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4.22 [11:36]
광고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주당 대전시당, 국가균형발전특위 온택트 발대식
 
김정환 기자
광고
▲ 화상회의사진     © 김정환 기자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회(위원장 우원식) 대전추진본부(본부장 조승래)가 출범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 박영순)은 27일 오후 6시 국가균형발전 특위 대전추진본부 발대식을 겸한 첫 회의를 열고, 국가균형발전 전략 수립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발대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택트 화상회의 형식으로 진행됐다. 회의에는 우원식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회 위원장과 조승래‧황운하‧장철민 의원 등 대전 지역 국회의원,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해 대전 5개 자치구 구청장 및 광역‧기초의원 등이 이날 발대식을 겸한 화상회의에 참여했다.

 

대전 추진 본부장으로 위촉된 조승래 국회의원은 화상회의 인사말을 통해 “대전과 세종, 충청은 수도권 과밀과 지방 소멸을 막을 수 있는 최후의 방파제”라며 “충청이 무너지면 국가 전체의 균형발전 전략이 훼손되고, 국가 경쟁력 저하로 이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런 맥락으로 세종시가 만들어졌고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이 추진되고 있다”며 “충청권이 국가 균형발전의 중심축으로서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대전‧세종의 메가시티 전략과 행정수도 완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상임고문으로 위촉된 허태정 대전시장은 인사말에서 “그동안 세종시 건설, 수도권 규제, 혁신도시 건설 등 국토균형발전을 위한 많은 노력에도 불구하고 수도권 집중화는 심화됐다”며 “국토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서는 지역은 물론 수도권도 더 이상의 발전을 기대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허 시장은 그러면서 “대전시는 충청권이 협력과 상생의 틀로 대한민국 국토를 새롭게 디자인하는 ‘충청권 메가시티’ 전략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충청권 메가시티가 수도권의 인구 과밀화 해소와 국토균형발전을 넘어 새로운 대한민국을 만드는 원대한 꿈을 담은 정책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화상회의에 함께한 우원식 국가균형발전 특위 위원장은 “대전은 충청권 메가시티 추진에 있어 충청권 내 기능을 골고루 배분하는 거점 역할과 행정수도완성을 위한 최선의 방법을 도출하고 추진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국가균형발전전략 추진 과정에서 충남, 충북, 세종과 함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충청권 메가시티의 성공을 위해 열심히 힘을 모으고 뒷받침 하겠다”고 말했다.

 

특위 대전추진본부 상임고문으로 위촉된 박영순 시당위원장도 축사를 통해 “이제 국가균형발전은 수도권 과밀화를 해소하고 지방소멸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 위한 선택이 아닌 국가적 과제”라며 “오늘 출범하는 대전추진본부가 대한민국의 국가균형발전뿐 아니라 대전 내 지역불균형을 해소하고, 지역 특성에 맞는 대전만의 특색 있는 사업발굴과 비전 제시를 통해 시민 모두가 행복한 대전을 만드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특위 대전추진본부는 이날 조승래 본부장을 중심으로 박영순 대전시당위원장을 비롯한 지역 국회의원과 허태정 대전시장을 상임고문으로, 송석근 지역위원장(직무대행)을 비롯해 대전 5개 자치구 구청장들을 부본부장에 각각 위촉했다.

 

이와 함께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과 시의회 상임위원장단, 기초의회 의장들을 특위 위원으로 위촉하는 등 우선 22명으로 추진본부단을 구성하고 이후 추가로 자문위원들을 참여시키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위 대전추진본부는 국가균형발전 전략 아래 충청권 메가시티 구성과 세종의사당 건립 등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중점과제 추진과 함께 지역 현안에 대한 의견수렴과 전략 마련을 위한 논의를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내달 전국 출범식을 예정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국가균형발전특별위원회는 더불어민주당에서 지난해 7월 구성된 ‘국가균형발전 및 행정수도 완성 TF’가 당 최고위에서 지난해 12월 공식 특별위원회로 격상된 특위로 권역별 추진본부를 출범해 국가균형발전 과제를 구체화시키고 실행하는 역할을 담당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emocratic Party, Daejeon City Party, Launching Ceremony for On-Tact, Special Committee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On the 27th, the launching ceremony was held through an on-contact video conferencing system, and the headquarters for the promotion of the National Balanced Development Special Commission were fully operational.

Seung-Rae Cho, Head of Headquarters “Chungcheong is the center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Mega City, actively promoting completion of administrative capital”

 

The Democratic Party's Special Committee on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Chairman Woo Won-sik) Daejeon Promotion Headquarters (Director Seung-rae Cho) was launched to establish and implement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strategy.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s Daejeon City Party (Chairman Park Young-soon) held the first meeting at 6 pm on the 27th, which also served as the launching ceremony of the Daejeon Promotion Headquarters, and started full-scale activities to establish a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strategy.

 

The launch ceremony was held in the form of an on-contact video conference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The meeting was attended by members of the Daejeon Regional Assembly including Won-sik Woo, Chairman of the Special Committee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Rep. Seung-Rae Cho, Unha Hwang, and Cheol-min Chang, Mayor Heo Tae-jeong, mayor of Daejeon, the mayor of the five autonomous districts of Daejeon, as well as members of the metropolitan/basic council.

 

“Daejeon, Sejong, and Chungcheong are the last breakwaters that can prevent overcrowding of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extinction of the provinces,” said Seung-rae Cho, who was appointed as the head of the Daejeon Promotion Headquarters, in a video conference. “If Chungcheong collapses, the nation’s balanced development strategy is undermined. It will lead to a decline in national competitiveness.”

 

“In this context, Sejong City was created and the construction of the National Assembly's King Sejong House is being promoted.” He added, “To ensure that the Chungcheong region can play a leading role as a central axis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we are actively completing the mega city strategy and administrative capital of Daejeon and Sejong. We will continue to promote it.”

 

Daejeon Mayor Hur Tae-jeong, who was appointed as a standing advisor, said in a greeting, “Despite many efforts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such as Sejong City construction, metropolitan area regulation, and innovative city construction, the concentr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has intensified.” “Without resolving the national imbalance problem, Not only the region but also the metropolitan area can not expect further development.”

 

Mayor Heo said, “The city of Daejeon is planning to pursue the'Chungcheong Megacity' strategy in which the Chungcheong area redesigns the Korean territory through a framework of cooperation and win-win growth,” adding, “The megacity in the Chungcheong area goes beyond resolving the overpopul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and He emphasized, “I will make an active effort to become a policy that contains the grand dream of making Korea.”

 

Won-sik Woo, Chairman of the Special Committee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who attended the video conference, said, “Daejeon is expected to derive and promote the best way to complete the administrative capital and serve as a base to distribute the functions of the Chungcheong area evenly in promoting the megacity of the Chungcheong area. “I will work hard to support and support the success of a mega city in the Chungcheong area so that it can play a role with Chungnam, Chungbuk, and Sejong in the process of promoting the development strategy.”

 

Park Young-soon, chairman of the city party, who was appointed as a permanent advisor to the Daejeon Promotion Headquarters, also said in a congratulatory remark, “Now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is not an option to resolve the overcrowding of the metropolitan area and solve the problem of local extinction, but a national task.” It is expected that it will play a big role in creating a happy Daejeon for all citizens by solving regional imbalances in Daejeon as well as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in Daejeon, and discovering Daejeon's distinctive business and presenting a vision that suits the regional characteristics.”

 

On this day, the Special Commission Daejeon Promotion Headquarters commissioned the heads of the Daejeon City Hall, Park Young-soon, Daejeon City Party Chairman Park Young-soon, and Daejeon Mayor Huh Tae-jeong, as standing advisors, and Song Seok-geun, the regional chairman (deputy representative), as well as the heads of the five autonomous districts of Daejeon to the vice heads. In addition, Kwon Jung-soon, the chairman of the Daejeon City Council, the standing committee of the city council, and the chairman of the foundation council were appointed as special committee members. First, the promotion headquarters was formed with 22 members, and then additional advisory members were decided to participate.

 

In addition, the Daejeon Promotion Headquarters of the Democratic Party's Special Committee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will continue to pursue key tasks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a mega-city in Chungcheong region and the establishment of the Sejong House under th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strategy, as well as collecting opinions on regional issues and discussing to prepare strategies. Plan.

 

The Special Committee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of the Dong-A-Democratic Party, which is scheduled for a nationwide inauguration ceremony next month, is promoted by region as the TF for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Administrative Capital Completion, organized in July of last year, was elevated from the highest rank of the party to the official special committee in December last year. By launching the headquarters, it is planning to play a role in specifying and implementing the task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27 [21:5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민주당 대전시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대전열병합발전 발전설비 증설 '반대 투쟁위'집회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