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4.18 [09:35]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세종시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세종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세종시, '확진자 발생 1년' 확진자 비율 전국 최저
 
김정환 기자
광고
▲ 세종시청사 전경     ©김정환 기자

지난해 2월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이래 1년을 맞은 세종시가 지난 1년 동안 발생한 감염자가 타시도 대비 확진자 비율 전국 최저로 확인됐다고 평가했다. 


세종시는 지난 1년 동안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대응한 결과 타시도보다 인구 대비 훨씬 낮은 감염자수를 유지하고 있다.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운영, 확진자 재검사·분석, 효율적인 컨트롤타워 유지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인 결과로 평가된다.

 

세종시 확진자는 22일 0시 기준 총 215명이며, 격리 중 확진자는 14명, 사망 후 확진 판정을 받은 사망자 1명(90대)이다. 인구 10만 명 당 62.81명으로 이는 전국 평균인 168.42명보다 훨씬 낮은 수치이다.

 

지난해 2월 26일 전국 최초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를 구축, 검사 속도를 높이는 등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한 것도 확산방지역할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양수산부와 행안부, 전의면 등에서 감염이 발생했을 때 선제적이고 적극적으로 검사를 실시해 지역사회 감염을 차단했다. 지난해 2월부터 현재까지 모두 1만 5,394건 검사를 진행했다.

 

질병관리본부의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운영은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 대상(대통령상)을 받기도 했다.

 

또 다른 모범방역사례로는 완치 후 7일과 14일째 되는 날 무증상자를 검사해 7건의 재양성 사례를 확인했고, 이를 계기로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격리해제된 확진자에 대해 재검사·분석을 실시했다. 이는 PCR재양성에 과학적 근거를 마련하는 데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

 

지난해 3월 해양수산부 확진자 집단발생은 긴급했던 순간으로 손꼽힌다. 자칫 초기대응에 실패할 경우 국가 행정 마비사태를 초래할 수도 있었지만, 신속한 전수검사를 실시, 확산 방지에 성공했다.
 
시는 효과적인 방역 대응을 위해 본청 감염병관리과를 컨트롤 타워로 구축하고 업무체계를 일원화하는 동시에 보건환경연구원에 감염병연구과를 신설해 진단검사 능력을 향상시켜 총 4만 3,269건의 검사를 완료했다.

 

해외입국자 감염 차단을 위해 타 지자체보다 한 발 앞서 해외입국자 전원에 대해 입국 후 PCR검사 및 자가격리 해제 전 검사를 의무화하기도 했다.

 

신생도시로서 부족한 의료 인프라를 극복하기 위해 인근 지자체와 공조해 병상을 확보했으며, 생활치료센터를 적기 운영하여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했다.

 

지난해 7월 개원한 세종충남대병원을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 현재까지 총 55병상을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요양시설, 정신병원 등 고위험시설에 대해 주기적으로 전수검사를 진행하고, 요양병원에 신속항원진단키트를 지원해 필요시 즉시 검사를 실시하는 등 집단감염 방지에 힘쓰고 있다.

 

방역수칙 이행점검을 위해 가용한 행정력을 총 동원해 1만여 곳에 달하는 업소에 대해 일제 점검을 실시하기도 했다.

 

세종시는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앞두고 안전하고 빠른 접종을 위해 예방접종 추진단 구성과 접종센터 운영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Sejong City, the nation's lowest rate of confirmed cases of'one year of confirmed cases']
Sejong City, which has been one year since the first corona19 confirmed in the building in February of last year, evaluated that the rate of confirmed cases in the past year was the lowest in the country compared to other cities.


Sejong City has maintained a much lower number of infected people than other cities as a result of preemptive and proactive responses over the past year. It is evaluated as a result of various efforts such as operation of a drive-through screening clinic, re-examination and analysis of confirmed patients, and maintenance of an efficient control tower.

 

Sejong City confirmed a total of 215 patients as of 0 o'clock on the 22nd, 14 confirmed during quarantine, and 1 dead (90s) who were confirmed confirmed after death. At 62.81 per 100,000 people, this is much lower than the national average of 168.42.

 

On February 26, last year, the nation's first drive-through screening clinic was established, and the rapid response system, such as speeding up inspections, was also found to have been a proliferation prevention area discount.

 

When infections occurred in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and Jeonui-myeon, preemptive and proactive tests were conducted to block infections in local communities. From February last year to the present, all 15,394 tests have been conducted.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s drive-through screening clinic was awarded the Grand Prize (President's Award) in the Best Practices for Active Administration Contest.

 

As another exemplary quarantine case, on the 7th and 14th day after cure, the asymptomatic case was examined and 7 cases of reprovision were confirmed, and on this occasion, re-examination and analysis were conducted on confirmed patients released from quarantine with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This played an important role in establishing a scientific basis for PCR re-cultivation.

 

The outbreak of a group of confirmed cases by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in March last year is considered to be an urgent moment. If the initial response failed, it could have resulted in paralysis of the state administration, but it succeeded in preventing the spread by conducting a quick thorough inspection.
 
In order to effectively respond to quarantine, the city established the headquarters of the Infectious Disease Control Department as a control tower, unified the work system, and at the same time established the Infectious Disease Research Department at the Institute of Health and Environment to improve diagnostic testing capabilities, completing a total of 43,269 tests.

In order to prevent infection by foreigners, it was also mandatory for all foreigners to be tested one step ahead of other local governments after entering the country and before self-isolation.

 

As a new city, in order to overcome the lack of medical infrastructure, we cooperated with nearby local governments to secure hospital beds, and operated life treatment centers in a timely manner to relieve citizens' anxiety.

 

Sejong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which opened in July of last year, was designated as a hospital dedicated to infectious diseases, and a total of 55 beds have been stably operated so far.

 

It is striving to prevent group infections by periodically conducting full tests for high-risk facilities such as nursing facilities and mental hospitals, and providing rapid antigen diagnosis kits to nursing hospitals to conduct tests immediately if necessary.

 

In order to check the implementation of the quarantine regulations, a total of available administrative power was mobilized to conduct a full-time inspection of 10,000 businesses.

 

Sejong City is making every effort to organize a vaccination promotion team and operate an inoculation center for safe and fast vaccination ahead of the Corona 19 vaccination.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2/22 [16:5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열병합발전 발전설비 증설 '반대 투쟁위'집회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