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4.21 [18:21]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대덕특구 재창조 등 대전형 뉴딜 선정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청 전경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새로운 대전 100년 도약을 위해‘대전형 뉴딜 10대 특화과제’를 7일 최종 선정했다.

 

대전형 뉴딜 선정은 시민참여 정책제안 플랫폼 대전시소를 통해, 지난달 30일까지 실시한 온라인 설문 결과를 바탕으로 최종 선정했으며, 허태정 시장의 10대 특화과제 발표 영상이 대전시 공식 유튜브와 SNS 등을 통해 공개됐다.

 

분야별로 디지털뉴딜 4개, 그린뉴딜 4개, 안전망강화 1개, 균형발전 1개이며, 시민 일상과 밀접하며 지역적 관심이 집중되고 한국판 뉴딜과 연계성 높은 사업들 위주로 특화과제들이 선정됐다.

 

디지털 뉴딜 분야에서는 ▲ 대덕특구 재창조 ▲ 인공지능 기능 지능형 도시 구축 ▲ 사물인터넷 기반 재난안전통합 플랫폼 구축 ▲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 고도화 사업이 선정됐다.

 

그린뉴딜 분야에서는 ▲ 기후변화대응을 위한 한숲 만들기 ▲ 도심속 푸른 물길 프로젝트 ▲ 미세먼지 대응 전략 2.0 ▲친환경 트램도시 건설이 뽑혔다.

 

안전망강화 분야에서는 대전청년‘내일(MY JOB)로’프로젝트 ▲지역균형발전 분야에서는 충청권 메가시티 광역 및 순환도로망 조성 사업이 각각 시민들의 최종 선택을 받았다.

 

한편 대전시는 한국판 뉴딜에 발맞춰 지난해 7월 기본계획을 수립하며  대전형 뉴딜에 착수해, 올해 2월부터 실행계획을 추진하고, 전문가 워킹그룹, 부시장 주도 실무점검단, 시·구 협의회 등 뉴딜 추진 거버넌스를 구축하며 본격적인 성과창출에 들어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Daedeok Special Zone re-creation, etc.]

 

On the 7th, the city of Daejeon selected the “Top 10 Specialized Tasks for the Daejeon New Deal” for a new 100-year leap forward in Daejeon.

The selection of the Daejeon-type New Deal was finalized based on the results of an online survey conducted up to the 30th of last month through the citizen participation policy proposal platform Daejeon Seesaw, and a video of Mayor Heo Tae-jung's 10 specialized tasks was released through official YouTube and SNS of Daejeon City. .

By field, there are 4 Digital New Deal, 4 Green New Deal, 1 Safety Net Reinforcement, and 1 Balanced Development. Specialized tasks were selected mainly for projects that are closely related to citizens' daily lives, where local attention is focused, and highly connected to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In the field of digital new deal, ▲ re-creation of Daedeok Special Zone ▲ construction of intelligent city with artificial intelligence function ▲ establishment of IoT-based disaster safety integrated platform ▲ next-generation intelligent transportation system advancement project was selected.

In the field of the Green New Deal, ▲ creating a hansop to cope with climate change ▲ green waterway project in the downtown area ▲ fine dust response strategy 2.0 ▲ building an eco-friendly tram city was chosen.

In the field of safety net reinforcement, the Daejeon Youth Project Tomorrow (MY JOB) ▲ In the area of ​​balanced regional development, the metropolitan area and ring road network construction project in the Chungcheong area was the final choice of citizens, respectively.

Meanwhile, the city of Daejeon established a basic plan in July of last year in line with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and launched the Daejeon-type New Deal. It was built and started to create results in earnes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4/07 [11:05]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열병합발전 발전설비 증설 '반대 투쟁위'집회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