2021년도 방류사업에 나서 △대하 3703만 7천마리 △꽃게 387만 2천마리 △넙치 325만 9천마리 △조피볼락 106만 2천마리 △문치가자미 19만 7천마리 △감성돔 22만 9천마리 등을 방류했으며, 6일 참돔 32만 3천마리 방류를 끝으로 방류를 모두 마무리했다.

 

특히, 사업 추진에 앞서 방류희망 품종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고 입찰 및 방류시기와 추진절차, 방류희망 장소를 협의하는 등 어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좋은 평가를 받았으며, 이 과정에서 한국수산종자산업 백승우 충남지회장이 감성돔 종자 10만마리(3천만 원)를 무상 방류하는 등 어업인들의 따뜻한 손길도 이어졌다.

 

군은 지역 수산자원 증대와 어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앞으로도 수산자원 방류를 지속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수산자원 증대가 곧 어민들의 소득 증대로 이어지는만큼, 군에서는 장기적인 계획을 갖고 수산종자 매입 및 방류에 나서고 있다”며 “태안해역이 국내 최고의 황금어장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태안군은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간 44억 9천만 원을 들여 총 1억 1327만 5천마리의 수산종자를 방류하며 어업자원 증대 및 지역 경쟁력 제고에 앞장서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Cheon-Gyeom KIM

 

[Taean-gun released 113.27 million fish over 3 years to create the best 'golden fishing grounds']

This year alone, 45.98 million fish, including halibut and lobster, were released... 1.3 billion won was invested in purchasing and releasing aquatic seeds

 

Taean-gun is reborn as a mecca of aquatic resources on the west coast through the creation of abundant fishing grounds.

This year, Taean-gun invested a total of 1.35 billion won to restore aquatic resources and increase the income of fishermen to promote the 'fishery seed purchase and release business'. It was announced on the 6th that a thousand birds were released.

The purpose of this project is to respond to changes in international fisheries conditions such as FTAs ​​and increase the income of fishermen by increasing fishery resources that have been reduced due to climate warming.

From last month, the military started the 2021 release project, releasing △37.037,000 lobsters △3872,000 blue crabs △3,259,000 halibut, 1,062,000 sea flounder, 197,000 sea flounder, and 229,000 sea bream. On the 6th, the release of 323,000 red sea bream was completed.

In particular, it received good evaluations by reflecting the opinions of fishermen as much as possible by listening to opinions on the desired species for release, negotiating the bidding, release time, promotion procedure, and desired release location, before proceeding with the project. The warm touch of fishermen continued, as the president of the Chungnam branch released 100,000 black sea bream seeds (30 million won) free of charge.

In order to increase local fishery resources and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fishermen, the county plans to continue to promote the release of aquatic resources in the future.

A military official said, “As the increase in aquatic resources leads to an increase in the income of fishermen, the military has a long-term plan to purchase and release aquatic seeds. I will do it,” he said.

Meanwhile, Taean-gun is taking the lead in increasing fishery resources and enhancing regional competitiveness by discharging a total of 113,275,000 aquaculture seeds at a cost of 4.49 billion won for three years from 2018 to last year.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8/06 [14:4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신임 이택구 행정부시장 현장 찾아 새해 시작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