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4.18 [09:35]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의힘 세종시당, ‘부동산투기 조사’ 이춘희 시장은 손 떼라
 
김정환 기자
광고
▲ 부동산투기 전수조사하라 현수막     © 김정환 기자


세종시장은 부동산투기 특별조사 자격 없다.


당장 검찰, 경찰이 성역 없이 수사할 수 있게 하라.

 

국민의힘 세종시당이 최근 세종시 공무원의 국가산단 내 부동산 매입의혹과 관련 이춘희 세종시장을 향해 “부동산 투기 특별조사 자격 없다, 손 떼라”며 이 시장을 겨냥했다.

 

15일 “경찰은 성역 없이 수사하라”는 논평을 통해 이같이 밝힌 세종시당은 논평에서 “세종시 국가산업단지 부동산투기 문제가 LH 부동산 투기와 함께 뉴스의 중심에 있다. 국가산단은 이해찬 민주당대표, 이춘희 현시장이 민주당 시당위원장 당시 추진되었던 사업이다”고 말해 세종시 국가산단 사업 추진당시 민주당 지역위원장 이었던 두 사람을 겨냥했다.

 

세종시가 부동산 투기 특별조사단을 꾸려 조사에 나선 것을 두고는 “세종시장은 부동산 투기 특별조사단을 꾸려 국가산단 부동산투기 문제를 조사하겠다고 발표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이 민주당 시당위원장으로 재임했던 당시의 투기문제를 시장 스스로 조사한다면 객관성이 있겠는가? 공직자 몇 명을 희생양 삼아 방패막이로 삼으려는 의도로 읽힌다”다며 세종시의 자체 투기 조사에 불신을 나타냈다.
 
세종시민들은 이춘희 세종시장을 비롯한 민주당 당직자, 그리고 민주당 시의원 등 선출직 공직자들의 부동산 투기 문제를 더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힌 세종시당은 이춘희 시장에 대해 “한마디로 수사의 대상이라는 것이다. 수사의 대상이 주체가 되겠다는 것이다. 도둑이 몽둥이를 든 격이다. 공직자 몇 명 희생양 삼아 자신들의 보신을 꽤 하려는 꼼수에 불과하다”며 거친 표현으로 이 시장을 공격했다.

 

그러면서 “이춘희 시장은 당장 특별조사에서 손 떼라. 아울러 경찰 수사는 성역 없이 조사하라. 이번 기회에 살아있는 권력을 향한 수사에 경찰의 명운을 걸라”며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Power of the People Sejong City Party, “Real Estate Speculation Investigation” Mayor Lee Chun-hee, Take Off]

 

Sejong mayor is not eligible for special investigation of real estate speculation.
Let the prosecution and police investigate immediately without sanctuary.

Power of the People The Sejong City Party recently aimed at this market by saying, "You do not qualify for a special survey of real estate speculation," to Sejong Mayor Lee Chun-hee in connection with the suspicion of a Sejong city official's purchase of real estate in the national industrial complex.

On the 15th, the King Sejong City Party said in a commentary saying, “The police should investigate without sanctuary,” in the commentary, “The issue of real estate speculation in Sejong City's national industrial complex is at the center of the news along with LH real estate speculation. The National Industrial Complex aimed at the two people who were the Democratic Party Regional Committee Chairman Lee Hae-chan and the current Mayor Lee Chun-hee of the Democratic Party's city party chairman.

Regarding the fact that Sejong City organized a special investigation team for real estate speculation, the Mayor of Sejong announced that it would establish a special investigation team for real estate speculation to investigate the problem of real estate speculation in the national industrial complex. Is there objectivity if the mayor himself investigates the speculation problem at the time when Sejong Mayor Lee Chun-hee served as the chairman of the Democratic Party's city party? It is read with the intention of using a few public officials as scapegoats and shielding them.” He expressed disbelief in Sejong City's own speculation investigation.
The Sejong City Party, which said that the citizens of Sejong are more closely watching the real estate speculation of Democratic Party officials including Sejong Mayor Lee Chun-hee, and elected officials such as Democratic City Councilor Lee Chun-hee, said, “In a word, it is the subject of investigation. It means that the subject of investigation will be the subject. The thief is holding a stick. It's just a trick to try to get a few of the public officials as scapegoats,” he attacked this market with a harsh expression.

He said, “Mayor Lee Chun-hee, get out of the special investigation immediately. Also, investigate the police without sanctuary. Take this opportunity to bet the police's fate in the investigation for living power,” he urged for a thorough investigation by the police.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3/15 [18:3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열병합발전 발전설비 증설 '반대 투쟁위'집회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