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4.18 [09:35]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미디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대전 계족산황톳길, '한국관광 100선' 선정
 
김정환 기자
광고
▲ 계족산황톳길     © 맥키스컴퍼니 제공


대전의 대표 관광명소 계족산황톳길이‘2021~2022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됐다.


‘한국관광 100선’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국내관광 활성화를 위해 2년에 한 번씩 국내 대표 관광지 100곳을 선정하고 홍보하는 사업이다.

 

2013년부터 총 5회 진행됐으며, 내국인은 물론 한국을 찾는 외국인들도 가봐야 할 관광지로 ‘한국관광 100선’을 홍보하고 있다.


계족산황톳길은 지난 2015~2016부터 2017~2018년, 2019~2020년, 2021~2022년까지 대전에서는 유일하게 4회 연속 ‘한국관광 100선'에 선정되며 대전 대표관광지의 자리를 굳건히 했다.


이번 ‘한국관광 100선’선정은 전문가 심사와 통계 분석 등 다양한 검증을 거쳤다. 지난 회 선정된 ‘한국관광 100선’과 지자체 추천 관광지 및 최대 방문 관광지 중 선별된 198개소를 대상으로 총 3차에 걸친 엄격한 심사 과정을 거친 것으로 알려졌다.


총 길이 14.5km의 계족산황톳길은 순환 임도 전 구간에 걸쳐 붉은 황톳길이 약 1.5m의 폭으로 조성돼 있다. 맨발로 걷기 좋게 촉촉하고 부드럽게 다져놓은 이 길은 남녀노소 불문하고 힐링을 만끽 할 수 있다.


황톳길이 전국적인 관광명소가 되기까지는 맥키스컴퍼니와 대전시의 끈끈한 민관협력이 있었다. 조성부터 현재까지 16년간 지속돼온 협력은 계족산황톳길을 연간 100만명 이상이 찾는 전국적인 힐링명소로 만들었다.


계족산황톳길에서는 매년 5월 맨발로 걷거나 달리고 문화체험까지 즐기는 ‘계족산맨발축제’가 열리고 있으며, 4월에서 10월까지 주말마다 ‘뻔뻔(funfun)한클래식’ 무료 숲속음악회가 펼쳐진다.

 
아울러 계족산황톳길은 ‘임도에 조성된 가장 긴 황톳길’이란 타이틀로 KRI한국기록원 기록을 보유하고 있으며, ‘5월에 꼭 가 볼만한 곳’, 여행전문기자들이 뽑은 ‘다시 찾고 싶은 여행지 33선’에도 선정 된 바 있다.


한편 지난해 6월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언택트 관광지 100선’에도 이름을 올려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언택트 관광지로도 각광 받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Gyejok Mountain Hwangtot-gil, selected as'Top 100 Korean Tourism']


Gyejoksan Hwangtotgil, a representative tourist attraction in Daejeon, was selected as the “100 Best Korean Tourism in 2021-2022”.


“Top 100 Korean Tourism” is a project in which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select and promote 100 representative tourist destinations in Korea every two years to revitalize domestic tourism.

 

It has been held five times in total since 2013, and it is promoting the “100 Korean Tourism” as a tourist destination that both Koreans and foreigners visiting Korea should visit.


Gyejoksan Hwangtot-gil was the only one in Daejeon from 2015 to 2016 to 2017 to 2018, 2019 to 2020 and 2021 to 2022 and was selected as one of the top 100 Korean tourism destinations in a row, solidifying its position as a representative tourist destination in Daejeon.


The selection of the '100 Best Korean Tourism' has gone through various verifications such as expert screening and statistical analysis. It is known that a total of three rigorous screening processes were conducted for the “100 Korean Tourism Selections” selected last time, and 198 sites selected among local government recommended tourist destinations and the largest tourist destinations.


The Gyejoksan Hwangtot-gil, with a total length of 14.5 km, is formed with a width of about 1.5 m in length of red Hwangtot throughout the entire section of the circular forest. This moist and softly chopped road makes it easy to walk with bare feet, so people of all ages can enjoy healing.


Until Hwangtotgil became a national tourist attraction, there was a strong public-private partnership between Mackiss Company and Daejeon City. The cooperation that has continued for 16 years from its creation to the present has made Gyejok Mountain Hwangtot-gil a national healing spot that more than 1 million people visit annually.


On the Gyejok Mountain Hwangtot-gil, the “Gyejok Mountain Barefoot Festival” is held every May, where you can enjoy walking or running barefoot and experiencing cultural experiences. From April to October, a free forest concert is held every weekend.

 
In addition, Gyejok Mountain Hwangtot-gil holds the record of the KRI Korean Archives under the title of'The longest Hwangtot-gil built on Imdo', and was selected as'Must-see in May' and '33 Destinations You Want to Find Again' by travel reporters. Has been done.


Meanwhile, in June of last year, it was listed in the “100 Untact Tourist Destinations” selected by the Korea Tourism Organization, and is gaining attention as an untouched tourist destination in the post corona era.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31 [15:34]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계족산황톳길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열병합발전 발전설비 증설 '반대 투쟁위'집회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