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4.18 [09:35]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황운하 국회의원, 세종시 이전기관 특공 ‘돈벼락 손질해야’
 
김정환 기자
광고
▲ 정세균 국무총리와 황운하 국회의원     © 김정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황운하 국회의원(대전 중구)은 지난 18일 국회 예결위 종합 정책질의에서 토지공개념이 담긴 헌법 정신을 다시 살려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아파트 투기 목적으로 변질된 중기부 등 세종시 이전기관 주택 특별공급(이하 특공) 제도 역시 전면 손질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의원은 “우리 시대 가장 큰 과제는 불평등과 불공정의 해소”라며 특히 대한민국에서 소득과 자산 불평등의 가장 근본적 원인은 ‘망국적 부동산 투기’라고 지적했다.

 

황운하 의원은 “LH 사태에 대해 대통령께서도 강도 높은 대책 마련 의지를 표명했다”면서 “이번 기회에 보다 근본적이고 획기적 개선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부동산 적폐 청산의 근본적 해법은 헌법에 명시된 토지공개념을 법률로 구현해 제도화하는 것이라며, 총리의 견해를 물었다.

 

황 의원의 질의는 헌법 122조에 주목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헌법 122조에는 ‘국가는 모두의 생산 및 생활의 기반이 되는 국토의 효율적이고 균형 있는 이용·개발과 보전을 위해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해 그에 관한 필요한 제한과 의무를 과할 수 있다’고 명시됐다.

 

답변에 나선 정세균 국무총리는 “(헌법에) 그런(토지공개념) 정신이 들어 있다고 생각한다”고 공감하고 “부동산 정책에 있어 정부의 역할이 더욱 커져야 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계속해서 황 의원은 정 총리에게 “수도권에 거주하던 공무원이나 공공기관 종사자들에게 일정 부분 인센티브를 주는 것은 납득할 수 있지만, 세종에서 불과 30여 분 거리인 대전에서 이전한 중기부 등과 같은 공공기관 종사자들에까지 특공 혜택을 주는 게 과연 공정한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황 의원은 “세종시 부동산 가격이 폭등하면서 무주택 서민들은 아파트를 살 수도, 전세로 얻을 수도 없는 어처구니없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차제에 특공으로 당첨만 되면, 가만히 앉아 수 억 원대 불로소득을 챙길 수 있는 이전 기관 특공 제도를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초 ‘특공’은 세종으로 이전하는 기관 종사자들의 주거 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공급 물량의 50%까지 우선 배정했다. 하지만 일반분양에 비해 경쟁률이 낮다 보니 당첨되면 수 억 원의 차익을 누릴 수 있어 원래 정책목표와 달리 공무원이나 공공기관 임직원들의 ‘재테크’ 수단으로 변질되고 있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세종시 이전에 회의적이었던 중기부나 창업진흥원, 신용보증재단중앙회,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 등과 같은 공공기관이 세종 이전을 서두른 배경에는 특공 혜택이 결정적으로 작용했다. 한편 세종시 아파트값은 지난해 행정수도 완성론이 불붙으며 무려 44.93%가 올라 부동산시장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Assemblyman Hwang Unha, special commander of the relocation agency of Sejong City]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member Hwang Unha (Jung-gu, Daejeon) insisted that it is time to revive the constitutional spirit containing the concept of land disclosure in a comprehensive policy inquiry on the preliminary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18th.

They raised their voices that the special housing system (hereinafter referred to as special work) for relocation institutions in Sejong City, such as the mid-term ministry, which has been deteriorated for the purpose of apartment speculation, should also be fully improved.

Rep. Hwang pointed out that “the biggest challenge in our time is to resolve inequality and injustice.” In particular, the most fundamental cause of income and asset inequality in Korea is “defunct real estate speculation.”

Rep. Hwang Unha said, “The President also expressed his willingness to come up with intensive countermeasures against the LH crisis,” and said, “We need a more radical and drastic improvement plan at this opportunity.” He then asked the Prime Minister's opinion, saying that the fundamental solution to the liquidation of real estate storage is to implement and institutionalize the concept of land disclosure specified in the Constitution.

Rep. Hwang's inquiry is interpreted as a remark that paid attention to Article 122 of the Constitution. In Article 122 of the Constitution, it is stated that'the state may impose necessary restrictions and obligations in accordance with the laws for the efficient and balanced use, development and preservation of the national territory, which is the basis of production and living for all.'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who responded, said, “I think that (the constitution) contains such a (land disclosure concept) spirit,” and expressed a position that “the role of the government in real estate policy should be further expanded”.

Rep. Hwang continued to say to Prime Minister Chung, “It is understandable to give some incentives to public officials or workers in public institutions living in the metropolitan area, but workers in public institutions such as the Mid-term Ministry relocated from Daejeon, which is only 30 minutes away from Sejong. "Is it fair to give special special benefits?" he asked.

Rep. Hwang said, “With the soaring real estate prices in Sejong City, there is a ridiculous situation in which homeless people cannot buy apartments or get them by charter.” If you win as a special job, you can sit still and earn hundreds of millions of won unearned income. He insisted that a full review of the previous agency's special service system should be reviewed.

Initially, the “specialist” allocated up to 50% of the supply first in order to promote the stability of housing for the workers of the institutions relocating to Sejong. However, since the competition rate is lower than that of general pre-sale, if you win, you can enjoy a profit of hundreds of millions of won. Unlike the original policy goal, it is transforming into a “financial” means of government officials and executives and employees of public institutions.

A few years ago, the special benefits were decisive in the background of the hasty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such as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Administration, the Korea Startup Promotion Agency, the Korea Credit Guarantee Foundation, and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Technology Information Agency, which were skeptical before Sejong City a few years ago. Meanwhile, the price of apartments in Sejong City rose 44.93% last year as the government capital completion was on fire, fueling the real estate marke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3/23 [20:0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열병합발전 발전설비 증설 '반대 투쟁위'집회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