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4.22 [11:36]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허태정 대전시장, 충청권 4개 시·도 결집 요청
 
김정환 기자
광고
▲ 허태정 시장, 충청권 메가시티 구축을 위한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회 충청권역 간담회 연셜 사진     © 김정환 기자


3일 세종시청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회의 충청권 간담회에 참석한 허태정 대전시장이 충청권 메가시티를 본격적으로 구체화하기 위한 4개 시·도 및 당의 공동협력과 결집을 요청했다.

 

허 시장은 이날 국가균형발전을 위해서는 충청권역 연대 협력을 통해 수도권에 대응할 수 있는 광역 생활․문화․경제권 형성이 필요하며,이를 뒷받침할 제도마련과 광역교통인프라 구축 등의 구체적 논의와 실행은 충청권역의 성공적 연계를 위한 중요한 열쇠라고 피력했다.

 

이날 회의는 국토 균형발전 과제를 구체화하고 충청권의 발전전략 공유 및 실행방안 등을 논의하고자 마련된 자리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충청권 각 지역본부장, 시·도지사 등이 참석했다.


이날 대전은‘대덕연구개발특구 재창조로 대전을 지역주도 혁신 허브로 육성’과‘충청권 메시티 광역교통망 조성’을 주제로 대덕특구가 정부중심의 과학기술 R&D에서 지역주도 융합연구·혁신생태계로 전환하여, 대전을 지역주도 혁신허브로 조성할 수 있도록 대덕특구 재창조사업을 대형 국가프로젝트로 추진할 것을 건의했다.

 

이어서 충청권 광역 교통인프라 구축을 위해 ▲북대전IC~(세종)부강역 ▲사정교~한밭대교~세종시 ▲대덕특구~(세종)금남면 ▲비래동~와동~신탄진동~세종시 등 행정수도권 광역연결도로 4개 노선 건설사업과 ▲보령~대전~세종~보은 간 고속도로 ▲행정수도권 대 순환고속도로 등 충청권 연계 광역고속도로 2개 노선 건설 사업에 대해 올해 상반기 예정인 국가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각각 건의했다.

 

허 시장은“이번 충청권역 간담회를 통해 충청권이 지역경계를 초월하여 공동운명체라는 인식하에 끈끈한 결속을 다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앞으로 대전도, 행정수도의 완성과 충청권이 국가 균형발전의 중심축으로 자리 잡아 상생 발전하기까지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Mayor Heo Tae-jeong requests the mobilization of 4 cities and provinces in Chungcheong area]


Daejeon Mayor Hur Tae-jeong, who attended the Chungcheong area meeting of the Democratic Party's Special Committee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held at Sejong City Hall on the 3rd, requested joint cooperation and mobilization between the four cities, provinces, and parties to form a megacity in the Chungcheong area in earnest.


Mayor Huh said that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on this day, it is necessary to form a wide-area life, culture, and economy that can cope with the metropolitan area through solidarity cooperation in the Chungcheong area. He stated that it is an important key for the successful connection of the company.


The meeting was prepared to materialize the task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discuss ways to share development strategies and implementation plans for the Chungcheong region.Woo Won-sik, chairman of the Special Committee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of the Democratic Party, heads of regional headquarters in Chungcheong region, and mayor/do governors attended the meeting.


On this day, the Daedeok Special Zone changed from government-centered science and technology R&D to regional-led convergence research and innovative ecosystem under the themes of ``Cultivating Daejeon as a regional-led innovation hub through the re-creation of the Daedeok R&D Special Zone'' and ``Creating a Messiti Metropolitan Transportation Network in the Chungcheong Region''. Therefore, it was suggested that Daedeok Special Zone re-creation project be promoted as a large national project so that Daejeon could become a regional-led innovation hub.

 

Next, to build a metropolitan transportation infrastructure in the Chungcheong area ▲Bukdaejeon IC~(Sejong)Bugang Station ▲Sajeonggyo~Hanbat Bridge~Sejong City ▲Daedeok Special District~(Sejong)Gumnam-myeon ▲Birae-dong~Wadong~Shintanjin-dong~Sejong City, etc. It was suggested that the construction of four routes and two routes of the Chungcheong area-linked metropolitan highway, such as the Expressway between Boryeong-Daejeon-Sejong-Boeun and the Expressway between the Boryeong-Daejeon-Sejong-Boeun Expressway, and the Administrative Metropolitan Area and the Circular Expressway, should be reflected in the national plan scheduled for the first half of this year.


Mayor Huh said, “I hope this meeting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for the Chungcheong region to transcend regional boundaries and to build a strong bond under the recognition that it is a common destiny.” “In the future, the completion of Daejeon and the administrative capital and the Chungcheong region will be the center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I will not spare any effort until we establish ourselves as an axis and develop win-win growth.”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3/03 [16:1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열병합발전 발전설비 증설 '반대 투쟁위'집회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