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9.24 [16:54]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 서구, 민선7기 3주년 주민과의 대화 성료
 
김정환 기자
광고
▲ 민선7기 3주년 주민과의 대화 사진     © 김정환 기자


대전 서구가 민선7기 3주년을 맞아, 지역사회에서 봉사하고 지역민을 위한 활동을 전개하는 주민대표 50여 명을 초청해, 서구 정림동 소재 정림창고에서 주민과의 대화를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당신이 서구입니다’라는 주제로, 통장·주민자치회원·마을활동가와 같이 구 행정의 최일선에서 활동하고 있는 주민들의 경험담을 공유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고 공연 퍼포먼스로 행사를 마무리하였다.

  

박정자 서구통장협의회 부회장은 “백신접종 초창기부터 지금까지 서구 통장들은 맡은 바 역할을 충실히 했고, 앞으로도 집단면역을 달성할 때까지 봉사한다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강영옥 도마2동 주민자치회 회장과 이미라 관저공동체연합대표는 “풀뿌리 민주주의를 완성하기 위해서는 주민이 주도하고 결정하는 단체들이 적극적으로 활동해야 한다. 앞으로도 마을 발전을 위한 여러 방법을 모색하여 구정의 중요한 파트너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그동안의 소회를 밝혔다.

  

장종태 청장은 “코로나와 같은 전대미문 바이러스와 전쟁을 치르기 위해서는 행정과 주민이 모두 합심하지 않으면 불가능하다. 지역사회에서 생활방역활동에 전념한 서구의 주민들에게 경의와 감사를 표한다”고 했다.

  

이어, “지방자치와 자치분권을 완성하기 위해서는 주민자치회, 마을공동체와 같은 조직이 지역리더로 활약해 줘야 한다. 오늘 이 자리에 모신 지역리더분들과 서구의 모든 공직자, 48만 구민이 함께한다면, 코로나 극복은 물론, 자치분권도 이뤄낼 수 있을 것이다”며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Seo-gu succeeds in dialogue with residents on the 3rd anniversary of the 7th popular election]

 

Daejeon Seo-gu announced on the 11th that in celebration of the 3rd anniversary of the 7th popular election, 50 resident representatives who volunteer in the local community and conduct activities for the local people were invited and had a conversation with the residents at the Jeongnim Warehouse located in Jeongnim-dong, Seo-gu.

  

Under the theme of ‘You are Seo-gu’, the event was held in a way that shared experiences of residents who are active at the forefront of the district administration, such as bankbooks, resident autonomous members, and village activists, and ended with a performance performance.

  

Park Jung-ja, vice president of the Seogu Bank Accounts Association, said, “Since the early days of vaccination, the Western bank accounts have faithfully performed their roles, and I will do my best to serve until they achieve collective immunity.”

  

Gang Young-ok, chairman of the Doma 2-dong Residents' Association, and Lee Mi-ra, representative of the Association of Government Residences, said, "In order to achieve grassroots democracy, organizations that are led and decided by the residents must be active. In the future, we will try to become an important partner of the gu administration by finding various ways to develop the village.”

  

Commissioner Jang Jong-tae said, “To fight an unprecedented virus such as Corona, it is impossible unless the administration and residents work together. I would like to express my respect and gratitude to the residents of the West who have devoted their lives to quarantine activities in the local community.”

  

He continued, “In order to achieve local autonomy and decentralization of autonomy, organizations such as residents’ associations and village communities must play an active role as regional leaders. If the regional leaders who are here today, all public officials in the West, and 480,000 residents come together, not only will we be able to overcome the corona virus but also achieve decentralization of autonomy.”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7/11 [22:3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에 모인 전국 시 ․ 도자치경찰위원회 위원장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