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4.18 [09:35]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교육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대, 세종캠퍼스 입주 확정
 
김정환 기자
광고
▲ 충남대학교 교문     © 김정환 기자


충남대학교가 세종캠퍼스 진출을 확정지었다.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가 2월 3일, 세종시 공동캠퍼스(4-2생활권) 입주 대학 선정 결과를 발표한 가운데 충남대의 임대형 및 분양형 캠퍼스 입주가 확정됐다.


이번 공동캠퍼스 입주에는 총 13개 대학이 신청했으며 충남대를 비롯해 공주대, 서울대, 충북대, 한밭대, KDI(한국개발연구원) 국제정책대학원 등 총 6개 대학이 입주 확정됐다.


이번 결과는 지난 1년간, 세종캠퍼스 입주를 위한 캠퍼스 조성 계획 제출과 입주 최종 선정에 이르기까지 충남대 구성원은 물론 지역 정치권, 지역사회가 총력을 기울인 결과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충남대는 6개 대학 중 유일하게 임대형, 분양형 모두 캠퍼스를 조성하며, 입주정원 및 조성 규모 역시 최대 규모다.


임대형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캠퍼스를 조성해 충남대, 서울대, 충북대, 한밭대, KDI가 입주해 캠퍼스를 공동 사용하며, 분양형은 충남대(4, 5구역), 공주대가 각각 독자 캠퍼스를 조성한다.


충남대는 임대형 캠퍼스에 의과대학·대학원 490명이 입주하며, 분양형 캠퍼스는 인공지능(AI) 및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융합대학 및 융합대학원 800명이 입주하게 된다. 세종캠퍼스 입주 대학 중 임대형, 분양형 모두 최다 인원이다.


임대형캠퍼스의 경우 총 34,000㎡ 가운데 14,990㎡로 가장 규모가 크며, 분양형캠퍼스 역시 총 61,086㎡ 중 35,984㎡(59%)로 가장 넓은 면적이 조성된다.


충남대 세종캠퍼스의 임대형캠퍼스는 연내 착공돼 2024년 3월 개교할 예정이며, 분양형캠퍼스는 이르면 2024년 2월 공사를 시작한다.


이와 관련해 충남대 등 입주 승인을 받은 대학들은 2월 중 교육부의 타당성 심사를 거쳐, 공동캠퍼스 입주 대학 별 정원 및 규모, 계열(학과) 등 세부적인 사항이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또, 행복청은 올 하반기 중 분양형 캠퍼스 잔여 4개 필지(1, 2, 3, 8구역, 약 7만㎡) 등을 추가 공급할 예정인 가운데 충남대는 추가 캠퍼스 확보를 추진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confirmed to move into Sejong Campus]

 

It was confirmed to enter the Sejong Campus of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On February 3, the Administration of Multifunctional Administrative City Construction and the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announced the results of the selection of the university to occupy the Sejong City Joint Campus (4-2 living area), and Chungnam National University's rental and sale-type campus occupancy was confirmed.


A total of 13 universities have applied for the move into the joint campus, and a total of six universities including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Gongju National University, Seoul National University,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Hanbat National University, and KDI (Korea Development Institute) Graduate School of International Policy have been confirmed.


This result is meaningful in that it is the result of the efforts of not only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members, but also the local politics and local communities, from the submission of the campus construction plan for the Sejong Campus to the final selection of the move-in over the past year.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is the only one among six universities to create campuses for both rental and sale types, and the occupancy capacity and construction scale are also the largest.


For the rental type, the campus was created by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and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Seoul National University, Chungbuk National University, Hanbat University, and KDI occupied the campus to share the campus, and for the sale type, Chungnam University (zones 4 and 5) and Gongju University each created their own campus.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will have 490 medical colleges and graduate schools occupying the rental campus, and the pre-sale campus will occupy 800 convergence universities and graduate schools related to artificial intelligence (AI) and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ICT). Among the universities in Sejong Campus, both rental and sales types are the largest.


In the case of rental campuses, it is the largest at 14,990m2 out of a total of 34,000m2, and the pre-sale campus also has the largest area at 35,984m2 (59%) out of a total of 61,086m2.


Construction of the rental campus of Chungnam National University's Sejong Campus will start within this year and will open in March 2024, and construction of the pre-sale campus will begin as early as February 2024.


In this regard, universities that have been approved for occupancy, such as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will undergo a feasibility review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in February, and detailed details such as the number and size of each university occupying the joint campus, and departments (departments) will be finalized.


In addition, while the Happiness Administration plans to provide additional 4 lots (1, 2, 3, 8 zones, about 70,000 square meters) of the remaining pre-sale campuses in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Chungnam National University is planning to secure additional campuse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2/04 [19:2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열병합발전 발전설비 증설 '반대 투쟁위'집회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