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3.03 [09:13]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의회, 친일잔재 청산 ‘속도’
 
김정환 기자
광고
▲ 충남도의회 친일잔재청산 특별위원회     © 김정환 기자


충남도의회 친일잔재 청산을 위한 특별위원회가 2일 행정문화위원회 회의실에서 4차 회의를 갖고 친일잔재 청산을 위한 올해 업무계획을 청취했다.


이날 위원들은 역대 도지사의 친일행적 표기와 친일상징물 심의위원회 구성 추진상황을 듣고 향후 운영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이어 친일화가가 그린 표준영정 지정 해제·교체와 지정문화재 친일잔재 정리 계획과 조례 추진, 일본식 지명 정비사업 계획, 학교 내 일제잔재 청산사업 2기 추진계획 등을 듣고 개선방안을 모색했다.


최훈 위원장(공주2·더불어민주당)은 “‘친일잔재 조사 및 연구활동 지원에 관한 조례’가 지난 연말 제정됨에 따라 문화체육관광국은 가시적인 친일잔재 조사·연구활동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추경 예산을 확보하고 연구용역을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2019년 6월 구성된 친일잔재 청산 특위는 도내 산재한 일제강점기 식민지 잔재를 청산하고 순국선열의 고귀한 뜻을 되새기며 민족정기 확립을 목표로 다양한 활동을 펼쳐왔다.


특히 지난해 11월 공주시 일원을 방문하여 친일 죄상비 설치 관련 강의를 청취하고 공산성 인근 친일인사 공덕비 옆 죄상비 설치 현장을 방문해 친일잔재 청산 의지를 되새겼다.


아울러 지난 12월 말 아산 근대문화마을 정비사업 중 해평윤씨 일가 가옥에 이들의 친일행적을 관광객에게 정확히 알릴 수 있도록 요청하는 건의안을 아산시에 전달한 바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Chungnam Provincial Council,'speed' to liquidate pro-Japanese remnants]

 

The special committee for the liquidation of pro-Japanese remnants of the Chungnam Provincial Council held a fourth meeting in the conference room of the Administrative and Cultural Committee on the 2nd and listened to this year's work plan for the liquidation of pro-Japanese remnants.


On this day, the members listened to the pro-Japanese representations of past provincial governors and the progress of the composition of the pro-Japanese symbol deliberation committee and discussed the future direction of operation.


After hearing about the cancellation/replacement of the standard yeongjeong drawn by the pro-Japanese painter, the pro-Japanese reorganization plan and ordinances for designated cultural properties, the Japanese-style place name reorganization project plan, and the plan for the 2nd phase of the Japanese imperial remnant liquidation project in the school, etc.


Chairman Hoon Choi (Gongju 2 and the Democratic Party) said, “As the'Ordinance on Pro-Japanese Remnants Investigation and Research Support Support' was enacted at the end of last year, the Culture, Sports and Tourism Bureau secured an additional budget so that visible results of pro-Japanese remnants investigation and research activities could be achieved. And promote the research service.”


The Pro-Japanese Remnants Clearing Special Committee, organized in June 2019, has carried out various activities aimed at establishing a regular nationality by liquidating the remnants of colonial colonies scattered throughout the province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and remembering the noble will of the ancestors of the country.


In particular, he visited Gongju City in November last year to listen to a lecture related to the installation of pro-Japanese crimes, and visited the installation site next to the Gongdeok monument for pro-Japanese greetings near Gongsan Province to remind him of his will to liquidate pro-Japanese remnants.


In addition, in late December, during the Asan Modern Cultural Village maintenance project, a proposal was delivered to the city of Asan, requesting the Haepyeong-yoon family house to accurately inform tourists of their pro-Japanese activitie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2/02 [17:2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세종/충남 제102주년 3.1절 기념식 개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