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4.12 [22:24]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세종시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세종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시, 세종 청년정책에 220억 원 투입
 
김정환 기자
광고
▲ 세종시청사 전경     ©김정환 기자

세종시가 31일 ‘청년이 정착하고 성장하는 세종시’를 비전으로 하는 ‘2021년 세종시 청년정책 시행계획’을 수립·추진한다고 밝히고, 22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청년 관련 일자리, 주거, 교육, 문화·복지, 참여·권리 등 총 5개 분야 33개 과제로 구성된 ‘2021년 세종시 청년정책’을 시행한다.

 

이번 시행계획은 지난해 12월 발표된 국무조정실 ‘제1차 청년정책 기본계획’을 바탕으로 수립됐으며, 일자리 위주의 청년정책에서 탈피해 주거, 교육, 문화 등 청년의 삶 전반을 지원하도록 설계됐다.

 

세종시 청년 인구(19~34세)는 6만 6,807명으로 전체 인구의 19%를 차지하며, 장래 청년인구 유입, 15세 미만 인구비율 등을 고려할 때 청년인구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청년의 안정적인 지역 정착을 지원하고 도시 발전을 견인하기 위한 적극적 청년정책 수립이 요구되는 상황이다.

 

이에 시는 이번 시행계획을 토대로 정책 수혜자인 청년이 주도적으로 정책 수립·추진에 참여하는 것에 방점을 두고 청년정책을 내실화하는 동시에 실효성을 높이고자 했다.

 

대표 과제로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세종형 청년임대주택 쉐어하우스 보급 ▲청년맞춤형 온·오프라인 평생교육 지원 ▲청년마음건강사업 ▲세종시청년센터 확장 ▲청년정책네트워크 운영 등이다.

 

먼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은 청년들에게 적합한 일자리를 발굴·제공해 지역정착을 유도하는 게 목적이다.

 

주거여건이 취약한 청년들에게 주변 시세보다 50~70% 저렴한 시세로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세종형 쉐어하우스 청년임대주택 보급사업’도 지속 추진해 한국영상대·고려대·홍익대 인근에 올해 15호를 추가 공급한다.
 
세종시 정주 청년들의 성장을 지원하고 도시 발전의 토대를 마련하기 위해 추진하는 ‘청년맞춤형 온·오프라인 평생교육 지원사업’은 세종시민대학 ‘집현전’과의 연계로 취·창업 등 진로설계에 필요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방침이다.

 

학업·취업·직장 등으로 정신적 스트레스를 겪는 청년들을 위로하기 위해 청년 건강상담소 사업을 확대하고, 대학과 연계해 자조모임이나 심리치료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세종 청년정책네트워크’ 구성으로 청년이 능동적으로 정책에 참여할 수 있는 확장형 거버넌스를 구축해 소통 창구로 활용할 방침이다.

 

오는 6월 2기 세종 청년정책네트워크를 구성해 청년문제를 발굴·조사하는 것은 물론, 개선방안을 모색하고 국내 청년단체 협의체와 협력·교류를 통해 시 청년 행사를 기획해 청년 소통을 확대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청년 기본 조례’를 근거로 지난해 설립한, 청년정책 중간지원조직인 청년센터가 운영하는 세종형 청년사업을 올해 5개 분야 17개로 확대·추진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Sejong City Invests 22 Billion Won in Sejong Youth Policy]


On the 31st, Sejong City announced that it will establish and promote the'Sejong City Youth Policy Implementation Plan for 2021' with the vision of'Sejong City where young people settle and grow'. The'Sejong City Youth Policy in 2021' will be implemented, consisting of 33 tasks in a total of five areas, including education, culture·welfare, and participation·rights.

This implementation plan was established based on the “First Basic Youth Policy Plan,” announced in December of last year, and was designed to support the entire life of youth, including housing, education, and culture, by breaking away from the job-oriented youth policy.

Sejong City's youth population (ages 19 to 34) is 66,807, accounting for 19% of the total population, and it is expected that the youth population will steadily increase given the influx of the youth population in the future and the percentage of the population under the age of 15.

It is a situation in which active youth policy establishment is required to support the stable settlement of young people and lead urban development.

Accordingly, based on this implementation plan, the city aimed to improve the effectiveness of the youth policy while consolidating the youth policy with an emphasis on taking the initiative in policy-making and promotion of policy beneficiaries.

Representative tasks include ▲regional-led youth job programs ▲Sejong-type youth rental housing share houses ▲Support for youth-customized online and offline lifelong education ▲Youth mind health project ▲Sejong City Youth Center expansion ▲Youth policy network operation.

First, the “regional-led youth job program” aims to induce local settlement by discovering and providing suitable jobs for young people.

The'Sejong Share House Youth Rental Housing Supply Project', which supplies rental housing to young people with poor housing conditions at a market price of 50-70% lower than the surrounding market price, has also been promoted, adding 15 issues this year to the vicinity of Korea Film University, Korea University, and Hongik University. To supply.
The'Youth-Customized Online/Offline Lifelong Education Support Project' is a program necessary for career planning such as employment and start-up in connection with Sejong Citizen's College'Jiphyeonjeon' to support the growth of sejong residents and lay the foundation for urban development. It is a plan to operate.

In order to comfort young people suffering from mental stress due to study, employment, and work, the youth health counseling center business is expanded, and self-help meetings and psychological therapy programs are also operated in connection with universities.

The “Sejong Youth Policy Network” plans to establish an expandable governance that allows young people to actively participate in policy and use it as a communication channel.

In June, the 2nd Sejong Youth Policy Network will be organized to discover and investigate youth issues, as well as seek improvement measures, and plan to expand youth communication by planning city youth events through cooperation and exchange with a council of domestic youth organizations. .

Lastly, based on the “Basic Youth Ordinance,” the Sejong Youth Center, an intermediary support organization for youth policy, will expand and promote the Sejong Youth Project to 17 projects in five areas this year.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3/31 [11:1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봄을 비상하는 서해 갈매기...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