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4.12 [22:24]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옛 충남도청사 리모델링 공사’ 처음부터 불법
 
김정환 기자
광고
▲ 감사결과를 발표하는 서철모 부시장     ©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옛 충남도청사에‘소통협력공간’조성사업을 하면서 관계기관의 승인없이 공사를 강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시 서철모 행정부시장은 18일 시청 기자브리핑을 열고 옛 충남도청사 리모델링 공사에 대한 감사 결과를 발표하며“시민들에게 큰 실망과 우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매우 송구하다”고 말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수목과 담장철거 당시 담당 국장이 시 감사위원장에 임명돼 이번 감사에서 제척하고, 감사개입을 차단하고 철저한 조사와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전문인력을 투입해 행정부시장을 감사단장으로 6명의 감사반을 꾸려 감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감사 중점 사항은 시설물 사용에 대한 소유자 협의(승인)여부 ,부속건물 리모델링공사 건축협의 대상 여부 ,담장 철거 및 수목 이식·폐기 추진 경위 ,사업추진 시 법령 위반 여부 등이다. 

 

먼저 이번 감사에서 대전시는 시설물 원상변경에 대한 소유자 승인없이 무단으로 사업을 추진한 것으로 확인됐다.
 

수목제거 및 담장철거, 부속건물(무기고, 선관위, 우체국)에 대한 리모델링 공사는 사업부서에서 문체부를 4차례 방문해 협의한 사실은 있으나, 소유자인 충청남도나 문체부의 공식적인 승인 없이 무단으로 사업을 추진한 것으로 감사 결과 드러났다.

 

또한 옛 충남도청사 부속건물에 대한 리모델링 공사 등을 시행 하면서 관할 관청인 중구청에 대수선, 증축신고 등 건축협의를 전혀 이행하지 않고 임의로 공사를 실시 한것으로 확인됐다.

 

부속건물인 우체국, 무기고동의 2층 바닥과 내외부 계단를 철거하는 공사는 것은 주요 구조부를 해체하는 것으로써 이는 대수선에 해당한다.

 

또한 부속동 3개 동의 연결복도 철거 후 재설치하는 것은 증축행위에 해당하여 관할 구청(중구청)에 건축협의(대수선, 증축)절차를 이행하지 않은 사실도 확인했다.


특히 리모델링 공사를 하면서, 내진성능 평가용역 결과 내진보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으나, 내진설계 보강 없이 건물 내부만 구조보강하도록 설계해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회적자본지원센터가 소통협력공간에 입주하려면 운영협의회 심의를 거쳐 시장의 승인을 받아야 하나, 마치 소통협력공간에 입주가 확정된 것처럼 설계에 반영, 사전절차를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시는 향후 적법한 절차에 따라 입주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며, 다만 전 대전사회적자본지원센터장이 현직 과장으로 있을 때 자신이 몸담았던 기관에게 특혜를 줬다는 일각의 의혹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혀 또 다른 의혹의 불씨를 남겼다.

 

수목이식·폐기와 관련해서는 사업범위 내 향나무 등 수목이식 및 폐기에 대한 현장조사를 실시한 결과 수목은 1,218주 가운데 481주를 제거하고 현재 737주가 남아 있다고 밝혔다. 

 

폐기수목 세부 내역은 △향나무 197주(경계수목 173주, 청사안) 중 114주 △사철나무 58주 중 36주 △측백나무 15주 중 10주 △회화나무 8주 △히말라야시다 5주 중 3주 등이다.

 

특히 담장 경계수목 향나무 173주 가운데 100주는 폐기하고 73주는 금고동 양묘장으로 이식하였으며, 폐기된 향나무 수령은 폐기되어 확인할수 없으며, 이식된 향나무는 40~43년으로 확인됐다.

 

제거된 수목 중 그루터기(밑동)가 있는 나무는 14주로서 △향나무 3주(55년~110년) △측백나무 2주(68~70년) △측백나무 3주(37~40년) △메타세과이어 2주(45~50년) 등이다.

 

감사결과를 발표한 서철모 행정부시장은“이번 감사를 통해 행정절차 등 법령을 위반한 관련자에 대하여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하여 비위정도가 중과실이라고 판단하고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former Chungnam Provincial Office remodeling work' proceeds without approval from related agencies]


It was confirmed that the construction of Daejeon City was undertaken without the approval of related agencies while building a “communication cooperative space” in the former Chungnam-do government office.
Deputy Mayor Seo Cheol-mo of Daejeon City held a press briefing at City Hall on the 18th and announced the results of the audit for the remodeling of the former Chungnam Provincial Government Building, and said, “I am very sorry for causing great disappointment and concern to the citizens.”
According to the city of Daejeon, the director in charge at the time of the demolition of trees and fences was appointed as the chairman of the city's audit committee. He said that he had carried out an audit.

The main points of the audit are whether the owner's consultation (approval) for the use of facilities, whether it is subject to consultation for the construction of an attached building remodeling work, the process of demolition of the fence and the progress of planting and disposal of trees, and the violation of laws and ordinances when promoting the project, etc.

First of all, in this audit, it was confirmed that the city of Daejeon carried out the business without permission without the owner's approval for the original state change of the facility.
There is a fact that the business department visited the Ministry of Culture and Sports 4 times to discuss the removal of trees, demolition of fences, and remodeling of the annexed buildings (armorage warehouse, election commission, post office), but the project was pursued without official approval from Chungcheongnam-do, the owner, or the Ministry of Culture. It was revealed as a result of the appreciation.

In addition, it was confirmed that the construction was carried out arbitrarily without carrying out any construction consultations such as major repairs and extension reports to Jung-gu Office, which is the jurisdiction, while carrying out remodeling work for the former Chungnam-do government office building.

The construction to remove the 2nd floor of the post office and the Mugodong building, as well as the internal and external staircases, is to dismantle the main structural parts, which is a major repair.
In addition, it was confirmed that the re-installation of the corridor in the three annexes was an extension act, and the construction consultation (maintenance, extension) procedure was not implemented with the competent ward office (Jung-gu office).
In particular, during the remodeling work, as a result of the seismic performance evaluation service, there was an opinion that seismic reinforcement was necessary, but it was investigated that the remodeling project was promoted by designing to reinforce the structure only inside the building without reinforcing the seismic design.

In order for the social capital support center to move into the communication cooperation space, it must be approved by the mayor after deliberation by the operation council, but it was confirmed that the preliminary procedure was not implemented as if the occupancy was confirmed in the communication cooperation space.
The city of Daejeon plans to decide whether to move in according to a legal procedure in the future. However, it was revealed that some suspicions that the former head of the Daejeon Social Capital Support Center gave preferential treatment to the institution in which he served as the incumbent manager were not true. It left a spark of suspicion.

Regarding tree transplantation and disposal, a field survey was conducted on the transplantation and disposal of trees such as juniper trees within the scope of the project.

Details of discarded trees are △114 of 197 juniper trees (173 of border trees, blueprint) △36 out of 58 iron trees △10 out of 15 Japanese cypress trees △8 of painting trees △3 of 5 Himalayas Etc.

In particular, 100 of the 173 juniper trees of the fence boundary tree were discarded and 73 were transplanted to the Geum-dong nursery. The age of the discarded juniper trees was discarded and cannot be verified, and the transplanted juniper trees were found to be 40-43 years old.

Among the removed trees, the number of trees with stumps was 14 weeks, △3 juniper trees (55~110 years) △2 juniper trees (68~70 years) △3 cypress trees (37~40 years) △Meta Seguire 2 weeks (45-50 years), etc.

Executive Vice Mayor Seo Cheol-mo, who announced the results of the audit, said, “Through this audit, we will consider the seriousness of the matter to the person involved in violating the laws and regulations, such as administrative procedures, to determine that the degree of non-compliance is gross negligence, and hold a strict responsibility.”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3/18 [13:3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봄을 비상하는 서해 갈매기...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