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3.03 [17:36]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허태정 시장, 충청권 광역교통망 구축 건의
 
김정환 기자
광고
▲ 허태정 대전시장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 면담 현안 건의     © 김정환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이 22일 오전 국회를 찾아 진선미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과 지역 국회의원을 만나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건설 등 현안을 건의했다.

 

충청권 광역철도 2단계 건설 사업은 대전시와 충청남·북도, 세종시가 공동 추진하고 있으며, 대전~조치원~청주공항을 잇는 광역철도(44.8km) 건설로, 올해 상반기 확정예정인 국토교통부의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충청권 광역철도망 2단계 계획안이 반영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또한, 동·서해안 시대 교두보 마련을 위한 보령~대전~보은(영덕) 고속도로 건설사업도 함께 건의했다.

 

보령~대전~보은(영덕) 고속도로 건설사업은 충청권과 경북(강원)권을 연계하고 동서3축과 4축 사이 동서횡단 고속도로로서, 지난해 충청권 행정협의회 및 충청권의 10개 지자체가 공동건의문을 작성, 국토부에 제출한 바 있다.


현재, 금년도 상반기 고시 예정인 제2차 국가도로망 종합계획(’21~’30년) 및 제2차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21~’25년)에 반영여부를 검토 중에 있다.

 

허태정 시장은 진선미 위원장을 면담하면서 광역교통망 구축사업은 수도권의 과밀화를 완화하고, 국가 균형발전을 실현하는 가장 효율적인 수단임을 피력하는 한편, 국가 균형발전 차원의 큰 틀에서 공공기관 이전절차에 대한 제도개선도 아울러 건의했다.

 

행정중심복합도시에 이전·설치하는 기관 종사자에게 주어지는 주택특별공급 혜택이 비수도권 공공기관 이전 시에도 동일하게 제공되고 있어, 대전 소재 공공기관의 세종 이전에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바, 충청권의 인구와 자원에 대한 세종시로의 블랙홀 현상 차단을 위해 비수도권 공공기관 이전 시 ‘균형위의 이전 심의절차 마련’과 ‘주택특별공급을 제한’하도록 관련 제도개선을 강력히 요청했다.

 

이밖에, 혁신도시 지정관련 공공기관 이전 지속 추진과 대전의 도심융합특구지구 선정 등도 함께 건의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Mayor Heo Tae-jung suggests building a metropolitan transportation network in the Chungcheong area]


Daejeon Mayor Hur Tae-jeong visited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morning of the 22nd and met Jin Seon-mi, chairman of the National Land Transport Commission and a member of the local parliament, and suggested current issues, such as the construction of the second phase of the Chungcheong metropolitan railway.

 

The construction of the second phase of the Chungcheong metropolitan railway is jointly promoted by Daejeon City, Chungcheongnam-Bukdo, and Sejong City, with the construction of a metropolitan railway (44.8km) connecting Daejeon-Jochiwon-Cheongju Airport, and construction of the fourth national railway network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hich is scheduled to be confirmed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We asked for interest and support so that the plan for the second phase of the Chungcheong metropolitan railway network could be reflected in the plan.

 

In addition, it also proposed a construction project of the Boryeong-Daejeon-Boeun (Yeongdeok) Expressway to prepare a bridgehead in the east and west coast era.

 

The Boryeong-Daejeon-Boeun (Yeongdeok) Expressway Construction Project is a highway that connects the Chungcheong area and Gyeongbuk (Gangwon) and is a highway that crosses east-west between the 3rd and 4th axes. Last year, the Chungcheong Administrative Council and 10 local governments in the Chungcheong area prepared a joint proposal. It has been submitted to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urrently, it is being reviewed whether or not to be reflected in the 2nd Comprehensive National Road Network Plan ('21~'30) and the 2nd Five-Year Highway Construction Plan ('21~'25), which are scheduled to be announced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Mayor Huh Tae-jeong interviewed Chairman Jin Seon-mi, and stated that the wide-area transportation network construction project is the most effective means of mitigating overcrowding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realizing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while improving the institutional process for the transfer of public institutions in a large framework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lso suggested.

 

The special housing supply benefits given to employees of institutions relocating and installing in a multi-administrative city are provided in the same way when relocating public institutions in non-metropolitan areas, which is a decisive factor before King Sejong in public institutions located in Daejeon. In order to block the black hole phenomenon in Sejong City and resources, it was strongly requested to improve the related system to'prepare a relocation deliberation procedure by the Balance Committee' and'restrict special housing supply' when relocating public institutions in non-metropolitan areas.

 

In addition, it also suggested the continued promotion of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related to the designation of innovative cities and the selection of a special urban convergence zone in Daejeon.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2/22 [13:4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세종/충남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