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4.18 [09:35]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식이법 1년, 과속카메라 설치 6%→21%
 
김정환 기자
광고
▲ 강훈식 의원 질의사진     ©김정환 기자

어린이 교통 안전 분야에 큰 경각심을 일으킨 ‘민식이법’이 시행된지 1년이 된 가운데, 전국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의 과속단속카메라 설치율은 6%에서 21%로 상승했고, 스쿨존 어린이 교통사고는 전년대비 85%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사실은 강훈식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아산을)이 25일 행정안전부와 경찰청으로부터 스쿨존 내 설비 보완 현황과 교통사고 발생 현황을, 법무부와 대법원으로부터 사고 운전자 처벌 현황 자료를 각각 제출받아 확인하면서 나타났다.

 

강훈식 의원은 2019년 지역구인 충남 아산의 한 스쿨존에서 故김민식 군이 교통사고로 숨진 뒤, 어린이 교통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민식이법’이라고 명명한 「도로교통법」과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발의했다.

 

도로교통법 개정안은 전국 스쿨존에 과속단속카메라와 신호기를 설치하는 내용이 골자다.

 

법 시행 이후인 2020년 스쿨존 과속단속카메라 설치 비율이 급격히 증가했다. 법안 발의 전인 2019년까지 전국 스쿨존 16,912개소에 설치된 과속단속카메라는 952개, 설치율은 6%에 불과했다.

 

법안 통과 이후인 2020년 한 해 동안만 과속단속카메라가 2,602개가 더 설치됐다. 2021년에는 5,529개의 설치가 진행되고 있다.(스쿨존은 16,896개소로 감소) 올 연말 기준 설치율은 54%까지 올라갈 예정이다.

 

신호기 없는 어린이 보호구역도 감소했다. 2019년에는 16,912개소 스쿨존에 13,765개 신호기가 설치돼 설치율이 81%였다. 2020년에는 모두 14,990개 신호기가 설치돼 설치율이 89%까지 올라갔다.

 

이 외에도 행정안전부는 스쿨존 교통안전 강화대책을 다수 추진했다. 전국 어린이 보호구역 중 제한속도가 30km/h를 초과하던 구간 889개소 중 671개소의 제한속도를 30km/h로 하향 조정했다. 218개소는 차량 소통 등을 고려해 기존 속도를 유지했다.

 

또한 스쿨존 불법 노상주차장의 차량이 어린이와 운전자의 시야를 가린다는 지적에 따라, 전국 불법 노상주차장 281개소를 폐지했다.

 

안전신문고를 활용해 주민이 직접 불법 주‧정차를 신고하는 제도를 지난 6월 도입해, 6개월 간 47,205건(일평균 254건)이 신고됐다. 또한 스쿨존 주‧정차 위반 차량 범칙금도 올 5월부터 일반도로(4만원)의 2배에서 3배(12만원)로 상향될 예정이다.

 

2020년 스쿨존 어린이 교통사고 발생 건수는 모두 483건으로, 전년도 567건 대비 15%가량 감소했다. 사망사고의 경우 6건에서 3건으로 줄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14건에서 65건으로 큰 폭으로 줄었다.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은, 스쿨존에서 어린이 교통사고 발생했을 경우 운전자 처벌을 강화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법무부 자료에 따르면 검찰은 ‘민식이법’ 시행(3월25일)부터 ‘20년 말까지 ‘특가법 위반’(어린이보호구역치사상)으로 모두 436건의 사건을 접수했다. 이 중 해당 조항으로 인해 구속된 경우는 2건으로 전체 사건의 0.4%였다.

 

436건 중 정식재판이 청구된 사건은 구속기소 2건, 불구속 구공판 58건이었다. 이 외에 구약식 110건, 불기소 165건, 기타(기소중지, 참고인 중지, 보호사건 송치 등) 63건 등이 있었다.

 

대법원에 따르면 같은 기간(‘20.3.25.~’20.12.31.) 특가법상 ‘어린이보호구역치사상’ 사건 중 1심 판결이 선고된 사건은 모두 25건이었다. 이 중 실형이 선고된 사건은 1건이었다.

 

민식이법 시행 이후 제도 개선 이후 기간이 1년 미만으로 짧아 정확한 평가가 쉽지 않으며, 코로나19로 인한 재택수업으로 학생들의 등하교가 줄어든 점을 감안하면 교통사고 발생 건수 감소가 저조하다는 지적도 있다.

 

강훈식 의원은 “운전자 여러분께서 불편함을 감수해 주신 덕분에 어린이 안전을 지키자는 인식이 강화됐고, 안전 설비가 보강돼 기존의 말 뿐인 어린이 보호구역이 실질적인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기능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꾸준히 스쿨존 안전사고 성과와 보완점을 확인하며, 어린이 안전은 강화하면서도 운전자의 불편을 줄이는 방향으로 제도가 정착되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1 year of the civil law, speeding camera installation 6%→21%]

 

One year has passed since the'Citizen's Diet Act', which caused great awareness in the field of traffic safety for children, has been implemented, and the rate of installation of speed cameras in child protection zones (school zones) across the country has risen from 6% to 21%, and traffic accidents for children in the school zone. Was found to have decreased to 85%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This was revealed when National Assembly member Kang Hoon-sik (Democratic Party, Chungnam Asan-eul) received and confirmed the status of supplementary facilities and traffic accidents in the school zone from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the National Police Agency on the 25th, and data on the status of accident driver punishment from the Ministry of Justice and the Supreme Court, respectively. .

Rep. Kang Hoon-sik said that after the late Kim Min-sik died in a traffic accident in a school zone in Asan, Chungcheongnam-do, a district in 2019, the Road Traffic Act, which was called the ``People's Diet Act,'' and the ``Specific Crime Aggravated Penalty, etc. Law” Representatively proposed some amendments to the law.

The amendment to the Road Traffic Act is about installing speed cameras and signals in school zones across the country.

In 2020, after the enforcement of the law, the rate of installation of speed cameras in the school zone has increased sharply. Until 2019, before the bill was initiated, there were only 952 speed cameras installed in 16,912 school zones nationwide, and only 6% of them were installed.

2,602 more speeding cameras were installed in 2020 alone, after the legislation was passed. In 2021, 5,529 installations are in progress (the school zone is reduced to 16,896). As of the end of this year, the installation rate is expected to rise to 54%.

The number of children's shelters without signal flags has also decreased. In 2019, 13,765 signal devices were installed in 16,912 school zones, and the installation rate was 81%. In 2020, 14,990 signals were installed in total, increasing the installation rate to 89%.

In addition,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has promoted a number of measures to strengthen school zone traffic safety. The speed limit of 671 out of the 889 sections of the nationwide child protection zone where the speed limit exceeded 30km/h was lowered to 30km/h. At 218 locations, the existing speed was maintained in consideration of vehicle traffic.

In addition, 281 illegal street parking lots nationwide were abolished according to the criticism that vehicles in school zone illegal street parking lots obstruct the view of children and drivers.

In June, a system in which residents directly report illegal parking and stop using the Safety Report Center was introduced, and 47,205 cases (average of 254 cases per day) were reported in 6 months. In addition, the penalty for parking/stop violations in the school zone is expected to be increased from 2 times the general road (40,000 won) to 3 times (120,000 won) from May this year.

In 2020, the number of traffic accidents for children in the school zone was 483 cases, a 15% decrease from 567 cases in the previous year. The number of fatal accidents decreased from six to three. By region, Seoul significantly decreased from 114 to 65.

The amendment to the 「Act on the Aggravated Punishment for Specific Crimes, etc.」 aims to strengthen the punishment of drivers in case of a child traffic accident in the school zone.

According to data from the Ministry of Justice, the prosecution received a total of 436 cases from the enforcement of the Civil Diet Act (March 25) to the end of 20 years for the violation of the Special Privilege Act (children's protection zone lethality). Of these, two cases were arrested due to this provision, accounting for 0.4% of all cases.

Of the 436 cases, formal trials were requested in two cases of arrest and 58 cases of unsuccessful old trials. In addition, there were 110 cases of the Old Testament, 165 cases of non-prosecution, and 63 other cases (suspension of prosecution, suspension of reference, and transmission of protection cases).

According to the Supreme Court, there were 25 cases in which the first trial was sentenced out of the “Child Protection Zone Lethality” case under the Special Act (“20.3.25.~”20.12.31.). Of these, one case was sentenced to jail.

It is not easy to evaluate accurately because the period after the improvement of the system after the implementation of the Civil Diet Act is less than a year, and it is pointed out that the decrease in the number of traffic accidents is poor given that students' attendance and school have decreased due to home-based classes due to Corona 19.

Rep. Kang Hoon-sik said, “Thanks to drivers' discomfort, awareness of keeping children safe has been reinforced, and safety facilities have been reinforced so that the existing children's shelter, which is just words, can function as a practical child protection area.” said.

He added, “In the future, we will continue to check the school zone safety accident performance and complementary points, and the system should be settled in the direction of reducing driver discomfort while enhancing child safety.”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3/25 [11:3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열병합발전 발전설비 증설 '반대 투쟁위'집회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