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2.25 [21:43]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남도의회 기경위, 첨단산업 육성 과 그린뉴딜 추진 주문
 
김정환 기자
광고
▲ 충남도의회기획경제위원회     ©김정환 기자

충남도의회 기획경제위원회가 27일 열린 미래산업국 소관 2021년 주요업무계획 보고에서 미래 신산업 창출 방안을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 질의에 나선 이선영 위원(비례‧정의당)은 “구호로만 그치는 그린뉴딜이 되지 않으려면 실제 탄소제로화와 도민의 삶 향상으로 이어져야 한다”며 “송전선 주변에 거주하시면서 피해를 받아온 주민들에게 온전한 보상이 이뤄지도록 도가 해결에 직접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공휘 위원(천안4‧더불어민주당)은 “천안·아산 R&D 집적지구, 태안 인공지능융합연구소 등 도내 곳곳에 조성 중인 첨단 산업지구가 최대한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도록 체계적 계획과 근거에 따라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오인철 위원(천안6‧더불어민주당)은 “천안·아산이 차세대 디스플레이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 선정이라는 쾌거를 얻기까지 힘써온 노고에 치하드린다”며 격려하고 “충남도가 미래산업을 선도적으로 이끌어갈 수 있도록 강사 양성부터 취업교육으로 연결까지 전반적인 인력양성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조길연 위원(부여2‧국민의힘)은 “수년째 지적하고 있음에도 도시가스가 공급되지 않는 낙후한 지역이 많다”며 “도민 삶에 직결되는 사안인 만큼 누구도 에너지 복지에서 소외되는 사람이 없는 충남이 되도록 각별히 관심을 가져달라”고 역설했다.


조승만 위원(홍성1‧더불어민주당)도 “충남이 세계에서 수소 산업을 선도하려면 관련 인프라 구축이 선결돼야 할 것”이라며 “수소충전소 추가 설치를 비롯해 수소차 대중화를 위해 힘써달라”고 주문했다.


방한일 위원(예산1‧국민의힘)은 “미래산업국은 도의 백년 먹거리를 고민하는 부서인만큼 예산을 과감하게 늘려서라도 사업추진에 빈틈이 없어야 한다”며 “중앙정부에만 의존할 필요없이 도 자체적으로 에너지·미래바이오 등 차세대 산업육성 종합계획을 수립·추진해 4차 산업혁명 변화에 대응해야 한다”고 피력했다.


안장헌 위원장(아산4‧더불어민주당)은 “날로 커지는 지방소멸의 위기 앞에서 충남의 미래먹거리를 책임져야 할 곳이 미래산업국”이라며 “의원님들의 당부를 도정에 충실히 반영하고 도의 산업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격려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Chungnam Provincial Council's Kikyung Committee, ordered to foster high-tech industries and promote Green New Deal]

 

The Planning and Economy Committee of the Chungnam Provincial Council ordered a plan to create a new future industry in a report on major business plans for 2021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Future Industry Bureau held on the 27th.


Commissioner Seon-young Lee (Proportional/Jeong Eui-dang), who asked at the meeting on the day, said, “In order not to become a Green New Deal that is limited only by relief, it must lead to a real carbon zero and improvement of the lives of residents.” “Compensation for the residents who have been damaged while living near the transmission line To make this happen, the Tao has to work directly on the solution.”


Commissioner Lee Gong-hui (Cheonan April, Debuteo Democratic Party) said, “Please proceed according to systematic plans and grounds so that high-tech industrial districts that are being developed throughout the province, such as the Cheonan and Asan R&D centers and Taean AI Convergence Research Center, can create synergy effects as much as possible.” He asked.


Commissioner Oh In-cheol (Cheonan 6,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encouraged and encouraged "Cheonan and Asan for the hard work that has been striving to achieve the feat of being selected as a next-generation display material parts and equipment specialization complex." It is suggested that an overall manpower cultivation system from training instructors to employment training should be established.”


Commissioner Cho Gil-yeon (Buyeo 2‧ People's Power) said, “Even though it has been pointed out for many years, there are many inferior areas where city gas is not supplied. As it is a matter directly connected to the lives of the residents, there is no one left out of energy welfare. Please pay special attention as possible.”


Commissioner Seung-man Cho (Hongseong 1, the Democratic Party of the Republic of Korea) also ordered, “If Chungnam is to lead the hydrogen industry in the world, the establishment of related infrastructure must be determined,” and “Please work hard to popularize hydrogen cars, including the installation of additional hydrogen charging stations.”


“The Future Industry Bureau is a department that is concerned about the food of the province for a hundred years, so there should be no gaps in project promotion even by boldly increasing the budget,” said a member of the visit to Korea (Budget 1, Power of the People). As a result, it is necessary to respond to changes in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by establishing and promoting a comprehensive plan to foster the next generation of industries such as energy and future bio.”


Chairman Ahn Jang-heon (Asan April and the Democratic Party) said, “In the face of the growing crisis of local extinction, the Future Industry Bureau is responsible for the future food of Chungnam.” “We will do our best to revitalize the provincial industry by faithfully reflecting the requests of lawmakers in the province. Please do it.”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27 [19:1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021 대백제전 포스터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 발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