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3.03 [09:13]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지방법원, ‘도안2-2지구 도시개발구역’지정 취소
 
김정환 기자
광고


대전지방법원이 9일 대전 유성구 도안2단계 지역에서 진행중이던 도안2-2지구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수립고시 취소를 결정했다.

 

㈜유토개발2차(대표이사 이정석)가 사업자로 참여하는 대규모 개발 사업인 도안2-2지구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수립고시가 이날 취소 결정되면서 지역 부동산 업계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상급심에서의 또 다른 한판이 집중 조명을 받고 있다.

 

대전지법 제2행정부(오영표 부장판가)는 9일 농업회사법인 밴티지개발이 대전시장을 상대로 도시개발구역 지정에 위법사항을 근거로 제출한 도안2-2지구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수립고시 무효확인 등의 소송에 대해 원고 신청을 받아 들여 해당 행정처분에 대한 취소 판결을 했다.

 

법원의 이날 판결은 원고측이 주장한 ‘도안2-2지구 개발구역 중 생산녹지지역이 62%에 달함에도 불구하고 피고 대전광역시장이 생산녹지지역 30%를 초과하는 부분에 대하여 용도지역 변경하는 선행 조치를 취하지 않은 채 도시개발구역을 지정한 것은 위법하다’는 주장을 재판부가 인정한 것이다.

 

뿐만 아니라 재판부는 공원녹지법에 따라 확보해야 하는 도시공원 또는 녹지를 확보할 경우, 이 사건 A구역(공동주택용지 16, 20, 21, 22, 23, 24, 25블럭)의 사업성의 훼손을 방지하기 위해 이 사건 B구역(단독주택 12, 13블럭 및 공원용지)를 결합개발 방식을 적용한 것은 ‘사업성이 열악한 지역에 대한 민간투자를 활성화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다양한 도시공간을 창출하려는 결합개발의 목적 및 취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 도안 2-2지구 토지이용계획도     © 김정환 기자

 

특히 도안2-2지구 토지이용계획 상 A구역과 B구역을 결합개발하면서 공원녹지 비율을 맞춘 것에 대하여 ‘도시개발계획의 경우에는 그 규모에 따라 반드시 일정 면적 이상의 도시공원 또는 녹지를 확보하도록 하여 쾌적한 도시환경을 조성하고 공공복리를 증진시키려한 공원녹지법령의 입법취지를 잠탈하는 불합리한 결과가 발생한다’면서 이러한 이유로 ‘A구역과 B구역을 하나의 도시개발구역으로 지정할만한 합리적인 이유가 없음에도 도시개발법령의 규정을 위반하여 이를 자의적으로 하나의 개발구역으로 지정한 것은 자체적으로 정당성과 객관성을 잃은 것이어서 하자가 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판시하였다.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의 이번 판결문은 지정권자인 대전광역시의 행정처분의 위법성에 대하여 이례적으로 관련 법령의 연혁 및 입법취지까지 구체적으로 적시하여 판시함으로써 피고측에서 항소하더라도 뒤집기 어려울 것이라는 것이 중론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에 따르면 ‘이번 판결이 확정되면 피고 대전광역시장은 지정권자로서 승인한 「도안2-2지구 도시개발구역지정 및 개발계획수립고시(대전광역시 고시 제2019-240호, 2019.12.20.자)」에 대해 취소하면 그만이지만 유토개발2차의 피해는 천문학적인 수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하고 있다.

 

그들 중 일부는 ‘도안2-2지구 중 생산녹지지역 문제가 발생한 A구역에 대해서는 도시관리계획(용도지역 변경) 절차를 통하여 녹지지역으로 변경한 후 도시개발구역지정 제안을 하면 치유될 것으로 예상될 것으로 보인다’는 의견이지만 다른 일부에서는 ‘이미 위법한 방법으로 도시개발구역 지정 승인을 득했던 전력이 있는 사업시행자인 유토개발2차가 요청하는 용도지역 변경을 시의회나 도시계획심의위원회가 쉽사리 승인해 줄 것인지가 불투명하다’라는 의견이 맞서고 있다.

▲ 도안 2-3지구 토지이용계획도     © 김정환 기자

특히 이번 재판부에서 판단한 공원·녹지와 관련된 판결이 확정될 경우, 사업시행예정자인 유토개발2차가 공원녹지법에 따라 조성해야 할 공원·녹지  면적 91,842㎡ 중 51,844㎡를 B구역과의 결합개발방식을 적용을 통해 B구역 남동측의 기존 근린공원118호를 편입하여 대체하려고 했던 꼼수가 원천적으로 불가능해 짐에 따라 수변공원 48,825㎡를 제외한 약 40,000㎡를 A구역에 설치해야 하는 것이다.

 

해당 면적은 일반적인 공동주택용지 1개 단지(700여 세대)를 건축할 수 있는 수준의 면적으로 유토개발2차가 공급할 예정인 6,050세대의 10%를 상회하는 수준으로 분양가 3.3㎡ 당 1,500만원을 기준으로 가정하여 추산하면  분양매출 약 4,000억원이 공원·녹지설치로 사라질 위기에 처해있는 것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유토개발2차가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은 경제적 손실이 예견 또는 확정될 경우, 유토개발2차가 대전광역시장을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도 예상될 수 있다고 귀띔했다.   


뿐만 아니라  이번 판결로 도안지구 2단계 사업구역 내 공동주택용지와 공원용지를 결합하여 추진 중인 다른 도안2-3지구(27, 28블럭) 및 2-4지구(29, 31블럭) 사업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대전지법의 판결에 대해 지정권자인 대전광역시장 및 사업시행 예정자인 유토개발2차는 즉시 항고의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져 그 귀추가 주목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District Court cancels designation of “Douane 2-2 District Urban Development Zone”]


On the 9th, the Daejeon District Court decided on the designation of the urban development area of ​​the 2-2 district and cancellation of the notification for establishment of the development plan, which was in progress in the 2nd phase of the pattern in Yuseong-gu, Daejeon.

 

With the decision to cancel the designation of the urban development zone in the Doan 2-2 district and the development plan establishment notice, which is a large-scale development project in which the 2nd Yuto Development Co., Ltd. (CEO Jeong-seok Lee) participates as a business operator, the local real estate industry's attention is being concentrated. Another bout of is in the spotlight.

 

The second administrative government of the Daejeon District Act (Director Young-pyo Oh) invalidated the designation 2-2 district urban development zone designation and development plan establishment notification submitted by Vantage Development, an agricultural corporation, to the mayor of Daejeon on the basis of illegal matters for designating urban development zones. In response to a lawsuit such as confirmation, the plaintiff was accepted and a decision was made to cancel the administrative disposition.

 

The court's ruling on that day was a preliminary measure that the defendant Daejeon Mayor of Daejeon Metropolitan City would change the area of ​​use for the portion exceeding 30% of the green production area, despite the fact that 62% of the development area of ​​the design 2-2 district was reached The court admitted that it is illegal to designate an urban development zone without taking the letter.

 

In addition, when securing urban parks or green spaces that must be secured in accordance with the Parks and Green Spaces Act, the court prevents damage to the business feasibility of District A (blocks 16, 20, 21, 22, 23, 24, 25) in this case. In order to achieve this, the application of the combined development method in this case B (12, 13 blocks of single houses and parkland) was'the purpose of combined development to revitalize private investment in areas with poor business feasibility and to create various urban spaces suitable for local characteristics. And does not meet the purpose.'


In particular, regarding the combination of development of zones A and B in the land use plan of the 2-2 district and matching the ratio of green space to the park,'In the case of urban development plans, be sure to secure a certain area or more urban parks or green spaces according to the scale. There is an unreasonable result of obscuring the legislative purpose of the Parks and Greens Act, which attempts to create an urban environment and promote public welfare, and for this reason,'Although there is no reasonable reason to designate Zones A and B as one urban development zone. In violation of the provisions of the development law, it is reasonable to consider that there is a defect because it has lost its legitimacy and objectivity to arbitrarily designate it as a development zone.'

 

According to the legal community, this verdict of the Daejeon District Law is an unusually stated the history of the relevant laws and the purpose of legislation regarding the illegality of the administrative disposition of the designated authority, Daejeon Metropolitan City, so it will be difficult to overturn even if the defendant appeals.

 

According to real estate experts,'If this ruling is confirmed, the defendant mayor of the Daejeon Metropolitan City approved as a designation authority, and the'Design 2-2 district urban development zone designation and development plan establishment notification (Daejeon Metropolitan City Notification No. 2019-240, 2019.12.20) If canceled, it would be fine, but the damage caused by the secondary development of oil soil is expected to reach an astronomical level.'

 

Some of them are expected to be cured by making proposals for designation of urban development zones after changing to a green area through the urban management plan (change of use area) for the area A where the problem of the production green area occurred in the Doan 2-2 district. It seems that there is an opinion, but others say, ``The city council or the city planning deliberation committee will easily approve the change of the use area requested by the project operator who has already obtained approval for the designation of the urban development area by illegal means. The opinion that it is unclear whether it is, is confronting.

 

 In particular, when the judgment on parks and green areas determined by this court is confirmed, the project executioner, Yuto Development II, will develop 51,844㎡ of 91,842㎡ of park and green area that must be created in accordance with the Parks and Greenery Act in conjunction with Zone B. As the trick of incorporating and replacing the existing neighborhood park 118 on the southeast side of Zone B through application became fundamentally impossible, about 40,000㎡ excluding waterside park 48,825㎡ should be installed in Zone A.

 

The area is the level that can be used to build a general apartment complex (about 700 households), which is more than 10% of the 6,050 households planned to be supplied by Yuto Development II, and is assumed to be 15 million won per 3.3㎡ of pre-sale price. Therefore, if it is estimated, about 400 billion won in pre-sale sales is in danger of disappearing due to the installation of parks and green areas.

 

According to the legal community, if the 2nd oil development project predicts or confirms the economic loss as mentioned above, the second phase of oil development may also be expected to file a lawsuit for damages against the mayor of Daejeon.


In addition, this ruling also affects other projects in the Doan 2-3 (27, 28 blocks) and 2-4 (29, 31 blocks) projects by combining the apartment complexes and park lands in the 2nd phase of the Doan District. It seems to be crazy.

 

It is known that the mayor of Daejeon Metropolitan City, who is the designated authority, and the 2nd Uto Development Project, who is expected to implement the project, immediately announced the will of an appeal against the decision of the Daejeon District Act, and the results are noted.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2/09 [21:13]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세종/충남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