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4.18 [09:35]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시의회 원자력안전특별위원회, 활동계획서 채택
 
김정환 기자
광고
▲ 대전시의회 원자력안전특위 2차회의 개최 사진     © 김정환 기자


대전시의회 원자력안전특별위원회(이하 원자력안전특위)가 5일 시의회 3층에서 제2차 회의를 개최하고 원자력안전특위 활동계획서 채택과 당면현안 추진상황 및 향후 추진계획에 대한 업무보고를 청취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현장중심의 방사능 감시체계 확립 등 소통행정 강화로 시민 불신‧불안 해소를 위한 의원들의 질의가 이어졌다.

 

구본환 위원장은“그동안 대전형 원자력 안전 추진 근거를 마련, 원자력 안전조례 및 생활주변방사선 안전관리조례 제정과 원자력연구원 안전관리 실태조사 등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원자력 안전체계의 제도적 한계 등으로 시민들의 불안감은 여전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원자력 안전성 확보를 위한 시민참여 확대와 방사능에 대한 시민불안해소를 위한 정보공개 확대로 시민이 피부로 느낄수 있는 안전대책과 지역 중‧저준위 방폐물의 실효적 관리와 대전시는 중앙부처, 원자력환경공단, 연구원 간 가교역할을 통한 반출량 확대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원전사고는 터졌다하면 대형사고로 사전예방만이 최우선책임을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만큼 시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안전대책과 대전시 입장이 정부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원자력안전특위는 지난해 10월 구본환 위원장을 비롯해 5명의 의원이 특위를 구성하여 1차례 회의와 1차례 현장방문을 실시했으며, 향후 원자력 안전에 대한 시의 적극적인 정책 추진 촉구와 실효성 있는 대안 마련을 위해 활발한 특위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Council nuclear safety special committee adopted action plan]

 
On the 5th, the Special Committee on Nuclear Safety of the Daejeon City Council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Special Committee on Nuclear Safety) held the second meeting on the 3rd floor of the City Council and listened to the adoption of the Special Committee on Nuclear Safety's action plan, the current status of implementation of the current issues, and work reports on future plans.


At this meeting, inquiries from lawmakers continued to resolve civil distrust and anxiety by reinforcing communication administration, such as establishing a field-oriented radioactivity monitoring system.


Chairman Koo Bon-hwan said, “We have been striving for the safety of residents, such as preparing the basis for the promotion of Daejeon-type nuclear safety, enacting the nuclear safety ordinance and the surrounding radiation safety management ordinance, and conducting a survey on the safety management of the Atomic Energy Research Institute, but due to the institutional limitations of the nuclear safety system. Citizens' anxiety is still there.”


At the same time, “by expanding citizen participation to secure nuclear safety and expanding information disclosure to relieve citizens' anxiety about radioactivity, safety measures that citizens can feel with their skin, effective management of local medium and low level barriers, and Daejeon City's central government, the Nuclear Environment Corporation "Please do your best to expand the amount of exports through the role of bridging between researchers."


In addition, if a nuclear accident breaks out, it is not too much to emphasize only the top priority of precautions as a major accident, so please do your best to reflect the safety measures that citizens can feel and the position of Daejeon in the government policy.”


Meanwhile, in October of last year, Chairman Koo Bon-hwan and five members of the Special Committee for Nuclear Safety formed a special committee to hold a meeting and visit the site once. In the future, the city urged the city to actively pursue policies and prepared effective alternatives. It is planning to carry out active special activities for this purpose.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2/05 [17:1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전시의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열병합발전 발전설비 증설 '반대 투쟁위'집회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