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4.22 [11:15]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향나무 사건 담당 과장 사표제출
 
김정환 기자
광고
▲ 허태정 대전시장 언론브리핑 사진     © 김정환 기자


구 충남도청사에 시민소통공간을 만들면서 소유주 허락없이 시설물 임의훼손 하는등 물의를 일으킨 담당 과장이 대전시에 사표를 제출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시정브리핑을 하는 자리에서 담당 과장이 사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공식 브리핑을 들어가기에 앞서 허 시장은 최근 논란이 되고있는 구 충남도청사 문제와 관련 담당 과장이 도의적 책임을 지고 사표를 제출 했다고 말하고, "감사위원회를 통해 신속하고 분명하게 조사해 하루 빨리 상황 규명에 최선을 다 할 것이고, 감사결과에 대해 책임질 일에 대해서도 명확히 하겠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사회적자본지원센터와 관련해서 이번 감사과정에서 운영체계 까지 전면 검토하겠다는 의사도 피력했다.

 

감사위원장으로 임명된 전임 국장이 감사 대상자라는 지적에 대해서는 "감사위원장이 당사자라서 제척대상자 이므로 우려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하고"감사 전문가들을 지원하도록 명령해 공정하게 진행 하도록 할 것이고, 감사위원장은 감사 과정에 개입하지 않도록 시스템을 구성해 진행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에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진 강영희 지역공동체과장은  구 충남도청사에 시민소통공간 조성 사업을 하면서 소유주 허락 없이 시설물과 약 100년이 되는 향나무 100여 그루를 잘라내면서 파장을 일으켰고, 이 과정에서 행정의 기본과 원칙을 무시한 행정을 집행 했다는 지적이 일었다.

 

대전시는 행정 경험이 부족한 시민단체 출신인 강 과장에게 국비와 시비가 포함된 120억 원대 사업을 맞기면서 이번 사태를 불렀다는 지적을 받고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the head of the juniper incident submitted his resignation]


The manager in charge submitted a resignation to the city of Daejeon, who caused controversy, such as randomly damaging facilities without the owner's permission while creating a space for citizen communication in the former Chungnam-do government office.


Daejeon Mayor Heo Tae-jeong said that the manager in charge submitted his resignation at a municipal administration briefing on the 23rd.

 

Prior to entering the official briefing, Mayor Heo said that the head of the relevant manager took moral responsibility and submitted his resignation on the recently controversial issue of the former Chungnam Provincial Office. "Through the audit committee, we will do our best to clarify the situation quickly and clearly. I will do everything, and I will clarify what I will be responsible for the audit results.”

 

Mayor Heo also expressed his intention to review the operating system in this audit process in relation to the social capital support center, which is receiving public attention.

 

Regarding the point that the former director appointed as the audit committee chairman is the subject of the audit, he said, "There is no need to worry because the audit committee is a party to be excluded, so there is no need to worry." "We will proceed by configuring the system so that it does not intervene."

 

Meanwhile, Kang Yeong-hee, head of the local community, who is known to have submitted his resignation to the city of Daejeon, made a wave of waves by cutting off facilities and 100 juniper trees that are about 100 years old without the owner's permission while working on a civil communication space creation project at the former Chungnam-do government office It was pointed out that the administration was ignoring the basics and principles of the government.


The city of Daejeon is being pointed out that this situation was called by the manager Kang, who was from a civic organization with insufficient administrative experience, facing a project worth 12 billion won, including government and municipal expense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2/23 [11:5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열병합발전 발전설비 증설 '반대 투쟁위'집회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