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4.18 [09:35]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 구 충남도청 시설물 훼손으로 '망신살'
 
김정환 기자
광고
▲ 시설물 철거 전과 철거 후 구 충남도청 사진     © 김정환 기자


대전시가 문화체육관광부 소유 재산에 대해 임의 훼손을 하면서 문제가 되고있다.

 

<뉴스핌>보도에 따르면 대전시는 6월 이후 문화체육관광부 소유 등록문화재로 등재될 구 충남도청 내 시설물인 담장 철거와 조경수 제거 등 공사를 강행 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제는 대전시가 문체부와 충남도의 승인없이 시설물 철거를 강행 하면서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문제의 발단은 대전시가 대전 중구에 위치한 충남도 소유의 구 충남도청 내(근대건축·부속건축물) 시설을 문체부와 충청남도 승인 없이 소통협력 공간 혁신활동 지원을 위한 시설개선사업을 벌이면서 문제로 대두됐다.

 

문제는 대전시가 양 기관의 승인없이 시설물을 임의 훼손 하고 철거 한것이 공유재산법, 공용물건손상법 등 직권남용과 권리행사방해죄를 위반했다는 비난 받을 소지가 발생하면서 대전시의 입장이 난처해진 모양세다.

 

대전시는 문화재 보존가치가 있는 구 충남도청 내 우체국 등 부속건물 등에 대해 지난 2019년 '지역거점별 소통협력 공간 조성'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해당 사업은 2018년 12월 행정안전부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공모한 사업이다.

 

대전시는 지난 2019년 3월 제주특별자치도와 함께 이 사업에 선정됐다. 지역 문제 해결에 주민 참여를 이끌기 위한 복합플랫폼 구축을 골자로 한 이 사업의 공사기간은 2019년부터 2023년까지다. 이중 시설개선은 지난해 5월부터 시작해 올해 8월 개관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해왔다.

 

구 충남도청의 의회동·부속건축물에 대한 시설공사 및 도청사 담장 약 103m 철거와 담장 내에 식재된 약 50년~80년생 향나무 등 100주 이상 절단 폐기해 북카페 등 주민을 위한 공간을 마련한다는 것으로 행안부에 따르면 사업비만 3년간 120억원(시비 약 63억 포함)이 투입됐다.

 

문제는 구 충남도청사가 현재 문체부와 충남도 재산임에도 대전시가 임의대로 공사를 시작했다는 것.

 

심지어 구 충남도청사의 차기 소유주는 문체부다. 지난 2016년 문체부가 구 충남도청사를 매입하기로 결정하고 오는 6월 잔금 71억원 납입만 남은 상태다.

 

그럼에도 권한이 없는 대전시는 양 기관의 정식승인 없이 시설물에 대해 임의 훼손을 하는 등 광역자치단체가 행하는 행정으로 이해하기 힘든 행위를 스스로 저지르면서 대전시의 위상에 손상을 입혔다는 지적이다.

 

현재 소유주는 충남도이지만 6월 이후에는 문체부로 소유권이 이관돼 구 충남도청은 국가 재산으로 넘어가는 것이다.

 

대전시도 물론 이 점을 인지하고 있었다.

 

지난해 6월 시는 충남도에 '지역거점별 소통협력 공간 조성' 사업을 위해 일부 건물 등에 대한 대수선(리모델링) 승인 요청 공문을 보냈다. 이에 충남도는 "조만간 소유권이 문체부에 이전되니 그쪽과도 협의하라"고 알렸다.

 

하지만 대전시는 당시 문체부와 리모델링 관련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

 

충남도 관계자는 "소유권이 (올해) 7월이면 문체부로 넘어가는 만큼 우리도 공사 승인을 무작정 할 순 없어 문체부와 협의하라는 답변을 대전시에 줬다"며 "그런데 그 후로 협의와 관련한 어떠한 문의도 우리 쪽으로 더는 없었다"고 밝혔다.

 

그사이 대전시는 충남도와 부처 간 협의 없이 구 도청사 근대건물인 우체국, 무기고, 담장, 조경수 등 관련 공사에 나섰다.

 

그러다 지난해 12월 대전시는 문체부를 방문, 뒤늦게 '구 충남도청사 담장의 안전성이 우려된다'며 관련 공사 협의를 요청했다. 이에 문체부 측은 구 충남도청 건물이 아닌 담장 일부에 한해서만 공사를 승인했다.

 

하지만 이미 그때는 담장 해체 공사가 모두 마무리되고, 향후 등록문화재 가치가 있는 근대건축물인 우체국 등 부속건물에 대해서 공사가 진행된 상태였다.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된 문체부는 지난해 12월 공사 중지를 대전시에 요청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구 충남도청이 문체부 소유가 되면 어떻게 해당 건물을 활용할지 대전시와 논의할 계획이었고, 우리 측에서 공사를 해도 좋다고 승인한 부분은 시민 안전과 관련한 담장 부분에 한한 것이었다"며 "그런데 실사를 나와 보니 (부속) 건물에 대한 공사까지도 함께 진행 중이어서 지난해 12월 대전시에 공사 중지를 공문으로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전시는 2개월이 지난 2월 4일에서야 공사를 중지하겠다고 문체부 측에 공문을 통해 알렸다.

 

충남도와 관계부처는 당황스럽다는 반응이다. 소유주 변경에 대해 대전시가 인지하고 있었음에도 제대로 된 협의조차 없었다는 것이 문제라는 것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대전시는 충남도와 문체부 모두와 협의했어야 한다"며 "(대전시의 일방적 공사행위는) 공유재산법에 맞지 않은 행태"라고 말했다.

 

대전시 지역공동체과는 문체부와 충남도 모두와 협의 없이 공사를 강행한 부분에 대해 시인했다.

 

이 사업을 주도한 담당 과장은 "(옛 충남도청) 관련 공사가 원도심 상가 주민, 구청, 구의회와 협의없이 진행 된 것도 인정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disgrace' due to random damage to former Chungnam Provincial Office]

 

It is a problem as the city of Daejeon has voluntarily damaged property own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ccording to a report from <News Pim>, Daejeon City is undertaking construction such as removing fences and removing landscape water from the former Chungnam Provincial Office, which will be registered as a registered cultural property own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fter June.


The problem is likely to be a wave as Daejeon City enforced the demolition of facilities without approval from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Chungnam Province.

 

The start of the problem emerged as a problem when Daejeon City carried out a facility improvement project to support innovative activities for communication cooperation space without approval from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Chungcheongnam-do's former Chungnam Provincial Office located in Jung-gu, Daejeon.


The problem is that the position of Daejeon City has become embarrassing as Daejeon City's arbitrary damage and demolition of facilities without the approval of both organizations has been condemned for violating ex officio abuse and obstruction of the exercise of rights such as the Public Property Act and the Public Property Damage Act.

 

The city of Daejeon is carrying out the'Communication Cooperation Space Creation by Regional Bases' project in 2019 for annexed buildings such as post offices within the former Chungnam Provincial Office, which have the value of preserving cultural properties. The project is a project that the Ministry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launched in December 2018 for local governments nationwide.


Daejeon City was selected for this project with Jeju Special Self-Governing Province in March 2019. The construction period of this project, which aims to establish a complex platform to lead residents' participation in solving local problems, is from 2019 to 2023. Among these, facility improvement has been underway with the goal of opening in August this year, starting in May of last year.

 
The construction of facilities for the assembly-dong and annexed buildings of the former Chungnam Provincial Office and the removal of 103m of the wall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office, and cutting and disposing of over 100 weeks of juniper trees planted in the fence from about 50 to 80 years old are planned to provide space for residents such as a book cafe According to the best regards, 12 billion won (including about 6.3 billion won fertilization) was invested in the project cost alone for three years.


The problem is that even though the former Chungnam Provincial Government Building is currently the property of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Daejeon City has started construction arbitrarily.


Even the next owner of the former Chungnam Provincial Government Building is the Ministry of Culture and Sports. In 2016,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decided to purchase the former Chungnam Provincial Office, and in June, only the balance of 7.1 billion won remains.


Nevertheless, it is pointed out that the city of Daejeon, which does not have the authority, has damaged the status of Daejeon City by performing acts that are difficult to understand due to the administration performed by the metropolitan government, such as arbitrarily damaging facilities without official approval from both institutions.


The current owner is Chungnam-do, but after June the ownership was transferred to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the former Chungnam Provincial Office was transferred to the state property.

 

Daejeon was also aware of this point.


In June of last year, the city sent an official letter requesting approval for major repair (remodeling) of some buildings for the project to create a space for communication cooperation by regional bases in Chungnam Province. In response, Chungnam Province announced, "Sooner or later, ownership will be transferred to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so consult with them."


However, Daejeon City did not even discuss remodeling with the Ministry of Culture and Sports at the time.


A Chungnam-do official said, "As the ownership rights are transferred to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in July (this year), we cannot blindly approve the construction, so we gave an answer to Daejeon to consult with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There was no."

 
Meanwhile, the city of Daejeon began to work on related construction such as post office, arsenal, fence, and landscape tree, which are the modern buildings of the old provincial government building without consultation between Chungnam Province and ministries.


Then, in December of last year, the city of Daejeon visited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belatedly asked for a consultation on related construction, saying,'I am concerned about the safety of the old Chungnam-do government office's fence. Accordingly,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pproved the construction of only a part of the fence, not the former Chungnam Provincial Office building.


However, by that time, the dismantling work for the fence had already been completed, and construction was under way for the post office, a modern building worth a registered cultural property in the future.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having learned about this late, requested the city of Daejeon to suspend construction in December last year.


An official from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said, "When the former Chungnam Provincial Office became owned by the Ministry of Culture, we were planning to discuss with the city of Daejeon how to use the building, and the part approved by our side that construction could be done was limited to the fence related to civil safety." When I came out, the construction for the (affiliated) building was also underway, so in December of last year, I requested to stop the construction in Daejeon."

 

Accordingly, the city of Daejeon informed the Ministry of Culture and Sports through an official letter that it would stop the construction only on February 4, two months later.


Chungnam-do and related ministries are responding that they are embarrassed. The problem is that even though Daejeon City was aware of the change of owner, there was no proper consultation.


An official from Chungnam Province said, "Daejeon should have consulted with both Chungnam Province and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Daejeon's unilateral construction practice) is a behavior that does not conform to the Public Property Act."


The Department of Regional Community of Daejeon admitted that the construction was carried out without consultation with both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Chungnam Province.


The manager in charge of leading this project said, "We also acknowledge that the construction related to (formerly Chungnam Provincial Office) was carried out without consultation with the residents of the original downtown area, the ward office, and the ward council."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2/15 [18:09]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열병합발전 발전설비 증설 '반대 투쟁위'집회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