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2021.02.26 [11:42]
광고
정치행정미디어경제사회교육칼럼천안,아산서산.당진.태안보령.서천.홍성.예산공주.청양.부여논산.계룡.금산
전체기사정부청사세종시대덕밸리IT/과학문화 · 스포츠공연정보자료실성명·논평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기사제보
섹션이미지
지방의회
국회
정당
인물
자료실
성명·논평
인사 · 동정 . 알림
기자회원 게시판
회원약관
개인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회사소개
광고/제휴 안내
만든이
기사제보
HOME > 정치 > 지방의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기현 대전시의원, 코로나 이후 청소년 삶 크게 흔들려...
 
김정환 기자
광고
▲ 정기현 대전시의원(자료사진)    ©김정환 기자

“죽을 맛이다” 등 부정적 응답 72.6%, 긍정적 응답 25.5%의 약 3배
“등교하고 싶은 마음 줄었다” 40.3% 심각한 수준
“진로에 대한 확신이 줄었다” 28.9%
“가족간의 갈등은 줄었다” 25.4%

 

지난해 대전지역 청소년들은 코로나19 이후의 삶이 크게 흔들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대전시의회 코로나19와 청소년연구회’(회장 정기현 의원)가 27일 대전시의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난해 12월 배재대 산학협력단(연구책임자 조경덕 교수)에 의뢰해 수행한 ‘코로나19 이후 교육환경 변화에 의한 청소년 삶의 변화’ 연구용역 결과 발표를 통해 확인났다.

 

대전지역 초.중.고 남녀 청소년 812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이 연구결과에 따르면, 코로나로 인해 등교시간이 줄어들고 온라인 비대면 수업이 늘어남에 따라 청소년의 삶에 크게 변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청소년들의 코로나 이후의 마음 상태는 “죽을 맛이다” 28.4%, “불안하다” 17.4%, “화가 난다” 16.6%, “우울하다” 10.3% 등 부정적인 응답이 72.6%로 “재미있다” 13.1%, “자유롭다” 12.4% 등 긍정적 응답 25.5%의 약 3배 가까이 많았다.

 

또, 학교에 등교하고 싶은 마음이 “줄어들었다”고 응답한 청소년이 40.3%로 “늘어났다”고 응답한 청소년(28.1%)보다 많아 전체 68.4%의 청소년이 등교에 대한 심리 상태에 큰 변화가 생겼으며, 부정적인 변화가 크게 증가하였다.

 

잠자는 시간이 늘거나(27.5%) 줄었고(26.7%), 식욕도 늘거나(23.4%) 줄었으며(23.5%), 운동시간이 늘거나(20.1%) 줄었고(40.4%), 공부의 양이 늘거나(33.9%) 줄어(19.7%) 진로에 대한 확신이 늘어난 청소년(19.4%) 보다 줄어든 청소년이(28.9%) 훨씬 많아 절반이 넘는 청소년들이 생활습관과 학습 습관, 심리상태 등이 크게 흔들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코로나 이후 선생님의 생활지도가 늘어나거나(23.8%) 줄어들었다(24.6%)고 응답하였고, 학원이나 과외가 늘어난 청소년(16.3%)과 줄어든 청소년(24.7%)의 차이가 나타나, 사교육에 의한 학력 격차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가족과 보내는 시간은 줄어든(24.0%) 청소년보다 늘어난(36.6%) 청소년이 많아 가족간의 갈등은 늘어난(19.0%) 청소년보다 줄어든(25.4) 청소년이 다소 많았다.


친구들과 직접 만나는 시간은 줄어든(45.4%)데 비해 온라인에서 만나는 시간이 늘어나(41.2%)  교우관계에서도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 이후 게임이나 인터넷을 하는 시간이 늘었다는 청소년은 33.9%에 달했으며, 늘어난 학생들 중 66.1%가 하루 4시간 이상 게임이나 인터넷을 한다고 응답했다.

 

 코로나 이후 도움이 되는 수업방법으로는 학교 수업(30.6%)보다 온라인 수업 등(69.4%)을 선호하고 있어 학교 수업에 대한 만족도가 낮은 것으로 분석된다.


연구보고서는 코로나 이후 청소년들은 등교 시간이 줄고 가정에 머무는 시간이 증가하면서 스트레스로 인한 행복감이 감소하였으며, 온라인 수업에 따른 급변화된 교육환경 변화로 학교부적응이 증가하였다고 분석했다.


연구회 회장인 정기현 의원(더불어민주당, 유성구 3)은 “코로나 이후 청소년의 삶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고 있으므로 ▲등교 수업을 확대하고 ▲쌍방향 온라인 수업 내실화와 ▲부모의 긍정적 양육태도 등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지난해 11월~12월 2개월간  청소년은 5개대전지역 5개 자치구 남녀 초.중.고 812명과 이들의 학부모 78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councilor Jeong Ki-hyun, youth life shakes greatly after coronavirus]


Survey of 812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youth and 786 parents in Daejeon
About 3 times that of 72.6% of negative responses and 25.5% of positive responses such as “It tastes like to die”
“The desire to go to school has decreased” 40.3% Severe
“Confidence in career has decreased” 28.9%
“Family conflict has decreased” 25.4%

 

It was found that last year's youth in the Daejeon area were greatly shaking their lives after Corona 19.

 

The result is that'Daejeon City Council Corona 19 and Youth Research Group' (Chairman Ki-Hyun Jeong) held a press conference at Daejeon City Council on the 27th, and commissioned the Pai Chai University Industry-Academic Cooperation Foundation (Professor Cho Joong-deok) in December of last year to conduct'Post-Corona 19 education. It was confirmed through the presentation of the results of the research service'Changes in the lives of youth through environmental changes.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is study, which surveyed 812 male and female adolescents from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in Daejeon, it was found that the lives of adolescents are changing significantly as school hours are shortened and online non-face-to-face classes are increased due to the corona.

 

As for the state of mind after coronavirus among teenagers, 72.6% of negative responses such as “I'm dying”, “I'm anxious” 17.4%, “I'm angry” 16.6%, and “I'm depressed” 10.3% were “fun” 13.1%, It was almost three times as many as 25.5% of positive responses, such as 12.4% of “free”.

 

In addition, 40.3% of adolescents who responded that their desire to go to school “has decreased” than that of adolescents (28.1%) who responded that “it has increased”, and 68.4% of adolescents in total had a major change in their mental state about attending school. And negative changes increased significantly.

 

Sleeping time increased (27.5%) or decreased (26.7%), appetite increased (23.4%) or decreased (23.5%), exercise time increased (20.1%) or decreased (40.4%), and the amount of study increased. The number of youths decreased (28.9%) or decreased (33.9%) (19.7%) compared to those who had increased confidence in their career (19.4%), and more than half of them reported that their lifestyle, learning habits, and psychological status were greatly shaken. appear.

 

At the same time, after the coronavirus, teachers' life guidance increased (23.8%) or decreased (24.6%), and a difference between adolescents (16.3%) and decreased youth (24.7%) with academia or tutoring appeared. It is expected that the gap in education will widen.


On the other hand, the number of teenagers who spend less time with their families (24.0%) increased (36.6%) than teenagers, so family conflicts increased (19.0%) and decreased (25.4) compared to teenagers.


The amount of time to meet in person with friends decreased (45.4%), while the time to meet online (41.2%) is expected to have a significant impact on companionship.


After the coronavirus, 33.9% of teenagers said that their time to play games or the Internet increased, and 66.1% of the increased students answered that they played games or the Internet for more than 4 hours a day.

 

 It is analyzed that satisfaction with school classes is low as they prefer online classes (69.4%) to school classes (30.6%) as helpful teaching methods after the coronavirus.


The research report analyzed that after the coronavirus, adolescents' feelings of happiness due to stress decreased as school hours decreased and time spent at home increased, and school maladjustment increased due to rapid changes in the educational environment following online classes.


Rep. Ki-Hyun Jung (3rd Party Democratic Party, Yoo Seong-gu), chairman of the research group, said, “Since it has negatively affected the lives of youth after the coronavirus, it is necessary to prepare measures such as ▲expanding school classes, ▲substantializing interactive online classes, and ▲positive parenting attitudes of parents." I ordered.


Meanwhile, this study conducted a survey of 812 male and female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 students and 786 parents for adolescents from November to December of last year in five autonomous districts in five Daejeon regions.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21/01/27 [18:4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2021 대백제전 포스터 디자인 공모전 수상작 발표
광고
광고
광고
  회원약관개인보호정책청소년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만든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명칭:브레이크뉴스(주). 등록번호:대전,아00118.등록년월일:2011년12월28일. 제호:브레이크뉴스대전세종충청..편집인:김정환. 발행일:2004년8월1일.발행소:브레이크뉴스(주). 전화 ☎Tel 010-5409-8989 Fax 0504-172-8989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정환.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합니다.[본사]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 /대전세종충청본부:대전광역시 중구 어덕마을로 10번길97
Contact djbreaknews@naver.com for more information.
관리자모드