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4.18 [09:35]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생활권 수목 무료 진단 지원 나서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청사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도심권 수목의 생리적 피해와 병해충 등에 대한 효과적 대응을 위해, 전문적으로 수목을 진료하고 처방하는‘생활권 수목진료 민간컨설팅사업’을 3월 2일부터 선착순으로 접수·시행한다고 밝혔다.

 

올해 시행하는 수목진료 민간컨설팅 사업의 참여 대상은 관내 아파트, 학교 도시숲, 사회·복지·청소년시설 등의 다중이용시설 생활권 녹지에 적용된다.

 

‘생활권 수목진료 민간컨설팅 사업’은 최근 도심 열섬화, 기후변화 등으로 다변화하고 있는 수목 병해충의 적기 방제와 농약 오·남용 예방을 위해 수목에 대한 전문적인 지식을 가진 나무의사가 수목을 진단하는 공공서비스 사업이다.

 

대전시는‘나무병원’을 운영하면서 현재까지 120건의 처방전을 발급했으며, 전문적인 처방전 발급에 따라 신청기관에서는 생활권내 수목의 병해충, 생육불량목의 생육환경 개선을 추진했다.

 

이를 위해, 대전시에서는 올해 2천만원의 예산을 확보했으며, 60개소의 다중이용시설의 수목에 대한 무료 진료를 추진할 계획이다
 
나무의사제도가 시행됨에 따라 수목진료는 나무병원을 통해서만 가능해져 이번 시행하는 수목진단 서비스는 수목에 대한 지식과  관리에 필요한 수목 정보를 함께 받을 수 있는 좋은 기회이다


대전시 임묵 환경녹지국장은 “전문적인 나무병원을 운영하여 기후변화, 각종 환경이 수목 생육상태에 미치는 영향을 파악하고, 산림청에 기초 분석자료를 제공하여 산림병해충 분야 정책결정과  연구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free diagnosis support for trees in living areas]

 

Daejeon City announced that it will receive and implement the “living area tree care private consulting project,” which specializes in treating and prescribing trees, on a first-come, first-served basis from March 2 to effectively respond to physiological damage and pests in urban trees.


Participation in the private consulting project for tree treatment this year is applied to green areas of multi-use facilities such as apartments, school forests, and social welfare facilities


The'Private Consulting Project for Tree Treatment in the Living Area' is a public service in which a tree doctor with specialized knowledge about trees diagnoses trees for the timely control of tree diseases and pests, which are diversifying due to urban heat island and climate change, and for the prevention of misuse and abuse of pesticides. It's a business.


Daejeon City has issued 120 prescriptions to date while operating the “Namu Hospital,” and according to the issuance of specialized prescriptions, the applicant institution promoted the improvement of the growing environment for trees with pests and poor growth in living areas.


To this end, Daejeon City has secured a budget of 20 million won this year, and plans to promote free medical treatment for trees in 60 multi-use facilities.
 
With the implementation of the tree doctor system, tree treatment is only possible through the tree hospital, so this tree diagnosis service is a great opportunity to receive both knowledge about trees and tree information necessary for management.


“We operate a specialized tree hospital to understand the impact of climate change and various environments on the growth of trees, and provide basic analysis data to the Forest Service so that it can be used as policy decisions and research data in the field of forest pests I will do i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2/24 [08:5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열병합발전 발전설비 증설 '반대 투쟁위'집회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